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8
사업하다 계속 생활이 어려워지고 있는 친정에 대한 스트레스로 마음이 너무 답답해서 이곳에서 조언을 좀 구하고 싶어 글을 씁니다.

제가 스무살때까지는 엄청 잘 살았던 것은 아니지만 돈 걱정을 딱히 하지 않고 살아왔는데 대학 들어가면서 부터 아빠 사업이 힘들어지시더라고요 그래도 감사하게도 학비까지는 지원을 해주실 수 있었고, 졸업 잘하고 저는 제 일을 하면서 애도 낳고 결혼생활한지 5년 정도 되가요.

집안 사정은 점점 기울어져 갔지만
제가 결혼을 하고 제 가정이 있다보니, (아니면 무심했던 건지 ) 엄마가 전화하셔서 종종 힘들다 하소연을 해도 같이 걱정은 하지만 그게 저에게 엄청난 스트레스로까지 오지는 않더라고요. 가까이 살지 않고 직접 보고 겪고 있지 않아서 그랬던거 같아요.

그런데 저희가 이사하는 문제 등이 겹쳐서 제가 친정에 한달정도를 신세져야 하는 상황이 되어 머물면서 친정식구들을 보면서 엄청난 스트레스가 쌓여가고 있어요.

일단 아빠는 성실하지 않고 경제관념이 없으세요. 수입 지출 전혀 신경 안쓰시고 빚은 늘어가는데 그럼에도 술좋아하셔서 친구분들이랑 술약속 골프약속 빠짐없이 참여 하시고요. 아마 제가 20살까지 괜찮게 살수 있었던건 친할아버지 할머니 재산의 영향이 그나마 있었던것 같아요.

아직 결혼전인 여동생은 성격은 착하고 좋은데, 아빠의 경제 관념 없고 미래 계획 없는 성격을 똑 닮았어요. 프리랜서라 나이가 더 들면 일도 보장받기 힘든데, 적금 하는거 없고 버는 족족 친구들이랑 술먹고 밤에 택시타고 오가는 것 등등에 버는 돈을 다 써요. 핸드폰 소액 결제도 많이 해서 연체되서 독촉 전화까지 오는거 같더라고요.

엄마만 본인 옷 한벌 못 사입으시고 차비 100원 200원 아껴가면서 사시지만 그게 다른 저 두명의 씀씀이에 무용지물이고요.

가까이 와서 제 눈으로 저러고 사는걸 보니 저도 엄마의 입장에 감정이 이입되면서 도저히 참지 못하고 여러번 달래고 큰소리내서 싸우니 서로 피곤하고 저도 너무 스트레스예요. 친정에 미래가 없어보여요.

이럴 때 저 두사람을 바꿀수 있는 묘안이 있다면 더 없이 좋겠지만 너무 힘들것 같고 ... 제가 대체 어떤 마음으로 제 친정을 바라보아야 할지 제 마음가짐을 어떻게 해야할지 조언좀 부탁드려요.

집으로 돌아가서 안보면 지금보다야 낫겠지만 겪고 보니 저희 엄마가 너무 안쓰럽고 불쌍해서 마음이 아파요.ㅠㅠ


뜬뜬우왕

2018.03.21 12:40:42

진짜 엄마들은 왜그렇게 안쓰고 안입으시는지,,ㅠㅠ

심각하게 엄마에게 졸혼을 권유해 보시는것도 괜찮을것같아요.

아님 아빠 있는 앞에서 난리치는 방법도 있겠으나.그런데 미혼도 아니고,

이미 출가외인인 입장에서 애도 있는데,,,그러기도 힘들겠고요...

한달동안 참아야지요. 어떡하겠어요...님은 한달살고 나가서 내식구들이랑 잘살면 되겠지만.,

어머니가 넘 안되었네요..ㅠㅠ

농담

2018.03.21 13:10:56

이미 아빠랑은 가족들 앞에서 대판싸웠지만 이제 나이가 드셔서 본인 잘못은 잘 모르세요.. 이혼도 여러번 권했지만 현실적으로 쉽지않네요... 댓글 감사해요^^

Waterfull

2018.03.21 13:55:24

엄마가 선택한 삶이에요.

딸이 하는 말이 아무런 영향력이 없진 않을거예요.

그러나 변화는 원래 급격히 일어나지 않아요.

엄마는 아버지와 동생을 사랑하는 방법이 그것이라고 생각하시나봐요.

서로 사랑에 대한 정의는 다른거지요.

그냥 상대의 방식이 틀렸다고 생각돼도

가끔은 인정하는 것도 괜찮아요.

내가 뭔가 하지 못해서 설령 어머님이 미래에 후회하고

불행해한다 하더라도

딸도 엄마의 삶에서 지켜야할 선은 있는 것 같아요.

그 몫을 인정해주는게 좋겠어요.


농담

2018.03.21 15:39:49

네 저도 너무 스트레스 받으니 엄마가 선택한 삶이다 엄마랑 분리하려고 노력하는데 쉽지않네요 조언 고맙습니다:)

화이트초코

2018.03.21 13:57:18

방법은 직접적으로 그 두분을 바꾸는건 안될것 같구요
어머님께서 다른 가족이 아닌 스스로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변화를 주셔야 가능할거에요
그럴려면 따님분이 옆에서 많은 신경을 써주셔야 할 거구요

물론 가까이에서 보는 것과 외부에서 보는 것이 받는 타격이 다를 수 밖에 없지만
그런감정들이 그 두분만을 향한건 아닐거에요
자기자신을 챙길줄 모르는 엄마에 대한 답답함
신경쓰고 싶지 않은데 외면할수도 없는 본인의 죄책감이 자극되는 것

지금까지 가족은 신경쓰지 않은채 너무 본인만을 위한것은 아닌지 돌아볼 필요는 있어보입니다

농담

2018.03.21 15:45:11

맞아요 엄마에 대한 답답함, 죄책감까지. 상당히 복합적이예요 저기에 쓴것만이 전부는 아니기에...

그래도 여동생과는 잘 지내는 편이였어요 이래저래 도와주려고 노력했고. 제가 결혼해서 따로 사는 동안엔 친구처럼 연락도 자주하고 왕래도 잦고. 하지만 같이 살면서 아빠의 단점을 점점더 닮아가는 동생을 보니 너무 속상하네요

조언 고맙습니다^^

꾸미쭈

2018.03.21 23:06:04

이혼이 답이에요. 이혼 없이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아요... 제가 볼때 아빠라는 분은 절대 변할 사람이 아니니까요.

농담

2018.03.22 18:05:07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조언 고맙습니다

칼맞은고등어

2018.03.23 10:11:23

개인사업자인지 법인사업자인지.
정확한 부채규모와 기타등등에 대한 정보는 전혀 없이.
문제 두 개가 있는데 어떻게 함?
이라면 당연히 문제를 당장 도려내란 답변밖에.
감사했다는 학비지원처럼 결혼할 때도 받았을 약간의 도움이 그 문제를 구성하는 상당한 원인일 수도 있음에도 내가 보기엔 어쩌구 저쩌구.

결혼한다고 누구나 어른이 되는 건 아닙니다.
님 결혼식장과 예식 비용을 적당히 채워 주었을 하객들 또한 그런 아버지가 그동안 뿌려댄 돈과 시간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을 것들.

그동안 단물은 단물대로 쏙 빼먹고 노후 준비 기타등등으로 쓴 물이 비칠 듯 하니
어떻게 할지 고민이요? ㅎㅎㅎ
안그래도 힘든 친정엄마 위한답시고 육아 떠맡기면서 푼돈 던져 줄 생각이나 하지 마시길.
평생을 헌신하며 살아온 엄마를 피해자로 만든 가해자가 꼭 두 사람뿐은 아니라는거.
그것부터 깨달으시는 게 먼저.

아름다운 효심에 웃고 갑니다.

농담

2018.03.23 11:29:29

음 뭐때문에 이렇게 화가나 계신거죠?ㅎㅎ

글을 다시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저희 집안 사정에 대한 진단을 받고 싶었던것도 사업을 어떻게 해야할지 조언을 구한건 아니예요.
그러니 제가 굳이 부채에 대한 정보를 낱낱이 쓸 이유도 없겠죠?

그냥 어떤 마음가짐으로 이걸 바라봐야 할지에 대해 객관적이고 냉정한 답변도 듣고 싶긴했어요.

님도 행복해지세요. 댓글 고맙습니다.

이진학

2018.03.23 20:03:38

아이고 죄송하게 됐습니다.

악의를 가지고 쓴 글이 아닌데 오해 할 만한 글을 싸질러 놨네요.

좋은 의미로 제 작은 행복을 감사하며 쓴 글 인데, 다른 사람 입장을 고려 하지 않고 제 생각만 하고 썼네요.

온라인에서 바로 적다보니 큰 실수를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Waterfull

2018.03.23 21:10:20

자신이 행복하다는 사실을

타인의 불행이 비교해야만 알 수 있다는 것은

참 불행한 일인 것 같네요.


농담

2018.03.24 15:24:35

누구나 남의 불행을 보면서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이렇게 직접적으로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님보다는 제가 주변 사람들에게 더 좋은 사람이겠구나 싶어서 감사하게 되네요.

훗날 살면서 힘든 일을 겪게 되시거든 내 불행이 누군가에게는 힘이됐구나 생각하시며 자위하셔요.

칼맞은고등어

2018.03.26 08:06:09

전형적인 내로남불. 엄마만 불쌍하네요. 아이고.
부모를 이혼시키겠다느니 뭐니 하는 소릴 하는 가정이 세상에 얼마나 될까요.
뭔가 이상하지 않나.

실제론 본인이 엄마뿐만 아니라 가족에 가해자의 입장일 가능성이 매우 크니 구원자는 커녕 중재자의 입장조차 무리라는 이야기를 해줘도 뭐. 엄마만 불쌍하네요. 남들 앞에선 효녀 코스프레 할거라 생각하니 아이고 통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4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2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4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3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2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0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64 10
55143 헤어진 전남친.... [5] hades 2018-08-31 696  
55142 고해성사..ㅎㅎ [4] qq 2018-08-31 390  
55141 골절인이 되었네요ㅠ [4] 양벙글 2018-08-31 266  
55140 노잼,노매력 남자의 매력은 어찌키울까요? [14] 생제르맹 2018-08-31 855  
55139 다래까 이른데쇼 [1] 바두기 2018-08-30 197  
55138 에너지를 얻는 대화법 [4] 뜬뜬우왕 2018-08-30 300  
55137 꼭 조언 부탁드립니다. 퇴직금으로 사업 하시려는 아버지 [7] 봄이좋다 2018-08-30 413  
55136 30대 여자 진로 [28] sooo 2018-08-29 1287  
55135 솔로력의 위기 뜬뜬우왕 2018-08-29 239  
55134 여기 글들보니 남자도 외모가 중요하긴 중요한가보네요.. [15] 민트우유 2018-08-29 830  
55133 중소기업 정준영 vs 대기업다니는 배성재 [10] 생제르맹 2018-08-29 629  
55132 헤어진지 3일째. [3] 라영 2018-08-29 296  
55131 성적매력없는 남자. [9] Chiclovely 2018-08-29 927  
55130 지금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어요. Quentum 2018-08-29 148  
55129 삼국지 책 추천부탁드려요 [1] 마노쁠라스 2018-08-28 125  
55128 목소리 좋은 병원 직원 [1] Marina 2018-08-28 357  
55127 한 번이 어렵지. 두 번은 너무 쉽다. 이혼남녀 데자부 [4] 칼맞은고등어 2018-08-28 526  
55126 인생의 실패자 같아요 [15] 꽃보다청춘 2018-08-28 792  
55125 외근직 (출장만 다니는직업) 에어컨. 들고다니고싶은... [1] 총각남 2018-08-28 199  
55124 아놀드의 근육 자랑 [1] 로즈마미 2018-08-27 201  
55123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요 nusuoy 2018-08-27 224  
55122 자가진찰. 1 [1] 식권 2018-08-27 298  
55121 가을타나봐요... [3] qpwo 2018-08-27 372  
55120 불안한 연애, 나의 문제일까 그의 문제일까 [4] 플립 2018-08-27 509  
55119 굉장히 우울한 요즘. [10] freshgirl 2018-08-26 706  
55118 진로 고민 + 공허함 [12] yumearth 2018-08-26 561  
55117 내가 연애를 못 하는 이유 & 나쁜 남자의 정의 [2] 곰돌이푸우 2018-08-26 571  
55116 댄스 음악인데 슬픈? [2] 뜬뜬우왕 2018-08-26 158  
55115 친구가 애인이 생겼네요 [5] 생제르맹 2018-08-26 549  
55114 9살 연상을 좋아해요ㅜㅜ [18] 얼린솜사탕 2018-08-25 834  
55113 키보드로 타자칠때 제 오른손이....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8-25 277  
55112 비혼으로 살기에 가장 힘든 점 [8]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8-25 991  
55111 새까매 새까매 뜬뜬우왕 2018-08-25 152  
55110 정말 술먹고 전화, 카톡 날리고 싶을 정도로 짝사랑 끝내고 싶다.. [9] 기미슈크림빵 2018-08-24 533  
55109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3 (지난글과 이어짐) [5] 스트링피자 2018-08-24 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