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9

남자친구 연락문제

조회 1127 추천 0 2017.01.07 00:49:11
저는 연락 잘 안 되는 게 너무 싫어요. 특히 술먹고요.

전 남친이 술만 먹으면 밤새 먹고 해뜨면 집에 들어가던 애여서 결국 못 버티고 헤어졌어요.

이번 남친은 초기엔 너무 건전해 보이고 자기관리 열심히 하고 술도 즐기는 거 같진 않길래 만났는데 점점 연락때문에 갈등이 생깁니다.

편도 4~5시간 거리의 장거리라 자주 못 봐 더욱 맘이 안 좋은 것도 있는 거 같아요.

제가 시키지 않았어도 초기엔 술 마실 때 항상 사진 찍어서 보내면서 집에 들어가면 꼬박꼬박 연락하더라구요. 그게 너무 좋았어요.

근데 몇 번 술먹고 연락두절되고 해뜨고 들어가고 하니 저도 화가 나더라구요.

오늘 회식이라해서 끝나고 집에 가면 연락해라 했어요. 열 한시 즈음에 집에 들어가려고 나왔다 하더라구요. 알겠다했어요.

십 오 분쯤 후에 집에 들어왔는데 얼른 자야겠다 해서 전화했어요. 제 전화를 수신거부 하더라구요.

그러더니 카톡을 해요. 자기 토할 거 같다고 토하고 오겠다고. 저같으면 그 카톡 칠 정신에 전화 받아서 나중에 연락하겠다 말할텐데요.

뭔가 쎄하더라구요. 보통같으면 얼른 쉬라고 했을텐데 느낌이 이상해서 전화하니 또 수신거부..

아까 전화할 때까지만 해도 멀쩡하지 않았느냐. 많이 안 마셨냐고 하지 않았냐 했더니 카톡도 안 읽어요.

저도 씻으러 화장실 들어갔다 나오니 전화가 두 통 와있더라구요. 바로 전화하니까 또 수신거부해요. 진짜 빡치더라구요.

내일 중요한 시험이 있어서 그냥 가라앉히고 잘까 했는데 도저히 잠이 안 올 거 같아서 조금 생각하다가 다시 전화했어요. 이것도 안 받으면 그냥 연락하지 말라고 메시지 보내놓고 자야겠다 생각하구요.

근데 바로 받대요. 토하다가 변기에서 쓰러져서 자느라고 몰랐대요.

맥이 탁 풀리면서 뭐라고 말로 할 수 없는 감정이 북받쳐 오르더라구요. 술취했으니까 얼른 자라고 했더니 화난 거 눈치채고 앞으론 술 안 마시겠대요.

지키지도 못 할 말 하지 말고 그냥 자라고했네요.

이거 맞출 수 있을 문제일까요? 안 그래도 요즘 회사때문에 스트레스 받는데 남자친구한테도 스트레스 받긴 싫어요..연애 너무 어렵네요.


쥬얼리

2017.01.07 07:44:13

뭔가 좀 이상한 느낌  안들어요? 

혹시 다른여자있는거 아니겠죠?

플립

2017.01.07 08:04:29

평소엔 그런 느낌 없었는데, 어제는 그냥 이상하더라구요.
잘 모르겠어요. 차라리 다른 여자 있는 거 알면 미련 없이 헤어질 수 있을 거 같아요.

이진학

2017.01.07 08:53:06

추천
1

남녀 문제에 진리가 하나 있는데요,


'똑같으니 만난다' 입니다.


그 사람이랑 똑같은 사람 되기 싫으면, 님과 비슷한 사람 찾으세요.


짚신에도 제 짝이 있다.

힘의 균형

상호작용


뭐 이런 단어가 떠오르네요.

우리구슬

2017.01.07 12:25:48

거의 대부분의 일에는 '징조'가 있기 마련이죠.
전혀 없었다고 생각하는 일도 후에 곰곰히 따져보면 내가 몰랐을 뿐, 징조는 있었을 겁니다.

이 정도의 사건은 그냥 넘어갈 수도 있겠으나
반드시 후일 어떤 사건의 징조가 될 것으로 예상 되네요. 그걸 보고 싶지 않아서 눈을 가리느냐, 정확히 보고 손 터느냐는 본인의 성격이고 그게 곧 본인의 운명이 되는 것이지요.

사랑은 때때로 치열하지만
모든 사랑이 그렇지는 않아요.

하이트

2017.01.08 23:36:31

마치 내 얘기를 하는 것만 같은데.....

하이트

2017.01.08 23:36:32

마치 내 얘기를 하는 것만 같은데.....

hye100

2017.01.20 17:13:04

수신거부의 징조라.,..ㅠㅠㅠ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8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899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661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15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967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070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302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98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5057 10
54444 팟캐스트 [2] attitude 2017-08-24 360  
54443 인상이라는 것에 관하여 소바기 2017-08-23 343  
54442 25살이 편입해도될까요?? [28] 뀨우 2017-08-22 723  
54441 후후. 오랜만이네요 [2] diesel 2017-08-22 260  
54440 만남의 횟수가 좋아함의 크기에 비례한다 생각하세요??? [11] 커피아르케 2017-08-22 945  
54439 중국 연변 여행 [1] 요셉 2017-08-22 213  
54438 8월 18일 신입생 환영회 [1] 나리꽃 2017-08-22 276  
54437 벧엘사슴농장 녹용어때요? [3] corn99 2017-08-22 254  
54436 대혐오의 시대 [6] 순수의시대 2017-08-21 634  
54435 답답해서 수명 짧아질 것 같게 하는 애인.. [7] 유은 2017-08-21 942  
54434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연락 [5] Vibe 2017-08-21 708  
54433 남친의 거짓말... 어떡하죠? 도와주세요 ㅠㅠ [9] 따사로와 2017-08-20 810  
54432 여자랑 관계할때 애무 관련해서 남성분들께 질문. [8] summer24 2017-08-20 1554  
54431 모든 누적되지 않는 것들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2] LikeaVirgin 2017-08-20 375  
54430 약속 깨는 친구, 엿 먹은 기분 [7] 다부끼 2017-08-20 566  
54429 미지의 내편찾기 소바기 2017-08-20 280  
54428 애매하게 구는 남자 궁금해요. [4] 바니바니바니 2017-08-19 1018  
54427 가끔 여성들이 결혼에 대해 이야길 할때 '안정감' 을 이야기 하던... [15] Go,Stop 2017-08-18 1273  
54426 신세한탄 [6] 다데렐라 2017-08-18 656  
54425 소개팅남의 의도 [9] 치즈계란말이 2017-08-18 1055  
54424 안좋게 헤어진 연애.. 이별 고한 남자의 후폭풍? [26] alecbaldwin 2017-08-18 1197  
54423 소개팅 두번 본 후 갑자기 연락이 끊기는건.. [14] kjlee1986 2017-08-18 883  
54422 인터넷으로 본 사람의 연락을 기다리게 돼요. [2] 김밥 2017-08-17 422  
54421 한그루 치과 , 연세공감치과 중 잘하는 곳>? [1] corn99 2017-08-17 185  
54420 국민연금, 믿을만한가! [8] 이수달 2017-08-17 395  
54419 토끼가 부른다. 소바기 2017-08-17 191  
54418 소개팅할때 마음가짐...? [3] Solarsolar 2017-08-17 553  
54417 헤어짐 후 재회 [10] 캐리석 2017-08-17 793  
54416 서울에 화보 찍을 만한 곳 있나요? [3] 먼나라이웃나라 2017-08-17 374  
54415 맞선 소개팅 차이? 현상태에 대한 질문!! [6] 라스 2017-08-16 582  
54414 얼짱 사진에 집착하는 사람들 [5] isill 2017-08-16 607  
54413 책 추천좀 해주세요. [7] 건강한회사원 2017-08-16 485  
54412 공무원에서 공사로 이직하고 싶은데요, [1] 다솜 2017-08-16 603  
54411 친구의 무식- [19] lovesick 2017-08-16 1053  
54410 20대 후반 커플카드지갑... file [2] 따사로와 2017-08-15 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