•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56

기분좋은 금요일 퇴근길에 기분이 너무 안좋네요.
지하철타고 퇴근 하는 길이었습니다.
앉아있는 사람 앞에 서 있었는데 제 앞에 앉아있는
50대아저씨가 계속 저를 쳐다보는겁니다.
진짜 기분이 더럽다는 표현이 들정도로요.
위아래로 훑고 뚫어지게 보고;;;
뭘봐?사람 처음보냐?
이렇게 말하고 싶은걸 꾹 참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다른칸을 가면 따라올것같고
소름이 돌아서 가만히 있었습니다

10분정도 후에 그 아저씨 옆옆에 자리가 나서
앉았었습니다. 그런데 그 후에도 계속 저를
흘깃흘깃 보고 손을 만지작거리더군요.ㅡㅡ;;
그러다가 옆에 사람이 내리자 제 바로 옆자리에
앉으려고 하는데 다른사람이 바로 앉아서
앉지는 못했습니다.

지하철 내릴때까지 왜이리 무섭고
그아저씨 눈빛이 소름돋는지
집에올때까지 통화하면서 왔네요. .

이제 저는 전철탈때는 안경쓰고 마스크쓰고
파커만입고 다니고싶단 마음이 굴뚝같이 듭니다.



이진학

2017.01.07 08:13:23

우리에게는 112가 있지 말입니다.

112 보다 더 효과적인 건 편의점으로 들어가시는 겁니다.

따라 들어오면 CCTV 100% 촬영 되서 나중에 추적이 용이 합니다.

Honeysuckle

2017.01.07 13:32:01

쳐다보는 건 성범죄가 안 된다고 알고 있어요. ㅠㅠ 시선강간이라는 단어로 본문과 같은 사안을 범주화하는데 메갈들이 상상한 거라고 호되게 욕 먹었죠.

글쓴님은 옆 칸으로 옮기시거나 하면 좋지 않을까 해요. 저도 20대엔 팔팔하게 살아서 맞째려보고 다녔는데 정말 상식이 없는지 눈이 마주쳐도 계속 빤히 쳐다보고 심지어 옆 칸으로 옮겼는데 간이문 유리 사이로 계속 쳐다보더라구요. 지하철이 지긋지긋해서 자차로 바꿨더니 이제 택시아저씨들이 괴롭히시네요ㅎ 차를 지프 랭글러로 바꾸고 가짜 실리콘 팔에 문신을 그려서 걸고 다니고 싶어요 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623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038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80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297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102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207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440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118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6467 10
54451 이렇게 느닷없이 찾아오는 슬픔...일도 사랑도 돈도 가족도 친구도 ... [4] 지롱롱 2017-08-29 590  
54450 이미헤어졌는데,, 상대방에게 다시연락왔을때 거절하는거요 [1] 따뜻한마음 2017-08-29 426  
54449 너무 외롭고 쓸쓸하네요.. [5] Do U 2017-08-28 769  
54448 아는척 혹은 모르는척 [1] 칼맞은고등어 2017-08-28 335  
54447 연애는 원래 피곤한건가요? [6] 바니바니바니 2017-08-28 913  
54446 잠실 독서모임 '베이스볼 북카페'에서 인원을 충원합니다. bluemint 2017-08-27 182  
54445 헤어진사람에게 전화가 왔는데 못받았다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1] 너의 시선 2017-08-27 435  
54444 넌 아무잘못없어- 라는 말이 왜이렇게 싫을까요? [5] 따뜻한마음 2017-08-27 455  
54443 자꾸 고민하게 만드는 남자 [2] 리스본그리고제인 2017-08-27 611  
54442 시집잘간여자들이 제일부럽네요 [8] y90128 2017-08-27 1606  
54441 연애의 좋은 점 [4] 모지모 2017-08-27 770  
54440 결혼에 대한 고민 [5] 유닉스 2017-08-27 958  
54439 내일 color me rad 참석하시는 분 아베노 2017-08-26 272  
54438 역시 감정이란 [2] 미미르 2017-08-26 590  
54437 감량 중입니다 [7] 권토중래 2017-08-25 617  
54436 헤어진지 4개월. 이제 다른사람을 찾아 간것 같아요 [5] jm.lee 2017-08-25 842  
54435 파리로 가는 길 [2] 4000m걷기 2017-08-25 471  
54434 . [1] lacop6320 2017-08-25 333  
54433 북미 직장 경력, 한국에서 인정 되나요? [7] HoneyRose 2017-08-25 569  
54432 흘리고 다니는 남편 [5] 코롤라 2017-08-25 1024  
54431 오늘 전남친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28] 언제나 최선을 2017-08-25 1596  
54430 가족 모임 간다? 안간다? [7] isill 2017-08-25 373  
54429 썸의 끝 [9] 미미르 2017-08-24 833  
54428 질투의 대상이 된다는 것 [14] 모험도감 2017-08-24 837  
54427 본인의 행동에는 책임이 따릅니다. file [4] 튜닉곰 2017-08-24 882 2
54426 팟캐스트 [2] attitude 2017-08-24 373  
54425 인상이라는 것에 관하여 소바기 2017-08-23 349  
54424 25살이 편입해도될까요?? [28] 뀨우 2017-08-22 731  
54423 후후. 오랜만이네요 [2] diesel 2017-08-22 266  
54422 만남의 횟수가 좋아함의 크기에 비례한다 생각하세요??? [11] 커피아르케 2017-08-22 980  
54421 8월 18일 신입생 환영회 [1] 나리꽃 2017-08-22 283  
54420 벧엘사슴농장 녹용어때요? [3] corn99 2017-08-22 267  
54419 대혐오의 시대 [6] 순수의시대 2017-08-21 642  
54418 답답해서 수명 짧아질 것 같게 하는 애인.. [7] 유은 2017-08-21 965  
54417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연락 [5] Vibe 2017-08-21 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