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2

이걸보며 요즘 사람들의 사랑은 참 쉽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정말 어릴적엔 사랑이란건 크게로 표현될 수 없을 만큼 숭고한 무엇이었는데.. 엄마 얼마나 좋하해 그러면 팔을 막 휘둘면서 하늘만큼 땅만큼 이랬느데

철들 무렵쯤 사람들은 두 팔로 크게 하트를 그리더라구요

그리고 언제부턴지 두 손의 엄지와 검지를 모아 초코파이 만하 사랑을 그리는게 유행했고

요즘은 한 손의 엄지와 검지로 깜찍히 그리는 하트가 유행이죠


이런 변화를 보며 사랑 참 쉬워지는구나하는 생각이 드네요. 손가락 끝 조금씩 깔짝거려서 만든 하트

예쁘면 사랑하고, 귀여우면 사랑하고, 돈 많으면 사랑하고, 멋있으면 능력있으면 사랑하고 그리고 또 쉽게 헤어지고 잊고 다시 만나고

쉽게 만들고 쉽게 지우는 사랑...


오늘 따라 우리집 웅녀(고냥이)가 예뻐보이네요



뜬뜬우왕

2017.10.29 08:56:24

아,그렇게 생각하시는군요.저는 에이 그게 무슨 하트야.볼때마다 그랬는데,이런생각도 들어요.급조하니 하트다운 하트를 그릴수 없지만 어쨌든 전달은 한셈.ㅎㅎㅎ널 사랑해.라는 말이 진심으로 느껴지려면 그사람의 표정,말투,행동이 조합되야 마음에 와닿겠구나 싶지만 어떻게 보면 그정도의 사랑은 됐고!그냥 널 사랑해.그말만큼만.이런 느낌?ㅎ

웅녀

2017.10.30 17:00:46

사랑은 사랑인데 고양이를 향한 제 맘 보다 못한 사랑 같아서요 

reeses를 향한 제 맘 정도 크기 

이런걸 해야 하나 싶은 회의감

혼자살 팔자인가봐요. 혼자 살아도 안 외롭게 돈이나 왕창 벌어야겠네요

지금까지는 미루고 미루느라 노~오력만 하고 즐기지 못하고 살았는데, 이제는 돈 많이 벌어서 이것저것 혼자서 즐기며 살는 방식이나 고민해 봐야 겠어요


컬리넌

2017.10.29 22:26:33

얼굴은 똥씹은 표정, 말투는 정내미 없는 괴팍 그 자체인 상태에서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라는 씹스러운 슬로건을 앞세우며 

남사시럽게 당연한걸 뭐하러 표현해야 하나? 하던 꼰대들이 떠오르네요

표현하지 않는것 보다는 표현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옳습니다


비판을 하려면 무분별한 핼러윈 파티와 원나잇

그리고 낙태죄 폐지를 울부짖는 무리들에게 화살을 돌리세요

웅녀

2017.10.30 16:57:07

사랑에 대한 표현을 딴지거는건 아니구요. 그 깊이를 말하고 싶었던 거에요


다시 주변에 이성분들이 생기기 시작하는데 

너무 가볍고 너무 현실적이란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안가네요

다이어터

2017.10.30 17:06:48

뭔가 웅녀님 맘을 알거 같아요.

저도 지극히 현실적으로 따지는 사랑보다 낭만주의가 땡겨서....

인생이 1+1이 2가 될 수 없는건데 너무 심하게 따지는 사람들보면 정 안가요.

기꺼이 헌신할 준비가 되어있다 이런 맘 가진 사람들 드물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70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5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7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8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4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4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55 10
55067 다른분들 의견이 궁금합니다. [18] 골든리트리버 2018-07-26 896  
55066 인간 관계에 자신감이 없어요 [4] 꽃보다청춘 2018-07-25 654  
55065 사업하는 친구의 지분?! [6] 또다른나 2018-07-25 325  
55064 이상황에서 화가 나는 게 비정상인가요? [16] 다솜 2018-07-25 836  
55063 불륜의 까트라인 [4] 칼맞은고등어 2018-07-25 650  
55062 사람은 누구나 [14] haterfree 2018-07-24 822  
55061 고시생 남자친구와 이별 [3] 플크랑 2018-07-24 666  
55060 퇴근 후 할만한 것들 ???? [7] 다솜 2018-07-24 676  
55059 오랜만이에요 ㅎㅎ [3] 하늘꽃다지 2018-07-23 346  
55058 배송이 안 오는 침대 구매자 [1] 로즈마미 2018-07-23 294  
55057 자살은 면죄부가 될 수 없습니다. [11] Quentum 2018-07-23 553  
55056 친구구해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3 296  
55055 본문 내용 삭제합니다 [8] 젤리빈중독 2018-07-23 539  
55054 (좋은 강연 공유)유현준 건축가님이나 이다혜 기자님 좋아하시나요? file [1] 안단테씨 2018-07-22 289 1
55053 소개팅후 사귄지 1주일만에 날 찼던 여자 [7] 하늘가로수 2018-07-22 979  
55052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067  
55051 나와 닮았다는 말에 발끈하는 친구 [9] pass2017 2018-07-22 466  
55050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09  
55049 썸녀의 안전벨트 해제 전후 [1] 칼맞은고등어 2018-07-22 619  
55048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3] Quentum 2018-07-22 157  
55047 직장에 관한 고민입니다.. 직장인분들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5] 마미마미 2018-07-22 420  
55046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570  
55045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28  
55044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593  
55043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631  
55042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268  
55041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08  
55040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70  
55039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530  
55038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484  
55037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63  
55036 떠나지 않는 장면들 [1] 예쁘리아 2018-07-19 193  
55035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250  
55034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523  
55033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