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7

오랜만에 지난 10년을 돌이켜 보는 일기를 써보았다. 



5년전쯤 다녔던 회사는 역삼에 있었고, 나는 구의역근처에 살았다. 

지하철로는... 15분쯤 걸렸나? 


나는 자전거를 사서, 퇴근길에 종종 타곤 했다. 

역삼에서 타게되면, 삼성역까지는 도심속에서 라이딩이지만, 

삼성역에서 탄천으로 빠지게 되면, 한강뷰로 라이딩을 할수있었다. 




지금도 한강의 야경은 선하다. 

나는 그곳을 좋아했다. 

도시의 빌딩숲 그속에 사무실 내 책상에서 일하고, 

치열하게 인생을 고민하고, 걱정하다가, 

탁트인 한강에 가게되면, 나는 한없이 작은 존재이구나.. 

우주의 먼지같은 애가 두손바닥으로 움켜질수 있는 머리통으로

뭘 그리 복잡하게 생각하고 그러냐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강엔 스피드라이딩을 하시는 제대로 자전거 타시는 분들이 많으신대,

난 붕붕붕 서행한다. 참고로 내자전거의 바퀴의 지름은 16인치이다. 

두뺨정도 되는 작은 바퀴위에 올라탄 내 무거운 몸뚱이는 멀리서 보면 재주부리는 곰같았을지도 모른다. 


그렇게 느릿느릿 한강변을 달리고, 다리를 건너서 집에도착하면 약 1시간정도 소요된다. 

주행거리는 약 10km.. 






사실.. 처음엔 2시간씩 걸렸다.. 

길도 잘 모르니 계속 멈춰서서 지도어플을 보게되고, 

조금 달리면 힘들다며, 한강변 정자에 앉아 쉬어가고, 

라이딩이 일상이 아닌 특별한 일로 다가오니, 괜시리 야경구경 한번 더 하고, 사진도 찍어올리고, 

그렇게 2시간씩 걸리던 길이.. 어느정도의 시간이 지나서야 1시간으로 짧아졌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쉬워지고, 익숙해지고, 길이 예전보다 짧게느껴지고 그랬던것 같다. 







내가 경험한 사회생활도 연애도 그랬던것 같다. 

처음엔 아주 오래걸리고, 어리둥절하고, 힘들고, 특별한일처럼 느껴지고.. 


그런데 이젠 알고있다..

시간이 지나가고, 처음이 아니라 두번째.. 세번째 네번째.. 여러번의 경험이 쌓이면,

익숙해지고, 여유가 생기고, 늘 해오던것처럼 자연스럽게 잘하게 될거라는것을. 





.... 본격적인 다이어트를 앞두고... 근심걱정을 하는 뾰로롱이 씀... 



미상미상

2017.11.16 13:34:14

저도 자전거 타는거 좋아하는데 한강변 라이딩이라 멋진거 같아요. 저는 출근시간만 1시간이 넘어서 감히 자전거는 꿈에도 못 꿨던거 같아요. 그냥 지하철이 한강다리를 지나갈 때 한강구경하는 것 정도. 물을 보면 조금 마음이 이상해지는 기분을 느꼈었던거 같아요. 객지생활이라 집생각 약간 센치해지는 기분 그런 것이요.

사회생활은 이제 많이 익숙해지고 불쑥불쑥 마주하는 분노도 시간이 지나면 승화의 경지로 넘어가곤 하는데 연애는 늘 처음인거 같아요!

다이어트는 365일 계속 하는 저로서 팁을 드리자면 틈틈이 스쿼트(특히 와이드)를 아주 많이 하시구요 설탕들어간 음식 음료 빵 과자 안 먹고 단백질 식품 신경써서 많이 드시구요 너무 배고프게 굶지 않으셔도 되어요. 근데 운동하느라 식욕폭발해서 너무 잘 챙겨드시면 근육형인간이 된다능^^;; 영양제같은거 잘 챙겨드시구요.


운동은 하루에 10분 20분이라도 숨이 찬 유산소운동을 하고 몸을 평소보다 좀더 움직여주시는 것 정도 하면 되는거 같아요. 식사량을 팍 줄이거나 운동을 무리해서 하는건 순간적으로만 효과있고 장기적으로 요요를 가져올 뿐 체중을 조절하지 못하는거 같아요.


묻지도 않으셨는데 오지랖넓게 조언드렸습니다 ^^;;; 글이 참 좋아요 뾰로롱님

뾰로롱-

2017.11.16 22:15:22

ㅎㅎ.. 댓글읽고 보니.. 연애도 익숙한듯 해본거처럼이란건..... 허세였다는 생각이 드네요... ㅋㅋ
지금 싱글이다 보니.. 마음이 아주 평온해서...
연애해도 이럴줄 알았나봅니다..

연애할때마다 언제나 시끌시끌 요란했던 과거들이 주마들처럼 스쳐지나가네요 ㅋㅋ


다이어트팁 감사합니다~
하아.. 본격다이어트는 내일부터!!
운동도 내일부터!!
(오늘은 외식일정과..좀 바빴어서...)

제 살들은 단기로 안되구 장기로 오래두고 쭉쭉 빼야할것같아서 내가 잘할수 있을까 심난합니다 ㅜ

다음에 제가 다이어트고민글 올리면 그때도 팁 부탁드려요~

좋은밤되세요 :)

컬리넌

2017.11.17 12:55:41

지금껏 사고 없었다니 천운이자 다행입니다


현행 도로교통법상 한강 자전거도로 최고 시속 20으로 제한하고 있지만

대부분 아저씨들 20초과로 달리기에 10 미만 주행은 위험한 일이지요

16" 미니벨로 or 스트라이다 로 속도를 내긴 분명 힘들겠지만 속도는 조금 더 내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자동차 고속도로마저 최고속도제한이 100-110이지만 분명 제한 최저도 분명히 있습니다! (50-60km/h)

(한강에서 25-35 속도 내는 아저씨 두둔하거나 그들이 잘했다는게 아닙니다 무조건 잘못입니다!)


시속 10km/h 주행에도 아무 사고가 없었다니 그래도 어느정도 감이 있고 예의(?)가 있는분 같네요

일부 여자분들 천천히 주행하는 것은 괜찮은데 갑자기 중간에 서버리거나 중앙선 침범하거나 갈지자 주행

갑작스런 유턴, 후방 시야 판단 없이 편의점.화장실 돌진하는 행위 등을 사고 깨나 많이 발생하거든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안라하시고

가능하면 전조.후미등.장갑.헬맷 착용해주시는 센스!

뾰로롱-

2017.11.17 15:17:21

지금은 한강과 너무 멀리있어 가지는 못하지만, 

헬멧, 장갑, 전조등, 후미등, 모두 착장한 붕붕이 였습니다. 


빨리 달리시는 분들이 '지나갑니다' 혹은 알람 울리시면 사이드로 비키기도 곧잘 했구요 ㅋㄷ 


아,,, 생각나네요.. 시속 10km여도 저를 놀라고 욱하게 했던... (운전하는 분들이 왜 욱하시는지 아주 조금 이해했달까?)

자전거 도로에서 유유히 산책하시는 분들과 사람이 먼저라는 생각이 너무 잘 보여주시며 전방주시만 하고, 

자전거도로를 횡단하던 분들... 


안전한 라이딩! 



다수의 컬리넌님 댓글을 보며... 이분 참 선생님같으시다는 인상을 받게되요 ㅋㅋ 


+변명을 하자면.. 10km/h는 한강에서의 순간속도라기보다 전체의 평균속도랄까요? 

  도심속도 달리고, 신호등도 기다리고, 엘레베이터 (다리위로 올라갈때 )도 기다리고 

  물론 붕붕붕이긴 하지만.. 너무 걱정안하셔도 되옵니다 ㅋㅋ 

  가끔 작은바퀴로 23km/h를 따라잡아 보겠다고 바삐 다리도 굴려보고 했네요 ㅋㅋ 


  왠지 변명을 해야할 것 같은 기분이..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6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0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4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6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5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6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87 10
55142 고해성사..ㅎㅎ [4] qq 2018-08-31 390  
55141 골절인이 되었네요ㅠ [4] 양벙글 2018-08-31 266  
55140 노잼,노매력 남자의 매력은 어찌키울까요? [14] 생제르맹 2018-08-31 858  
55139 다래까 이른데쇼 [1] 바두기 2018-08-30 197  
55138 에너지를 얻는 대화법 [4] 뜬뜬우왕 2018-08-30 302  
55137 꼭 조언 부탁드립니다. 퇴직금으로 사업 하시려는 아버지 [7] 봄이좋다 2018-08-30 414  
55136 30대 여자 진로 [28] sooo 2018-08-29 1294  
55135 솔로력의 위기 뜬뜬우왕 2018-08-29 240  
55134 여기 글들보니 남자도 외모가 중요하긴 중요한가보네요.. [15] 민트우유 2018-08-29 833  
55133 중소기업 정준영 vs 대기업다니는 배성재 [10] 생제르맹 2018-08-29 630  
55132 헤어진지 3일째. [3] 라영 2018-08-29 298  
55131 성적매력없는 남자. [9] Chiclovely 2018-08-29 932  
55130 지금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어요. Quentum 2018-08-29 148  
55129 삼국지 책 추천부탁드려요 [1] 마노쁠라스 2018-08-28 126  
55128 목소리 좋은 병원 직원 [1] Marina 2018-08-28 357  
55127 한 번이 어렵지. 두 번은 너무 쉽다. 이혼남녀 데자부 [4] 칼맞은고등어 2018-08-28 527  
55126 인생의 실패자 같아요 [15] 꽃보다청춘 2018-08-28 795  
55125 외근직 (출장만 다니는직업) 에어컨. 들고다니고싶은... [1] 총각남 2018-08-28 199  
55124 아놀드의 근육 자랑 [1] 로즈마미 2018-08-27 202  
55123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요 nusuoy 2018-08-27 224  
55122 자가진찰. 1 [1] 식권 2018-08-27 298  
55121 가을타나봐요... [3] qpwo 2018-08-27 372  
55120 불안한 연애, 나의 문제일까 그의 문제일까 [4] 플립 2018-08-27 513  
55119 굉장히 우울한 요즘. [10] freshgirl 2018-08-26 709  
55118 진로 고민 + 공허함 [12] yumearth 2018-08-26 561  
55117 내가 연애를 못 하는 이유 & 나쁜 남자의 정의 [2] 곰돌이푸우 2018-08-26 575  
55116 댄스 음악인데 슬픈? [2] 뜬뜬우왕 2018-08-26 158  
55115 친구가 애인이 생겼네요 [5] 생제르맹 2018-08-26 550  
55114 9살 연상을 좋아해요ㅜㅜ [18] 얼린솜사탕 2018-08-25 838  
55113 키보드로 타자칠때 제 오른손이....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8-25 278  
55112 비혼으로 살기에 가장 힘든 점 [8]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8-25 995  
55111 새까매 새까매 뜬뜬우왕 2018-08-25 152  
55110 정말 술먹고 전화, 카톡 날리고 싶을 정도로 짝사랑 끝내고 싶다.. [9] 기미슈크림빵 2018-08-24 536  
55109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3 (지난글과 이어짐) [5] 스트링피자 2018-08-24 560  
55108 일기는 일기장에 [4] 몽이누나 2018-08-24 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