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50
어릴 때 화목한 집안이 아니라 사랑받지 못하고 컸습니다.

전 지금 35구요.

부모님 부부싸움 30살까진 피터지게 하시고 아직도 종종 하시구요.

폭력, 억압에도 많이 노출되어 있었구요.

지금도 얼마전에 결혼했지만 친정이랑은 거의 연락이 없습니다.

한없이 사랑주시지 않으셔서 자꾸 부딪치더라구요..

여튼 지금은 성인이니까 아직도 부모님 원망하고 있을 순 없지만

인간관계에 애로를 겪을 때마다 부모님이 원망됩니다.

과연 내가 사랑받고 컸으면 이럴까. 사랑받고 커서 한없이 밝은 사람들이 부럽다.. 이런 생각때문에요..


임신하고 직장다니고 있습니다.

직장에서 인간관계가 많이 어렵고 스트레스 받네요.

특히 여자들의 끼리끼리 문화는 제가 정말 적응하기 힘들어서 차라리 남자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전 말이 많은편이 아닙니다.. (물론 많이 친해지면 이것저것 말을 꽤 하지요.)

남들 험담도 잘 안할 뿐더러 (왠지 양심에 찔림) 남들 얘기 안하면 크게 할 말이 없더군요.

여자들은 기본적으로 말이 많아야 친해지기 쉬운데 말이 별로 없으니 다들 저를 어려워한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특히 옆에 사교적이고 여성스러운 직원이랑 스스로 비교해서 더 자신감 없이 위축되고

저 스스로 위축되고 자꾸 고민하니 저 먼저 잘 안 웃고 사람들을 어려워하니

사람들도 저를 어려워하는게 느껴집니다. 물론 저를 싫어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어려워하죠..


이러니 직장에 출근하는게 괴롭고

다들 나만 빼고 친한 거 같고.. 서로 무리 지어 잘 다니는데 저만 은근 슬쩍 혼자되는 경우가 많고 합니다.

임신해서 체력적으로 지치고 어울리지 못하니 더 한 거 같아요..

자꾸 사람들 눈치만 보게 되고요..

사람들 행동에 일희일비 하게 되네요. 오늘은 저 사람이 나한테 말 시켜줬네 안 시켜줬네 하면서. 한심하네요 ㅎㅎ



제가 먼저 다가가려 노력해야 되는 것도 아는데

기분이 다운되어 있으니까 그게 잘 안되네요.

다른 사람들이 저를 왕따로 생각할 것만 같고, 사회생활 잘 적응 못하는 사람으로 생각할 거 같아요.


물론 늘 그런것은 아니에요..

우리 직장은 부서를 정기적으로 옮겨다니는데 저번 부서에서는 사람들이랑 참 잘 지냈거든요.

어떤 부서에서는 잘 지내고, 어떤 부서에서는 못 지내고를 되풀이하는데

어느 부서에서든 늘 무난하게 지내는 사람들이 정말 부럽습니다.

생각해보면 어릴 때부터 그랬던 거 같아요.

몇 학년 때는 잘 지내고, 몇 학년 때는 못 지내서 인간관계에 힘들어하고..


남들 보기에 친구는 많은 편입니다.

오래된 무리 친구들이 많거든요..

제가 성격은 의리 있고 양심에 거스르는 행동을 잘 못하는 편이라

오래된 친구들은 많은 거 같아요..

그런데 친구는 친구고 매일 생활하는 직장 인간관계는 당장 생활에 밀접하니까 신경이 많이 쓰이네요.


남편한테 말하는 것도 한두번이라 하소연 글 이렇게 올립니다..

퇴근해도 그런 쪽으로 생각하고 검색하고 탁 털어버리는게 왜 이렇게 안되는지..

임신해서 자꾸 부정적인 생각하니까 태교에도 안 좋고..

평생의 스트레스 이제 그만 받고 싶네요


lovelyJane

2017.09.17 19:45:21

직장동료는 가족이 아니예요.
언젠간 얼굴 볼일이 없을 사람들이죠.

친한 직장동료가 있으면, 직장생활이 더 즐거워지는 건 사실이지만

없다고 해서 크게 문제 될 게 없습니다.

오히려 서로 감정싸움하지 않고 자기 일만 집중 하니 더 좋지요.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은게 인생살이고

이 사람은 이래서 좋고, 저 사람은 저래서 좋은게 사람이죠.

본인이 말이 없으므로, 타인에게는 더 신뢰감을 줄 수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죠.

이처럼 무엇이 옳고 그른지 알 수 없는게 인생이고,

지지고 볶고 싸워도 자식때문에 헤어지지 못한 부모님을 이해하는게 부모가 어른이 되는 과정이죠.(부모님이 아닌 님을 위해서 부모님을 이해하세요.)

Waterfull

2017.09.18 09:08:08

임신을 유지하는 호르몬이 아마

원래 있던 불안감을 더 자극하는 것 같습니다.

내가 무엇을 위해 좋은 존재가 되기 보다는

지금 모든 것들을 내게 좋은 것으로만

만드는데 집중해 보세요.

좋은 엄마, 좋은 임산부, 좋은 아내, 좋은 직장 동료 말고

나에게 좋은 음악, 나에게 좋은 음식, 나에게 좋은 환경, 나에게 좋은 친구

나에게 좋은 남편으로 주변을 메꿔야합니다.

나머지들은 그냥 생각에서 밀어내 버려도

지금 만큼은 그렇게 이기적이도 괜찮습니다.

임산부니까 힘든 것이고

임산부니까 이기적이어도 됩니다.

괜찮습니다.

원래 다들 그렇습니다.

그러니 너무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고분분투 하지 마세요.


니미라이

2017.09.18 11:25:22

저랑 완전 똑같은 성격이신거 같아요~  성격 바꾸기 쉽지 않아요.. 그럼 세상에 걱정 고민 있을 사람 아무도 없을걸요?

그래도 님은 연애도 하고 결혼도 하셨으니 넘 부러운데요.. 오래된 친구들도 많고...전 성격이 사교적이질 못하니 연애도 안되더라구요.

정말 주위 어떤 사람들 만나느냐에 따라 이런 고민 잠시 덜 하다가 더 하다가 그러는거 같아요.. 전 직장에서 사람땜에 문제 생기고 힘들어서 관뒀는데 지금 있는 곳에서 다행히 다 좋은 분들이셔서 지금 좀 맘 편하게 살고 있네요

pink

2017.09.18 12:38:19

복잡하고 중요한 인생 문제 상황은 전문가와 상담하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심리상담사와 상담하시면 결정을 내려주지는 않지만 교통정리 해 주고 조언해 줍니다. 저도 크게 한 두 번 도움받은 적이 있어서 알려드려요.

고민하디마

2018.01.01 01:17:05

와 제 얘기 적어놓으신줄.. 거의 완전 판박이네요. 저는 형제 많은 집에서 사랑을 제일 많이 받았는데도 이래요 ㅠ 남자처럼 무뚝뚝해서 할 말도 별로 없고.. 여자들처럼 수다스럽지 못하고 목적없이 말을 잘 안 하기도 하고.. 조용히 있다가도 웃긴 말은 자주 하는 편이라 사람들이 호감은 느끼는 것 같은데 대화 핑퐁이 잘 안 돼서 그런지 사람들 사이에서 불편함을 자주 느낍니다. 그래서 요즘 느끼는건.. 라포 형성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말을 자주 안 하더라도 사람들이 편하게 다가오게끔 하는.. 친근함을 주는 거요. 그게 대화 자체보다 더 중요한 것 같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7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2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6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8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7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7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210 10
55145 짝사랑 결말. 완전한 파국 [14] 달려라 달려 2018-09-01 838  
55144 용서해주세요. [2] 나도모르게 2018-08-31 431  
55143 헤어진 전남친.... [5] hades 2018-08-31 704  
55142 고해성사..ㅎㅎ [4] qq 2018-08-31 390  
55141 골절인이 되었네요ㅠ [4] 양벙글 2018-08-31 266  
55140 노잼,노매력 남자의 매력은 어찌키울까요? [14] 생제르맹 2018-08-31 865  
55139 다래까 이른데쇼 [1] 바두기 2018-08-30 198  
55138 에너지를 얻는 대화법 [4] 뜬뜬우왕 2018-08-30 306  
55137 꼭 조언 부탁드립니다. 퇴직금으로 사업 하시려는 아버지 [7] 봄이좋다 2018-08-30 414  
55136 30대 여자 진로 [28] sooo 2018-08-29 1304  
55135 솔로력의 위기 뜬뜬우왕 2018-08-29 240  
55134 여기 글들보니 남자도 외모가 중요하긴 중요한가보네요.. [15] 민트우유 2018-08-29 840  
55133 중소기업 정준영 vs 대기업다니는 배성재 [10] 생제르맹 2018-08-29 633  
55132 헤어진지 3일째. [3] 라영 2018-08-29 298  
55131 성적매력없는 남자. [9] Chiclovely 2018-08-29 940  
55130 지금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어요. Quentum 2018-08-29 149  
55129 삼국지 책 추천부탁드려요 [1] 마노쁠라스 2018-08-28 128  
55128 목소리 좋은 병원 직원 [1] Marina 2018-08-28 357  
55127 한 번이 어렵지. 두 번은 너무 쉽다. 이혼남녀 데자부 [4] 칼맞은고등어 2018-08-28 529  
55126 인생의 실패자 같아요 [15] 꽃보다청춘 2018-08-28 799  
55125 외근직 (출장만 다니는직업) 에어컨. 들고다니고싶은... [1] 총각남 2018-08-28 199  
55124 아놀드의 근육 자랑 [1] 로즈마미 2018-08-27 203  
55123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요 nusuoy 2018-08-27 224  
55122 자가진찰. 1 [1] 식권 2018-08-27 300  
55121 가을타나봐요... [3] qpwo 2018-08-27 372  
55120 불안한 연애, 나의 문제일까 그의 문제일까 [4] 플립 2018-08-27 515  
55119 굉장히 우울한 요즘. [10] freshgirl 2018-08-26 712  
55118 진로 고민 + 공허함 [12] yumearth 2018-08-26 561  
55117 내가 연애를 못 하는 이유 & 나쁜 남자의 정의 [2] 곰돌이푸우 2018-08-26 579  
55116 댄스 음악인데 슬픈? [2] 뜬뜬우왕 2018-08-26 158  
55115 친구가 애인이 생겼네요 [5] 생제르맹 2018-08-26 552  
55114 9살 연상을 좋아해요ㅜㅜ [18] 얼린솜사탕 2018-08-25 846  
55113 키보드로 타자칠때 제 오른손이....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8-25 279  
55112 비혼으로 살기에 가장 힘든 점 [8]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8-25 1000  
55111 새까매 새까매 뜬뜬우왕 2018-08-25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