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5

안녕하세요.


지금 이 남자가 남자친구인지 전남자친구인지 모르겠어요.


헤어지자고 했다가 서로 느꼈던 감정을 이야기하는 중에

잠수가 시작됐어요..


그래서 제가 잠수 2일 째에 카톡을 보냈어요.

생각중인지 헤어지는 중인지 물었어요.


얼마 안되어 읽고는 씹고더라고요. 그리고는 그날밤

우리의 추억이 떠오르는 사진으로 프사로 바꾸더니 여전히 잠수네요..


왜 이러는 것 같으세요..?





Go,Stop

2017.11.19 13:22:15

너 왜 잠수타?????

물어봐서 대꾸 없으면 그냥 그만두심이.

가차없이 짤라야 후에 리스크가 적습니다.


다른 사람이 생겼을 가능성이 큽니다.

후폭풍이 귀찮아져서 이야기 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아요.

여친 생겼다 혹은 자네가 싫어졌다 라구요.

경험상 잠수타는 사람들은 피해야 할 인물중 하나.


Solidcon

2017.11.19 16:21:18

답변 감사합니다. 더 안 묻고 두려고요.

Waterfull

2017.11.19 16:02:44

자기 감정을 바라보는게 겁나서 

약한 인간이라서...

찌질해서 

이런 대화를 통해서 자신의 바닥을 확인하게 되니까...

겁나서...힘들어서....기타 등등...

그냥 싫어서...기타 등등...


왜의 이유는 한가지가 아니라 여럿일 수 있어요.

Solidcon

2017.11.19 16:22:05

ㅎㅎ하긴요. 공감가네요 복합적이라는 말. 답변 감사합니다

뜬뜬우왕

2017.11.19 17:17:01

내가 어떤 말을 하면 오해가 될 시점같아서?

Solidcon

2017.11.20 11:13:23

ㅜㅜㅜㅜㅜ 흠..... 오해라....... 무슨 오해가 있을까요

컬리넌

2017.11.19 20:43:44

원인제공을 했겠죠

Solidcon

2017.11.20 11:13:35

없지않아요 ㅎㅎㅎ

줄리아로봇

2017.11.21 05:08:48

여자분이 잘못하셨나요?

남자분이 생각 중인거 같은데

그래도 잠수하는 사람은 남녀를 떠나서 별로네요

Solidcon

2017.11.21 22:27:48

넹.. 제 입장에선 그남자가 어떤 행동을 안 했으면 됐을 일이지만요.. 왜 말을 하다 말고 잠수하는지 궁금한데 이정도라면 저도 됐다 싶어요 답변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9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3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6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6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3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1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0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76 10
55230 나는 두렵다...! [5] ping 2014-04-29 2861 5
55229 조슈아님께 [73] ugly 2014-04-14 4924 5
55228 안녕들 하시냐길래 [9] 샤덴프로이데 2013-12-17 4348 5
55227 [강의후기] 인생을 즐기는 마음의 힘은 무엇인가 [13] 민트캔디 2013-11-05 4139 5
55226 여자가 문란하면 호기심 남자가 문란하면 변태 [16] 피에르 2013-08-06 4838 5
55225 다이어트 '약간' 성공한 얘기 [24] plastic 2013-09-21 7143 5
55224 나이 있는 여자의 변 [20] 아이반호 2012-11-06 5601 5
55223 아무에게도 하지 않은 이야기 [7] 레몬세개 2013-11-14 3920 5
55222 교훈 [5] 티포유 2012-12-21 4006 5
55221 안녕, 나야 [2] refresh 2013-03-27 4045 5
55220 어쩌면 사랑 타령 [4] 은하 2012-07-05 3758 5
55219 홀서빙의 기억- [9] 능소● 2013-02-22 3673 5
55218 죄송합니다. 그만 쓰겠습니다. [18] 보바리 2013-06-14 4561 5
55217 관찰 ...40대 남자와 커피 [26] 앙드레몽 2012-06-13 7994 5
55216 Have some faith (믿으세요) [8] 스시히메 2012-07-26 3699 5
55215 행복한 아침 [8] 맥빌 2012-06-20 3241 5
55214 알고있음 유용한 사이트 -2 [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9 6770 5
55213 인생은 관리다 [3] 쌔무 2012-05-16 3901 5
55212 연애를 하면서 느낀점 [9] 연두의날들 2014-04-02 4691 5
55211 시부모님께 귀여움 받기. [40] plastic 2012-03-17 5106 5
55210 벌써 1000회가 됐어요(12/14,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 file [7] walkaholic 2011-12-12 2979 5
55209 Love wins [24] yellowhale 2015-06-27 3105 5
55208 나를 가장한 정치 이야기 [12] 다알 2011-11-24 3964 5
55207 사랑 [19] 샤갈과벨라 2011-10-13 4257 5
55206 비단 결혼 뿐 아니라, [13] 별이반짝반짝 2011-09-20 4198 5
55205 여자, 나이타령, 시한부 멘탈 벗어나겠어요 [17] 유마리 2012-03-06 4992 5
55204 헤fn 여자 [31] 전기장판 2011-07-05 4135 5
55203 으음. [12] 미친탬버린 2012-04-09 3810 5
55202 노처녀의 자격지심. [38] 압생트 2012-06-20 6347 5
55201 싸가지 없는 년 [10] 랑그와빠롤 2011-07-29 4782 5
55200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312 4
55199 남녀평등 [45] 석류알 2015-04-05 2867 4
55198 2011년도에 써진 글을 지금 봤어요 [5] ugly 2015-02-15 2412 4
55197 [아기] 요즘 하는 귀여운 짓 [18] plastic 2015-08-14 1973 4
55196 아 신경쓰여서 일을 못하겠네요 [19] ugly 2014-11-09 376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