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00

기분좋은 금요일 퇴근길에 기분이 너무 안좋네요.
지하철타고 퇴근 하는 길이었습니다.
앉아있는 사람 앞에 서 있었는데 제 앞에 앉아있는
50대아저씨가 계속 저를 쳐다보는겁니다.
진짜 기분이 더럽다는 표현이 들정도로요.
위아래로 훑고 뚫어지게 보고;;;
뭘봐?사람 처음보냐?
이렇게 말하고 싶은걸 꾹 참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다른칸을 가면 따라올것같고
소름이 돌아서 가만히 있었습니다

10분정도 후에 그 아저씨 옆옆에 자리가 나서
앉았었습니다. 그런데 그 후에도 계속 저를
흘깃흘깃 보고 손을 만지작거리더군요.ㅡㅡ;;
그러다가 옆에 사람이 내리자 제 바로 옆자리에
앉으려고 하는데 다른사람이 바로 앉아서
앉지는 못했습니다.

지하철 내릴때까지 왜이리 무섭고
그아저씨 눈빛이 소름돋는지
집에올때까지 통화하면서 왔네요. .

이제 저는 전철탈때는 안경쓰고 마스크쓰고
파커만입고 다니고싶단 마음이 굴뚝같이 듭니다.



이진학

2017.01.07 08:13:23

우리에게는 112가 있지 말입니다.

112 보다 더 효과적인 건 편의점으로 들어가시는 겁니다.

따라 들어오면 CCTV 100% 촬영 되서 나중에 추적이 용이 합니다.

Honeysuckle

2017.01.07 13:32:01

쳐다보는 건 성범죄가 안 된다고 알고 있어요. ㅠㅠ 시선강간이라는 단어로 본문과 같은 사안을 범주화하는데 메갈들이 상상한 거라고 호되게 욕 먹었죠.

글쓴님은 옆 칸으로 옮기시거나 하면 좋지 않을까 해요. 저도 20대엔 팔팔하게 살아서 맞째려보고 다녔는데 정말 상식이 없는지 눈이 마주쳐도 계속 빤히 쳐다보고 심지어 옆 칸으로 옮겼는데 간이문 유리 사이로 계속 쳐다보더라구요. 지하철이 지긋지긋해서 자차로 바꿨더니 이제 택시아저씨들이 괴롭히시네요ㅎ 차를 지프 랭글러로 바꾸고 가짜 실리콘 팔에 문신을 그려서 걸고 다니고 싶어요 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301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058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562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367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469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715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41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9161 10
54295 흑백세상속 너 [1] 소바기 2017-06-27 265  
54294 마음가는 시 무라사키 2017-06-27 230  
54293 알수없는 독백 [2] 소바기 2017-06-27 291  
54292 혹시 이곳에..회계법인 [11] 노송인 2017-06-27 744  
54291 연락 타입이 다 다른거겠죠? [7] 장미그루 2017-06-26 891  
54290 납작만두 jpg file [2] voyage7 2017-06-26 553  
54289 효리네 민박 감상평 [16] 몽이누나 2017-06-26 1619  
54288 6월 마지막주 월요일의 스몰토크 [2] 시아니 2017-06-26 308  
54287 여름 쿠션팩트 추천 부탁드려요 '-' (복합성피부) [4] vely17 2017-06-26 536  
54286 향수 잘 아시나요? [16] anyone 2017-06-26 689  
54285 페이를 물어 보는 거 실례아닌가요 [10] 카르페 2017-06-26 1131  
54284 외향적인 타입... [13] 카르페 2017-06-25 1065  
54283 고기! [3] 모험도감 2017-06-25 351  
54282 사랑은 [6] 킴살앙 2017-06-24 792  
54281 여성분들은 정말 '홍콩' 보내줬던 남자를 못 잊나요? [20] 300 2017-06-24 1956  
54280 남자분들!! 여친을 애기라고 부른적있어요?? [9] 너의 시선 2017-06-24 846  
54279 돈을 너무 못벌어요. [6] HD 2017-06-24 1168  
54278 공황 장애 겪으시는 분 있으신가요? [5] 안달루 2017-06-23 570  
54277 부산 혼자 여행@@@!!! [14] 다솜 2017-06-23 677  
54276 이거 헌팅당한건가요?? [28] 섬섬옥수 2017-06-23 1266  
54275 죽음의 축복 킴살앙 2017-06-23 247  
54274 댓글 순서 최신순으로 변경하려다 취소 [8] 관리자 2017-06-23 452  
54273 결혼을 해야하나요,아이를 낳아야 하나요,어떻게 살아야 하나요. [9] 소바기 2017-06-23 1052  
54272 매트릭스 빨간 약 [8] 모험도감 2017-06-23 381  
54271 네이버 오디오클립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3회 업로드 [5] 캣우먼 2017-06-23 425 2
54270 ㅇ 불온한 이들의 밤 file [4] 에로고양이 2017-06-23 421  
54269 남친이 한말인데요..!! [5] 너의 시선 2017-06-23 1042  
54268 맘에 드는 사람이 생겼는데 어떻게 가까워지면 좋을까요? [8] 저녁하늘엔 2017-06-22 897  
54267 다들 조심하세요 진심으로..... [2] 일산앤디 2017-06-22 970  
54266 너무 갑자기 이별을 한 커플. 과연사랑한걸까요? [12] 긍정삶 2017-06-22 1013  
54265 난 여전히 멈춰있었다. [1] `Valar morghulis` 2017-06-22 401  
54264 허무함이 밀려올때 [7] santorini 2017-06-22 583  
54263 bmw회사에대해 궁금 [8] 히로찡 2017-06-22 621  
54262 끝내는 게 맞을까요 [15] 잔기침 2017-06-22 842  
54261 카톡 상태메세지 .. 이게무슨뜻일까요??? [11] 따뜻한마음 2017-06-22 1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