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2
엄마의 두차례 절망섞인 고함을 들은 뒤 아무렇지 않게 머리를 감고 밥을 먹고 퉁퉁부어있는 엄마의 얼굴을 외면하며 눈도 마주치지 않고 집밖을 나왔습니다
파마를 했고 서브웨이에서 빵을 먹고 커피를 마시고
애써 남자친구와 웃으며 통화하고..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

저희 어머니는 저를 혼전 임신하고 술집년과 바람피고 협박하는 아버지 밑에서 수차례 가출을 시도하다 결국 저희 남매 에게 돌아온 여자입니다
제 나이만큼 폭언을 듣고 폭행을 당하고 칼로 위협을 당한 여자입니다
그 아래서 절망에 미쳐가는 엄마의 눈을 바라보며 자랐습니다 그땐 아무것도 모르고 상처입어가며 컸습니다
나를 미워하는 엄마의 눈, 그 아래 사랑받고자 발악하던 나
유치원때부터 들었습니다
너희 아빠가 나를 벽돌로 찍었어 내게 오줌을 쌌어
너희 아빠랑 하기 싫어 근데 넌 왜이렇게 예민하니
내가 언제 널 사랑하지 않았다고 그래
초등학교 까지는 칼을 들고 죽이겠다는 아버지의 다리를 잡아가며 내가 다 잘못했다고 했습니다
중학교땐 더이상 엄마의 그 어디 막장드라마에서나 나오는 아버지의 행태를 듣지 않기 위해 발악하며 자랐습니다
학창 시절 내내 왕따와 은따를 번갈아가며 자라고
어떤 선생님은 나를 미쳤다며 손가락질 하고
어떤 선생님은 날 보며 한숨 쉬어가며 친구를 붙여주었습니다
이런 나를 외면하는 친척들과 주위 사람들
세상이 참 힘들었습니다

길거리에 미쳐날뛰는 미친년들을 보며 왜 나는 대체 미치지 않나 고민했습니다 엄마 말대로 나는 나쁜년이라, 이기적인 년이라 그런가보다 눈에 독기를 품어가며 매일을 울며 자랐습니다 언제쯤 내 인생은 나아질까 생각하며 죽지 못해 살았습니다

아버지는 폭언폭행 술주사에서 멈추지 않고 도박을 시작하며 집에있는 귀금속 돈을 훔치고 사채를 사용해 가며 가정을 파탄내기 시작했습니다 사기죄로 교도소에 가고...

그 사이 저는 매일 눈물을 훔쳐가며 몸이 너무 아파 화장실에 가 내 몸을 때려가며 왜 죽지 못하냐며 그래도 살겠다고 공부 하여 수험생활에 결실을 이뤘습니다

수험시절 가장 힘들었던건
과연 나는 사회생활에 적응할수 있을까 또다시 왕따가 되는건 아닌지 고민하고
따돌림당하고 모욕당하면서도 만나온 친구들에 대한 과거로
너무 외로워 버릴수 없고 그러면서도 그 기억에 나를 혐오하기도 숱한 갈등속에 살았습니다
외면했던 친척들을 이해하기도 미워하기도 하며

어머니는 공장에 아버지는 경비를 하며 제 수험생활을 뒷바라지했고 그 당시 사귀었던 남친에게 누구에도 말하지 않던 과거를 얘기하기도 했습니다 아니 27년 묵혀있던 그 고통을 쏟아내듯 절규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저를 떠났습니다

지금은 일도 열심히 하고 있고
걱정과 달리 사람들과도 마찰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겁에 질려있는(?) 지나치게 소심한 저를 이해하며 만나주는 남친도 생겼습니다
그래서 인생이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가끔 어머니의 전화에 그 목소리가 어두울때면 겁에 질려갔고 내가 괜히 걱정하는 거라며 다독이며
또는 내가 거는 전화에 가족들이 받지 않으면
또 칼을 뽑아 어머니를 죽이겠다며 아버지가 동네를 쑤시고 다니지 않을까 공포에 또 나를 다독여가며
눈물로 내 피해망상이라며 나를 달랬지만

얼마전 아버지가 사기를 쳐 30년된 우리에게 하나 남은 빌라 집이 날라갈수 있다는 이야기를 어머니는 제가 털어놓았고
사기죄로 얽혀 재판에 서야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어머니가 아버지가 도박할 당시 이혼을 했는데
그때 애들(저와 동생은)은 이 집에서 살아야지 않겠냐며
빌라를 엄마 소유로 하였는데 그 전에 아버지가 집을 담보로 사기를 치고 이후에 엄마 명의로 바뀌어 어머니가 사기죄로 은행과 재판하게 되었습니다

나아질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얘길 하는 어머니가 원망스럽고
아버지가 원망스럽고
엄마를 이해하고 엄마의 마음이 얼마나 힘들지 걱정이 드는것보다 그냥 다 지겹고 그냥 다 원망스러웠습니다

뒤돌아 나오며 절대 이 집에 얽히지 않겠다고
수천번 다짐했는데
퉁퉁 부어있는 오늘 어머니의 얼굴을 무시하며 나오는 내가 너무 힘듭니다 내가 너무 이기적인건가 죄책감이 들고 그렇다고 내가 그만 헤어지라고 아무리 얘기해도 듣지 않는 엄마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누구에게도 터놓을수 없고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겠는 하루입니다
솔직히 그냥 죽고 싶습니다 그들도 그냥 죽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살바에


lovelyJane

2017.09.10 18:29:31

가족과 당분간 연을 끊으세요.

적어도 내가 살아야, 타인을 도와주든 말든지 하죠.

3월의 마른 모래

2017.09.11 00:37:01

잘 털어 놓으셨어요. 그리고 힘내세요! 

줄리아로봇

2017.09.11 11:08:13

사는게 참 쉽지 안네요 ㅠㅠ


환경은 선택할 수 없지만


지금은 그냥 님이 벗어나세요


잠시 외면하세요


미상미상

2017.09.11 13:43:12

너무 힘드실 것 같아서 어떤 말로 위로를 드려야할지 모르겠어요. 어제 의사선생님의 유튜브채널에서 힘듦이 병의 원인이라고 힘들 때 내가 힘들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하지? 하고 본인에게 물었을 때 나오는 대답대로 해나가는게 맞다고 보았어요.


제가 볼 때는 사실 아무리 부모자식간이라도 부모의 삶을 자식이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고 어머님의 선택들이 옆에서 볼 때 이해가 안가고 속상하겠지만 일단은 내가 먼저 힘들지 않아야 남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거 같아요. 일단은 경제적 능력이 허락한다면 경제적으로 집안과 얽히지 않게(대출, 명의를 빌려준다거나 하는 일들) 명확하게 선을 그으시고(그런 도움을 준다고 해도 가정경제에 도움이 되는게 아니라 다같이 블랙홀로 들어가는 결과가 될꺼 같아요) 가능하면 독립도 하고 어느 정도 정돈된 마음과 환경에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생각해보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사기 관련해서는 속상하지만 법적인 문제니까 법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서 대응을 하셔야할 것 같구요 동생이 얼마나 어린지 모르겠는데 향후 생활에 대해서 동생과도 이성적으로 의논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어머니께도  이렇게 살 수는 없으니 이런 쪽이 낫지 않으시겠냐고 계속적으로 의견표명은 하시되 너무 감정적으로 호소하거나  폭발하진 마시구요. 본인이 힘들지 않은 쪽으로 행동하는 것에 대해 너무 죄책감을 갖지 마세요. 아버님이 그런 분이신 것은  사실 글쓰신 분 입장에서는  천재지변이나 마찬가지인데 자연환경을 본인 마음대로 좌우할 수는 없고 그것이 본인의 책임도 아니고 그 속에서 잘 살아가고자 애쓰는 것에 대해 죄책감도 갖지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95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552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341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82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626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74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965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66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723 10
54437 연인과 주로 어떤 대화를 하세요?? [3] 구텐탁탁 2017-10-31 966  
54436 캠퍼스커플 우리 부부 남편은 박사 나는 전업주부 갑자기 내가 초라... [1] 에드 2017-10-31 873  
54435 내일을 위해 오늘을 포기할 때. [6] 몽이누나 2017-10-30 749  
54434 여자를 대하는게 어렵습니다. (저도 여자) [6] 098098 2017-10-30 957  
54433 마이 붐 [5] 모험도감 2017-10-29 663  
54432 [히치하이킹] 11월 독서모임 공지 <자유론> 제주바나나 2017-10-29 265  
54431 소개팅 후, 이 사람 잡을까요? [8] 몽봉구 2017-10-29 1054  
54430 요즘은 하트를 손가락 두개로 만들잖아요 [5] 웅녀 2017-10-29 722  
54429 저를 진심으로 사랑해주는 사람을 정말 만날 수 있을까요 [15] 여르미다 2017-10-28 1368 1
54428 이전 상사들과의 안좋은 경험이 미치는 영향 [3] isill 2017-10-28 665  
54427 제가 수많은 연애를 통해 깨달은 것-"가벼운 연애가 오히려 더 힘들... [3] bluewhite 2017-10-27 865 1
54426 소개팅 전 설레발 = [12] 또다른나 2017-10-27 986  
54425 자바스크립트,html??? [2] 뜬뜬우왕 2017-10-27 550  
54424 나를 알아감과 동시에 세상과 멀어진다. [2] 뜬뜬우왕 2017-10-27 678  
54423 외로울때 야근하니 좋은거 걑기도 하네요. [3] bluemint 2017-10-26 620  
54422 그림 동무 [3] 노타이틀 2017-10-26 488  
54421 예전썸남이 전여친을 다시 만나는거같아요 슬프네요ㅜㅜ 미나밍밍 2017-10-26 430  
54420 사귀지도 않았던 상대가 [1] Leon 2017-10-26 738  
54419 결혼은 적당히 현실적이고 안정 추구하는 사람들이 빨리가는 거 같아... [3] pass2017 2017-10-26 1063  
54418 회사생활로 고민이 있습니다 [10] 130tahiti 2017-10-25 1109  
54417 한꺼번, [6] 여자 2017-10-25 790  
54416 수입 냉장육 판매 사이트 추천 좀 해주세요 [2] ver.4.0.1 2017-10-25 358  
54415 빵만드는 사람. 직업 추천부탁드립니다. [4] 테오 2017-10-24 610  
54414 말 바꾸는 사람 무슨 마음인가요 [6] 유은 2017-10-23 704  
54413 월요일의 그녀에게를 봤는데도 풀리지않는 고민.. [1] 죠아죠아 2017-10-23 623  
54412 낙태 수술 후 이별 [15] opycjm 2017-10-23 1358  
54411 연락의 빈도수와 마음 [4] 와사비 2017-10-22 853  
54410 문경새재 jpg file [6] bluemint 2017-10-22 762  
54409 치약 [5] attitude 2017-10-20 790  
54408 사무실에서 맥주 한 캔... [4] 니미라이 2017-10-20 685  
54407 당신의 비타민 같은 존재는 무엇인가요? [7] bluemint 2017-10-19 1006  
54406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1307  
54405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930  
54404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3] locklock 2017-10-19 1064  
54403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