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1.말을 참 두서없이 하는구나.(말이 없는데 간혹 길게 하면 그런다.)



어제 모임에서 자기에게 부여받은 장점이 무엇이고 그 장점이 단점으로 드러나는건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나는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랐고 사랑도 많이 준다고 생각하는데,


13년전 내가 사랑했든 사람은 나에게 사랑을 주지 않아 폭팔했고.


지금도 못잊고 있고


20대때 한 40살 언니가 첫사랑 잊지 못해서  결혼 못한다고 하는 얘기가 내얘기가 될지 몰랐다.


그러면 그사람이 없는 인생은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그러면 저의 20대가 날라가 버린다.


등등 횡설수설한 얘기를 했다.


말을 하면 내가 사라지는 것 같다. 난 기승전결,서론 본론 결론 이런 구조의 모든 것들이 싫은것같다.


그래서 어제 성당에서 신부님이 강론을 결론을 내지 않고 중간에 그만두듯 그만두시는 듯한.


내 자리가 신부님이 잘 안보이는 자리였는데(난 자리도 구석을 좋아한다.) 앞사람도 신부님이 강론을 마무리


지으신건지 궁금하였는지 앞쪽을 비스듬히 보더라. 난 그런데 그런 결론없는 무언가가 좋다.


대학교때 교수님이 결론을 굳이 내려 하는 답을 쓰지 말라고. 난 그말이 지금은 동의한다.


결론 내는게 싫다. 무섭다.



2. 책임감이 없다. 놀듯 사는게 좋다.



책임감이 없는것같다. 그냥 놀듯 주어지면 그걸 그냥 놀듯 해내는 게 좋다. 결국 그게 책임감으로 귀결지어지는


거라면 좋은것같다. 나는 돈도 못세고 돈도 못벌고 돈도 못쓴다.흐흐,그래서 경리같은 일은 못할거 같다.


책임감이 엄청난 일이고 중요한걸 다루는 일이니까.



3.매일 조금씩 무언가를 한다.(허나 세상과 멀어지는 것 같은)


기타를 독학으로 배우고 있다. 웹툰계정도 만들고 조금씩 올리는데 참여자수 2명 별점 1개.ㅋㅋㅋ


회사다닐땐 노트를 사서 영작문도 연습하고 공부도 하고 그랬는데, 굿모닝 팝스도 가끔 사서 공부하고.


일엔 도움이 전혀 안되는 일이지만 미래를 위해 공부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은 전혀 다른 걸 하고있다.


노트에 세컷짜리 만화도 그리는데 허무개그 수준이다. 그래도 즐겁다.



4.쭈욱 혼자일듯한.



올해 크리스마스도 솔로로 보낼것같다. 솔로 만세를 장난삼아 외치던 지난날들이 생각난다.


스스로를 노처녀라 부르며 속으론 아직은 괜찮은거겠지? 하고 안위하던 날들.


이젠 내입을 막아버렸다. 그런말들이 안나온다.


살짝 미치면 사는게 즐겁다. 라는 말이 있는데,


난 살짝 미치면 완전 미칠것 같아서. 미치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모험도감

2017.10.27 12:49:42

관계없는 얘길 수도 있는데.. 저는 밥이 다 되면 밥을 섞어 줘야 한다는 대원칙이 있어요.

하지만 가령, 동거인이 그 암묵을 무시하고 (나한테 떠넘기고?) 무심하게 나가버릴 때 밥 섞고 나가! 그러면 지금은 그러고 싶지 않아! 그러면 아 지금 기분이 더 대원칙인?

살짝 미치는 것은 어떤 놓치지 못하는 원칙이라고 보는데 '자유'를 향해서라면 미침도 좋다.

저는 자유와 용기란 말을 좋아합니당.

(졸라 부자유하고 졸라 용기 없게 살지만요)

에드

2017.11.01 00:01:19

제 글에 댓글 달아 주셔서 뜬뜬우왕님글 읽게 됬어요


웹툰 계정 궁금해요 보고 싶네요^^


참고로 저는 애니메이션 일을 했었어요

한국 회사가 워낙 열악하다 보니 주위 지인들은

거의다 전직 했습니다 ㅎㅎ


친구 둘이 40살에 좋은 남자들을 만나 결혼해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어요

뜬뜬우왕님도 좋은분 만나실꺼에요^^


임경선님의 개인주의 인생상담에 나온 상담 내용처럼 남자는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야 합니다


친구 한명은 동호회에서 만났습니다


오지랍이 넓어서 순수한뜻으로 받아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5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3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2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7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3 10
55313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882  
55312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03  
55311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685  
55310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02  
55309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69  
55308 31년동안 정말 좋아해본 사람이 없는게 정상일까요? [5] clover12 2018-10-20 719  
55307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456  
55306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560  
55305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12  
55304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462  
55303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651  
55302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28  
55301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33  
55300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914  
55299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38  
55298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56  
55297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51  
55296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631  
55295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35  
55294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586  
55293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32  
55292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18  
55291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56  
55290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30 1
55289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97  
55288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0  
55287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16  
55286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11  
55285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28  
55284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05  
55283 근황 [2] joshua 2018-10-16 273  
55282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24  
55281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59  
55280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568  
55279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