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6

마이 붐

조회 813 추천 0 2017.10.29 23:55:51

과메기입니다.

포항에서 과메기가 배송될 예정!

설레네요.

올 2월 중순에 맛 보고 

이상하게 일년 내내 생각나서 찬바람만 기다렸고

2월 중순에 같이 맛본 다른 둘도 똑같았어서 

누구랄 것도 없이 성사되었어요.

독보적으로 반투명하고 두텁고 기름이 좔좔 아아아아아아아..


그리고 최고조로 심란할 때 옛날 팀장이 비싼 고기 사기로 한 약속이 생각나서 연락할까

하지만 지금 업계 바쁜 시즌인데 하고 참았구만

딱 마침 그냥반에게서 부재중이 온 겁니다. 알바 하라고.

그러고 업데이트에 따르면 그냥반 올상반기에 겪은 일이 저랑 어쩐지 닮아서 알바 끝나면 폭음폭식폭주하기로.

심란함을 잊기에는 일만한 게 없죠.


이역만리에 간 쏠메언니도 일시귀국해서 

1년 만에 회동 예정이고.


저의 마음의 고향 도서관알바 일당들과는

레지던시 빌려서 1박 놀기로.

해물뷔페 예정.


심란함은 비린 것으로 어느 정도 해소가 됩니다.

어릴 때부터 비린 것만 보면 눈이 뒤집혀서

저게 사람새끼인가 여우새끼인가 의심을 받았고

커서는 비싸서 아껴 먹어요. 

성게 비빔밥도 먹고 싶다.... 아님 멍게라도.....


암튼 알뜰살뜰 돈 모아서 태국 가서 새우 먹어야지.....


비린 것들의 존재에 새삼 감사하네요.

보답으로다가 수질 보전을 위해 힘써야겠어욬



뜬뜬우왕

2017.10.30 08:24:57

아니 과메기에 해물뷔페에 왠일입니까.
저는 오징어칩이랑 새우깡으로 채워야겠습니다.

모험도감

2017.11.01 19:59:25

저는 오늘 오징어콩나물볶음 사다 먹었습니다.

기름기 없는 고단백 고기는 포만감을 주지 못한다고 합니다.

오징어, 새우 모두 에러입니다.

과메기... 오징어튀김... 새우튀김.....

칩과 깡은 그 중간이니까 인정해 드릴게요.

미상미상

2017.10.30 09:25:36

아이쿠 보고 싶은 사람 먹고 싶은 것들로 영혼을 채우시겠네요 부러워요. 저는 해산물을 무척 좋아하는데  과메기는 아직 도전을 못해봤네요. 너무 비린 것은 잘 못 먹어서 ㅎㅎ

날씨가 스산해져서인지 다들 조금씩 센치하신거 같은데 으쌰으쌰 힘내서 즐겁게 살려고요. 살다보니 좋은 것도 때로는 버겁고 그러네요. 또 지나가고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평온해지겠지만. 다음달에 여행잡아놓고 설레며 기다리고 있어요. 파란 바다 보면서 힐링하고 오렵니다 ㅎㅎ

모험도감

2017.11.01 20:02:24

어머.. 12월 겨울바다.

푸른하늘이란 팀의 겨울바다로 가자.. 하는 노래가 생각나네요. 센치극치 ㅎ

허하긴 하네요. 저는 지금 수제조청 퍼먹고 있습니다. 올해 친해진 피하지방이 새로운 친구들을 부르는 것 같습니다.

모험도감

2017.11.01 20:05:03

오늘의 붐은 김일두 사랑의 환영 무한 리플레이


내 아픈 사랑의 환영이
윗입술을 깨물곤
내 아픈 사랑의 환영이
윗입술을 깨물곤
밖은 너무 추워 
날 반길 사람을
애써 찾고 싶진 않아
그저 덜 추운 교회방에서 
커튼을 보며 노래 부를래
비는 오고 새는 짖는데 
나는 어디에
나는 어디에
그저 덜 추운 교회방에서 
커튼을 보며 노래 부를래
내 아픈 사랑의 환영이
윗입술을 깨물곤
내 아픈 사랑의 환영이
윗입술을 깨물곤
언제나 내가 있던 그 곳
지금은 어디에
언제나 내가 있던 그 곳
지금은 어디에
내 아픈 사랑의 환영이
윗입술을 깨물곤
내 아픈 사랑의 환영이
윗입술을 깨물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7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1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4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1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59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0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0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12 10
55071 본문 내용 삭제합니다 [8] 젤리빈중독 2018-07-23 535  
55070 (좋은 강연 공유)유현준 건축가님이나 이다혜 기자님 좋아하시나요? file [1] 안단테씨 2018-07-22 283 1
55069 소개팅후 사귄지 1주일만에 날 찼던 여자 [7] 하늘가로수 2018-07-22 967  
55068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051  
55067 나와 닮았다는 말에 발끈하는 친구 [9] pass2017 2018-07-22 461  
55066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08  
55065 썸녀의 안전벨트 해제 전후 [1] 칼맞은고등어 2018-07-22 614  
55064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3] Quentum 2018-07-22 155  
55063 직장에 관한 고민입니다.. 직장인분들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5] 마미마미 2018-07-22 416  
55062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565  
55061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26  
55060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585  
55059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626  
55058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264  
55057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01  
55056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65  
55055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526  
55054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479  
55053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60  
55052 떠나지 않는 장면들 [1] 예쁘리아 2018-07-19 187  
55051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244  
55050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514  
55049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10  
55048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44  
55047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35  
55046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354  
55045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21  
55044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691  
55043 너무 열심히 살지마 [14] 골든리트리버 2018-07-17 818  
55042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550  
55041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17  
55040 "알아서 잘 해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7 282  
55039 일본이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통령 ㄷㄷ [21] Quentum 2018-07-16 554  
55038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520  
55037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안녕하세요. [1] 롸잇나우 2018-07-15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