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20

우리 예쁜딸과 잘 살고 있는데
시부모님의 잔소리가 충격이 크다

기본 가족단위 두자녀를 낳지 않은 내가
뭔가 정상이 아니게 느껴진다 ㅎㅎ

그놈의 아들타령은 어이가 없고
옆에 있는 우리딸과 여자인 나를 무가치하게 하는 이놈의 한국

우리딸이 같은 여자 할머니를 어떻게 생각할지

뭐라고 말하던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려 버리자 생각해도
내가 노산이라 이젠 이런얘기 안 들을줄 알았는데 충격이 오래가네

늙은 내몸에서 어떻게해서든 아들 손주를 봐야겠다는 그욕심들이 정말 싫다

이런 생각들 잊어 버리고
나, 우리딸, 남편 우리가족만 생각하자!



새롭게시작.

2017.09.18 11:22:26

추천
1

"비밀글 입니다."

:

순수의시대

2017.09.18 13:59:44

남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엄마. 난 한명 키우기도 벅차다.

엄마가 따박따박 생활비 줄거 아니면, 아들타령 하지마라.

내가 딸아들 구분없이 한 명만 낳자고 한거다.

앞으로 내 와이프에게 잔소리 할거면, 아예 찾아오지도 않을테니, 알아서 하시라."

라고 확실히 선을 긋는 방법이 있어요.

단, 남편이 단호하게 이야기를 해야 합니다.

모과차

2017.09.19 23:05:08

이러면 셋 다 좆됩니다.
엄마 앞에선 엄마 편들고 마누라 앞에선 마누라 편 들어야 모두 평화롭습니다.

ㄷㅊㅋ

2017.09.18 14:24:04

직접 시부모님께 싫다고 말하면 에드님도 남편분도 시부모님도 많이 불편해질 것 같아요.

전체가 불행해지는 비극이...

이럴 땐 친자식인 남편이 거부의사를 밝히는 게 가장 충격이 덜 하더라고요.

남편이 잠시 나쁜놈 되더라도 본인자식이니까 크게 괴씸하게 여기지도 않고 마음도 덜 상하시는 것 같아요.


며느리는... 아시잖아요. 본인이 낳은 자식도 아니고 며느리에겐 대접받고 싶은 마음도 더 있으시니

입바른 소리하면, 시부모님들 맘 상하는 정도가 크더라고요.

포인트는 남편이, 직접적인 거부의사를 밝히는 겁니다.

'아내가 힘들어한다'가 아니라 '당신 아들인 내가 힘들다'로...

그래야 전체적으로 평화가 찾아옵니다.

유은

2017.09.20 22:14:16

바라든 말든 알아서 하라고 하세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0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1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57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2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674 10
54915 연애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10] 티키티키타타 2018-05-19 933  
54914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594  
54913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571  
54912 미치거나 죽지않고 살 수 있을까 [9] Air 2018-05-18 663  
54911 생일축하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생일이 되었어요... [16] 밀크티가좋아요 2018-05-18 438  
54910 왜 말을 못하게 된 걸까요 [10] 두려움과인내 2018-05-17 914  
54909 APOLOGY [8] 예쁘리아 2018-05-16 714  
54908 셀럽과 관종 그 사이. 헬조선에서 연예인 엄마로 산다는 것 칼맞은고등어 2018-05-16 555  
54907 S에게 [6] 십일월달력 2018-05-16 679  
54906 나이들어 새삼 깨닫는 것 [5] Air 2018-05-15 1039  
54905 3개월간 휴가를 얻는다면 뭐 하고 싶으세요? [9] 챠밍 2018-05-15 596  
54904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14] Thym 2018-05-15 1176  
54903 [살롱 드 조제]홍대 독서 5월 모임 모집합니다. 나리꽃 2018-05-14 275  
54902 이런게 결혼전 우울증일까요 [3] 미미르 2018-05-14 780  
54901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932  
54900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542  
54899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580  
54898 박사모, 문빠 그리고 도스토예프스키 [2] Nietzsche 2018-05-13 228  
54897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281  
54896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534  
54895 30대 후반 소개팅후 애프터.. [5] 엉아v 2018-05-11 1296  
54894 저의 자조적인 근황 [6] pass2017 2018-05-11 784  
54893 자동차구매에 관하여 현명하게 사는법있나요? [7] 가미 2018-05-10 508  
54892 어버이날 선물 [1] attitude 2018-05-10 283  
54891 마흔한살 남자, 서른여덟살 여자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5-09 1256  
54890 결혼할 사이면, 인사 드리러 가야할까요.. [7] 하얀장미 2018-05-09 758  
54889 알바 짤렸어요... [3] noctune 2018-05-09 613  
54888 다 그런 건가요? [4] freshgirl 2018-05-09 669  
54887 선..소개팅 [5] 토요일오후 2018-05-08 873  
54886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412  
54885 거미 부인 [1] 노타이틀 2018-05-08 273  
54884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578  
54883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848 1
54882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787  
54881 이별 후 답습. [3] 示示 2018-05-07 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