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2

경력 이직 중인데 고르고 고르다  보니 쉬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어 요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에요. 신입이라면 일단 들어가서 경험 쌓는다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지난 직장들에서 너무나 안좋은 상사들을 만난지라(은근히 트라우마로 남은것 같은 느낌) 제 스스로 움츠러든다는 생각까지 들어요. 


새로 직장을 잡아 새로운 사람들을 알게 된다는 기대보다 또 정말 이상한 상사들에게 걸려서 제 커리어 망치는건 아닌가 하는 피해의식까지 생긴 것 같아요.  


가장 최근에 만났던 두명의 이전 상사를 예로 들면, 


1. 악독한 나르시스트에 거의 이지메에 가까운 사내정치를 한 상사

병적인 나르시스트여서 밑에 직원이 본인 사내정치노름에 도움이 될까 안될까만 따졌던 비열하지만 (잔)머리는 좋았던 상사. 당연히 저는 이 미친 상사의 피해자였기에 일하는 2년동안 화병이 날정도였죠. 2년만 버티자 하고 마지막은 거의 탈출하다시피 한 경우. 


2. 무능력하고 말만 번지르르 하게 해서 막상 책임져야 할 때 부하직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황당케이스

부하 직원 중 자신의 무능력을 감출 수 있으면서 뭍혀 갈 수 있는 직원을 편애, 그러다 보니 이 편애당한 직원이 내 프로젝트까지 다 삼켜버릴려고 하던....쇼맨십같은게 있어서 앞에서는 내가 다 책임질께 하고 밀어붙이다가 불리해 지니깐 은근슬쩍 발 빼고 말 바꾸는....


이렇게 쓰고 보니 왜 저는 이렇게 운이 없는지, 왜 이런 ㅂㅅ같은 상사들만 만나서 고생했을까 울컥하네요...저 정말 트라우마 생긴 것 맞나봐요... 이런건 또 어떻게 극복해야하죠? 이번에 직장 잡으면서는 정상적인 상사(상사로서의 능력과 공정하게 직원들을 대하는 자세)를 만나고 싶다는게 제일 큰 바램인데, 이건 또 복걸복이니.... 부딫혀보기도 전에 숨고 싶은 것같아요. TT





오늘의커피

2017.10.28 23:32:54

제가 쓴 느낌이 들정도로 공감하며 읽었어요. 상사 스트레스가 너무나 심하여 퇴사하였고 억울함과 분노, 화를 삭히며 시간이 지나면 덤덤해지지 않을까, 하며 모든것을 내려놓고 쉬고있어요. 한편으로는 나의 자의식과 피해의식이 심해 내가 나를 갉아먹고 있는걸까 싶기도 했으나 나를 이렇게 까지 만든 상사들을 생각하면 내가 미친게 아니라 그들이 미쳤고 어서 시간이 지나서 이 감정으로 부터 자유로워지고 싶은 생각뿐이에요. 저도 아직 새 직장을 구하기에 앞서 또 그런 사람들을 만나지 않을까, 또 어떻게 견뎌야 하지, 하는 걱정에 구직활동도 소극적으로.. 하고 있어요. 하지만 분명한 것은 어서 마음을 회복하고 싶다는 것 뿐이에요. 힘내세요!

나리꽃

2017.10.30 14:30:56

저도 잘 못하는 것이지만 가면을 쓰고 딱 그만큼만 리소스를 투입하면 되는거 같아요...

어디서 더 버틴다는 그런 개념이 아니라 할 수 있는 만큼이 되면, 더 추가 투자할 여력도 없으니 그만큼 후회도 덜하게 되는거 같아요..

이게 은근 직장생활하면서 중요해요. 

결국 자신이 모두 소진되면 그만두면 그만큼 손해는 본인이 감수하는 거니까요.

그걸 알만한 사람들은 그렇게 행동하지 않습니다. 

다이어터

2017.10.30 17:19:09

대기업이신가요?

사람 많을수록 이런 사람들은 어딜가나 존재하던대요.

쿨하게 나의 페이스를 찾는것이 관건이죠. 말려들기 시작하면....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70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5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7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8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4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4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55 10
55067 다른분들 의견이 궁금합니다. [18] 골든리트리버 2018-07-26 896  
55066 인간 관계에 자신감이 없어요 [4] 꽃보다청춘 2018-07-25 654  
55065 사업하는 친구의 지분?! [6] 또다른나 2018-07-25 325  
55064 이상황에서 화가 나는 게 비정상인가요? [16] 다솜 2018-07-25 836  
55063 불륜의 까트라인 [4] 칼맞은고등어 2018-07-25 650  
55062 사람은 누구나 [14] haterfree 2018-07-24 822  
55061 고시생 남자친구와 이별 [3] 플크랑 2018-07-24 666  
55060 퇴근 후 할만한 것들 ???? [7] 다솜 2018-07-24 676  
55059 오랜만이에요 ㅎㅎ [3] 하늘꽃다지 2018-07-23 346  
55058 배송이 안 오는 침대 구매자 [1] 로즈마미 2018-07-23 294  
55057 자살은 면죄부가 될 수 없습니다. [11] Quentum 2018-07-23 553  
55056 친구구해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3 296  
55055 본문 내용 삭제합니다 [8] 젤리빈중독 2018-07-23 539  
55054 (좋은 강연 공유)유현준 건축가님이나 이다혜 기자님 좋아하시나요? file [1] 안단테씨 2018-07-22 289 1
55053 소개팅후 사귄지 1주일만에 날 찼던 여자 [7] 하늘가로수 2018-07-22 979  
55052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067  
55051 나와 닮았다는 말에 발끈하는 친구 [9] pass2017 2018-07-22 466  
55050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09  
55049 썸녀의 안전벨트 해제 전후 [1] 칼맞은고등어 2018-07-22 619  
55048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3] Quentum 2018-07-22 157  
55047 직장에 관한 고민입니다.. 직장인분들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5] 마미마미 2018-07-22 420  
55046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570  
55045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28  
55044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593  
55043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631  
55042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268  
55041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08  
55040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70  
55039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530  
55038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484  
55037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63  
55036 떠나지 않는 장면들 [1] 예쁘리아 2018-07-19 193  
55035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250  
55034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523  
55033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