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엄마의 두차례 절망섞인 고함을 들은 뒤 아무렇지 않게 머리를 감고 밥을 먹고 퉁퉁부어있는 엄마의 얼굴을 외면하며 눈도 마주치지 않고 집밖을 나왔습니다
파마를 했고 서브웨이에서 빵을 먹고 커피를 마시고
애써 남자친구와 웃으며 통화하고..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

저희 어머니는 저를 혼전 임신하고 술집년과 바람피고 협박하는 아버지 밑에서 수차례 가출을 시도하다 결국 저희 남매 에게 돌아온 여자입니다
제 나이만큼 폭언을 듣고 폭행을 당하고 칼로 위협을 당한 여자입니다
그 아래서 절망에 미쳐가는 엄마의 눈을 바라보며 자랐습니다 그땐 아무것도 모르고 상처입어가며 컸습니다
나를 미워하는 엄마의 눈, 그 아래 사랑받고자 발악하던 나
유치원때부터 들었습니다
너희 아빠가 나를 벽돌로 찍었어 내게 오줌을 쌌어
너희 아빠랑 하기 싫어 근데 넌 왜이렇게 예민하니
내가 언제 널 사랑하지 않았다고 그래
초등학교 까지는 칼을 들고 죽이겠다는 아버지의 다리를 잡아가며 내가 다 잘못했다고 했습니다
중학교땐 더이상 엄마의 그 어디 막장드라마에서나 나오는 아버지의 행태를 듣지 않기 위해 발악하며 자랐습니다
학창 시절 내내 왕따와 은따를 번갈아가며 자라고
어떤 선생님은 나를 미쳤다며 손가락질 하고
어떤 선생님은 날 보며 한숨 쉬어가며 친구를 붙여주었습니다
이런 나를 외면하는 친척들과 주위 사람들
세상이 참 힘들었습니다

길거리에 미쳐날뛰는 미친년들을 보며 왜 나는 대체 미치지 않나 고민했습니다 엄마 말대로 나는 나쁜년이라, 이기적인 년이라 그런가보다 눈에 독기를 품어가며 매일을 울며 자랐습니다 언제쯤 내 인생은 나아질까 생각하며 죽지 못해 살았습니다

아버지는 폭언폭행 술주사에서 멈추지 않고 도박을 시작하며 집에있는 귀금속 돈을 훔치고 사채를 사용해 가며 가정을 파탄내기 시작했습니다 사기죄로 교도소에 가고...

그 사이 저는 매일 눈물을 훔쳐가며 몸이 너무 아파 화장실에 가 내 몸을 때려가며 왜 죽지 못하냐며 그래도 살겠다고 공부 하여 수험생활에 결실을 이뤘습니다

수험시절 가장 힘들었던건
과연 나는 사회생활에 적응할수 있을까 또다시 왕따가 되는건 아닌지 고민하고
따돌림당하고 모욕당하면서도 만나온 친구들에 대한 과거로
너무 외로워 버릴수 없고 그러면서도 그 기억에 나를 혐오하기도 숱한 갈등속에 살았습니다
외면했던 친척들을 이해하기도 미워하기도 하며

어머니는 공장에 아버지는 경비를 하며 제 수험생활을 뒷바라지했고 그 당시 사귀었던 남친에게 누구에도 말하지 않던 과거를 얘기하기도 했습니다 아니 27년 묵혀있던 그 고통을 쏟아내듯 절규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저를 떠났습니다

지금은 일도 열심히 하고 있고
걱정과 달리 사람들과도 마찰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겁에 질려있는(?) 지나치게 소심한 저를 이해하며 만나주는 남친도 생겼습니다
그래서 인생이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가끔 어머니의 전화에 그 목소리가 어두울때면 겁에 질려갔고 내가 괜히 걱정하는 거라며 다독이며
또는 내가 거는 전화에 가족들이 받지 않으면
또 칼을 뽑아 어머니를 죽이겠다며 아버지가 동네를 쑤시고 다니지 않을까 공포에 또 나를 다독여가며
눈물로 내 피해망상이라며 나를 달랬지만

얼마전 아버지가 사기를 쳐 30년된 우리에게 하나 남은 빌라 집이 날라갈수 있다는 이야기를 어머니는 제가 털어놓았고
사기죄로 얽혀 재판에 서야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어머니가 아버지가 도박할 당시 이혼을 했는데
그때 애들(저와 동생은)은 이 집에서 살아야지 않겠냐며
빌라를 엄마 소유로 하였는데 그 전에 아버지가 집을 담보로 사기를 치고 이후에 엄마 명의로 바뀌어 어머니가 사기죄로 은행과 재판하게 되었습니다

나아질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얘길 하는 어머니가 원망스럽고
아버지가 원망스럽고
엄마를 이해하고 엄마의 마음이 얼마나 힘들지 걱정이 드는것보다 그냥 다 지겹고 그냥 다 원망스러웠습니다

뒤돌아 나오며 절대 이 집에 얽히지 않겠다고
수천번 다짐했는데
퉁퉁 부어있는 오늘 어머니의 얼굴을 무시하며 나오는 내가 너무 힘듭니다 내가 너무 이기적인건가 죄책감이 들고 그렇다고 내가 그만 헤어지라고 아무리 얘기해도 듣지 않는 엄마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누구에게도 터놓을수 없고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겠는 하루입니다
솔직히 그냥 죽고 싶습니다 그들도 그냥 죽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살바에


lovelyJane

2017.09.10 18:29:31

가족과 당분간 연을 끊으세요.

적어도 내가 살아야, 타인을 도와주든 말든지 하죠.

3월의 마른 모래

2017.09.11 00:37:01

잘 털어 놓으셨어요. 그리고 힘내세요! 

줄리아로봇

2017.09.11 11:08:13

사는게 참 쉽지 안네요 ㅠㅠ


환경은 선택할 수 없지만


지금은 그냥 님이 벗어나세요


잠시 외면하세요


미상미상

2017.09.11 13:43:12

너무 힘드실 것 같아서 어떤 말로 위로를 드려야할지 모르겠어요. 어제 의사선생님의 유튜브채널에서 힘듦이 병의 원인이라고 힘들 때 내가 힘들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하지? 하고 본인에게 물었을 때 나오는 대답대로 해나가는게 맞다고 보았어요.


제가 볼 때는 사실 아무리 부모자식간이라도 부모의 삶을 자식이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고 어머님의 선택들이 옆에서 볼 때 이해가 안가고 속상하겠지만 일단은 내가 먼저 힘들지 않아야 남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거 같아요. 일단은 경제적 능력이 허락한다면 경제적으로 집안과 얽히지 않게(대출, 명의를 빌려준다거나 하는 일들) 명확하게 선을 그으시고(그런 도움을 준다고 해도 가정경제에 도움이 되는게 아니라 다같이 블랙홀로 들어가는 결과가 될꺼 같아요) 가능하면 독립도 하고 어느 정도 정돈된 마음과 환경에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생각해보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사기 관련해서는 속상하지만 법적인 문제니까 법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서 대응을 하셔야할 것 같구요 동생이 얼마나 어린지 모르겠는데 향후 생활에 대해서 동생과도 이성적으로 의논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어머니께도  이렇게 살 수는 없으니 이런 쪽이 낫지 않으시겠냐고 계속적으로 의견표명은 하시되 너무 감정적으로 호소하거나  폭발하진 마시구요. 본인이 힘들지 않은 쪽으로 행동하는 것에 대해 너무 죄책감을 갖지 마세요. 아버님이 그런 분이신 것은  사실 글쓰신 분 입장에서는  천재지변이나 마찬가지인데 자연환경을 본인 마음대로 좌우할 수는 없고 그것이 본인의 책임도 아니고 그 속에서 잘 살아가고자 애쓰는 것에 대해 죄책감도 갖지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6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7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0 10
54663 남자친구와의 결혼이 고민되네요 [5] 달님과별님 2018-01-22 943  
54662 심층 결혼시장 설문조사 [23] `Valar morghulis` 2018-01-21 885  
54661 남자친구(시댁)집에 자주 방문하나요..... [6] 으리 2018-01-21 589  
54660 심리 상담..추천부탁드려요 [8] 비비안리 2018-01-20 553  
54659 이별하는 거 정말 힘드네요. [1]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1-20 512  
54658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425  
54657 (러패지식인) 소득세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5] HAPPY2018 2018-01-19 411  
54656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113  
54655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278  
54654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1] Quentum 2018-01-18 1023  
54653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646  
54652 처음만난 남자에게서 들은 말 [13] bestrongnow 2018-01-17 1296  
54651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090  
54650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1858  
54649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613  
54648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668  
54647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483  
54646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1] Quentum 2018-01-13 239  
54645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320  
54644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276  
54643 결혼 후 친구 관계 [14] 수리수리 2018-01-11 1463  
54642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636  
54641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682  
54640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6] 장미그루 2018-01-10 798  
54639 저에게 관심있는것 같은데.. [3] jann 2018-01-10 749  
54638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815  
54637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1266  
54636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내용 펑) [29] 꽃길 2018-01-09 1966  
54635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510  
54634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294  
54633 남친 부모님께서 결혼 반대하시는데 이유가 사주때문일까요...? [5] 미나미쨩 2018-01-09 597  
54632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290  
54631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419  
54630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418  
54629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