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7
사업하다 계속 생활이 어려워지고 있는 친정에 대한 스트레스로 마음이 너무 답답해서 이곳에서 조언을 좀 구하고 싶어 글을 씁니다.

제가 스무살때까지는 엄청 잘 살았던 것은 아니지만 돈 걱정을 딱히 하지 않고 살아왔는데 대학 들어가면서 부터 아빠 사업이 힘들어지시더라고요 그래도 감사하게도 학비까지는 지원을 해주실 수 있었고, 졸업 잘하고 저는 제 일을 하면서 애도 낳고 결혼생활한지 5년 정도 되가요.

집안 사정은 점점 기울어져 갔지만
제가 결혼을 하고 제 가정이 있다보니, (아니면 무심했던 건지 ) 엄마가 전화하셔서 종종 힘들다 하소연을 해도 같이 걱정은 하지만 그게 저에게 엄청난 스트레스로까지 오지는 않더라고요. 가까이 살지 않고 직접 보고 겪고 있지 않아서 그랬던거 같아요.

그런데 저희가 이사하는 문제 등이 겹쳐서 제가 친정에 한달정도를 신세져야 하는 상황이 되어 머물면서 친정식구들을 보면서 엄청난 스트레스가 쌓여가고 있어요.

일단 아빠는 성실하지 않고 경제관념이 없으세요. 수입 지출 전혀 신경 안쓰시고 빚은 늘어가는데 그럼에도 술좋아하셔서 친구분들이랑 술약속 골프약속 빠짐없이 참여 하시고요. 아마 제가 20살까지 괜찮게 살수 있었던건 친할아버지 할머니 재산의 영향이 그나마 있었던것 같아요.

아직 결혼전인 여동생은 성격은 착하고 좋은데, 아빠의 경제 관념 없고 미래 계획 없는 성격을 똑 닮았어요. 프리랜서라 나이가 더 들면 일도 보장받기 힘든데, 적금 하는거 없고 버는 족족 친구들이랑 술먹고 밤에 택시타고 오가는 것 등등에 버는 돈을 다 써요. 핸드폰 소액 결제도 많이 해서 연체되서 독촉 전화까지 오는거 같더라고요.

엄마만 본인 옷 한벌 못 사입으시고 차비 100원 200원 아껴가면서 사시지만 그게 다른 저 두명의 씀씀이에 무용지물이고요.

가까이 와서 제 눈으로 저러고 사는걸 보니 저도 엄마의 입장에 감정이 이입되면서 도저히 참지 못하고 여러번 달래고 큰소리내서 싸우니 서로 피곤하고 저도 너무 스트레스예요. 친정에 미래가 없어보여요.

이럴 때 저 두사람을 바꿀수 있는 묘안이 있다면 더 없이 좋겠지만 너무 힘들것 같고 ... 제가 대체 어떤 마음으로 제 친정을 바라보아야 할지 제 마음가짐을 어떻게 해야할지 조언좀 부탁드려요.

집으로 돌아가서 안보면 지금보다야 낫겠지만 겪고 보니 저희 엄마가 너무 안쓰럽고 불쌍해서 마음이 아파요.ㅠㅠ


뜬뜬우왕

2018.03.21 12:40:42

진짜 엄마들은 왜그렇게 안쓰고 안입으시는지,,ㅠㅠ

심각하게 엄마에게 졸혼을 권유해 보시는것도 괜찮을것같아요.

아님 아빠 있는 앞에서 난리치는 방법도 있겠으나.그런데 미혼도 아니고,

이미 출가외인인 입장에서 애도 있는데,,,그러기도 힘들겠고요...

한달동안 참아야지요. 어떡하겠어요...님은 한달살고 나가서 내식구들이랑 잘살면 되겠지만.,

어머니가 넘 안되었네요..ㅠㅠ

농담

2018.03.21 13:10:56

이미 아빠랑은 가족들 앞에서 대판싸웠지만 이제 나이가 드셔서 본인 잘못은 잘 모르세요.. 이혼도 여러번 권했지만 현실적으로 쉽지않네요... 댓글 감사해요^^

Waterfull

2018.03.21 13:55:24

엄마가 선택한 삶이에요.

딸이 하는 말이 아무런 영향력이 없진 않을거예요.

그러나 변화는 원래 급격히 일어나지 않아요.

엄마는 아버지와 동생을 사랑하는 방법이 그것이라고 생각하시나봐요.

서로 사랑에 대한 정의는 다른거지요.

그냥 상대의 방식이 틀렸다고 생각돼도

가끔은 인정하는 것도 괜찮아요.

내가 뭔가 하지 못해서 설령 어머님이 미래에 후회하고

불행해한다 하더라도

딸도 엄마의 삶에서 지켜야할 선은 있는 것 같아요.

그 몫을 인정해주는게 좋겠어요.


농담

2018.03.21 15:39:49

네 저도 너무 스트레스 받으니 엄마가 선택한 삶이다 엄마랑 분리하려고 노력하는데 쉽지않네요 조언 고맙습니다:)

화이트초코

2018.03.21 13:57:18

방법은 직접적으로 그 두분을 바꾸는건 안될것 같구요
어머님께서 다른 가족이 아닌 스스로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변화를 주셔야 가능할거에요
그럴려면 따님분이 옆에서 많은 신경을 써주셔야 할 거구요

물론 가까이에서 보는 것과 외부에서 보는 것이 받는 타격이 다를 수 밖에 없지만
그런감정들이 그 두분만을 향한건 아닐거에요
자기자신을 챙길줄 모르는 엄마에 대한 답답함
신경쓰고 싶지 않은데 외면할수도 없는 본인의 죄책감이 자극되는 것

지금까지 가족은 신경쓰지 않은채 너무 본인만을 위한것은 아닌지 돌아볼 필요는 있어보입니다

농담

2018.03.21 15:45:11

맞아요 엄마에 대한 답답함, 죄책감까지. 상당히 복합적이예요 저기에 쓴것만이 전부는 아니기에...

그래도 여동생과는 잘 지내는 편이였어요 이래저래 도와주려고 노력했고. 제가 결혼해서 따로 사는 동안엔 친구처럼 연락도 자주하고 왕래도 잦고. 하지만 같이 살면서 아빠의 단점을 점점더 닮아가는 동생을 보니 너무 속상하네요

조언 고맙습니다^^

꾸미쭈

2018.03.21 23:06:04

이혼이 답이에요. 이혼 없이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아요... 제가 볼때 아빠라는 분은 절대 변할 사람이 아니니까요.

농담

2018.03.22 18:05:07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조언 고맙습니다

칼맞은고등어

2018.03.23 10:11:23

개인사업자인지 법인사업자인지.
정확한 부채규모와 기타등등에 대한 정보는 전혀 없이.
문제 두 개가 있는데 어떻게 함?
이라면 당연히 문제를 당장 도려내란 답변밖에.
감사했다는 학비지원처럼 결혼할 때도 받았을 약간의 도움이 그 문제를 구성하는 상당한 원인일 수도 있음에도 내가 보기엔 어쩌구 저쩌구.

결혼한다고 누구나 어른이 되는 건 아닙니다.
님 결혼식장과 예식 비용을 적당히 채워 주었을 하객들 또한 그런 아버지가 그동안 뿌려댄 돈과 시간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을 것들.

그동안 단물은 단물대로 쏙 빼먹고 노후 준비 기타등등으로 쓴 물이 비칠 듯 하니
어떻게 할지 고민이요? ㅎㅎㅎ
안그래도 힘든 친정엄마 위한답시고 육아 떠맡기면서 푼돈 던져 줄 생각이나 하지 마시길.
평생을 헌신하며 살아온 엄마를 피해자로 만든 가해자가 꼭 두 사람뿐은 아니라는거.
그것부터 깨달으시는 게 먼저.

아름다운 효심에 웃고 갑니다.

농담

2018.03.23 11:29:29

음 뭐때문에 이렇게 화가나 계신거죠?ㅎㅎ

글을 다시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저희 집안 사정에 대한 진단을 받고 싶었던것도 사업을 어떻게 해야할지 조언을 구한건 아니예요.
그러니 제가 굳이 부채에 대한 정보를 낱낱이 쓸 이유도 없겠죠?

그냥 어떤 마음가짐으로 이걸 바라봐야 할지에 대해 객관적이고 냉정한 답변도 듣고 싶긴했어요.

님도 행복해지세요. 댓글 고맙습니다.

이진학

2018.03.23 20:03:38

아이고 죄송하게 됐습니다.

악의를 가지고 쓴 글이 아닌데 오해 할 만한 글을 싸질러 놨네요.

좋은 의미로 제 작은 행복을 감사하며 쓴 글 인데, 다른 사람 입장을 고려 하지 않고 제 생각만 하고 썼네요.

온라인에서 바로 적다보니 큰 실수를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Waterfull

2018.03.23 21:10:20

자신이 행복하다는 사실을

타인의 불행이 비교해야만 알 수 있다는 것은

참 불행한 일인 것 같네요.


농담

2018.03.24 15:24:35

누구나 남의 불행을 보면서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이렇게 직접적으로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님보다는 제가 주변 사람들에게 더 좋은 사람이겠구나 싶어서 감사하게 되네요.

훗날 살면서 힘든 일을 겪게 되시거든 내 불행이 누군가에게는 힘이됐구나 생각하시며 자위하셔요.

칼맞은고등어

2018.03.26 08:06:09

전형적인 내로남불. 엄마만 불쌍하네요. 아이고.
부모를 이혼시키겠다느니 뭐니 하는 소릴 하는 가정이 세상에 얼마나 될까요.
뭔가 이상하지 않나.

실제론 본인이 엄마뿐만 아니라 가족에 가해자의 입장일 가능성이 매우 크니 구원자는 커녕 중재자의 입장조차 무리라는 이야기를 해줘도 뭐. 엄마만 불쌍하네요. 남들 앞에선 효녀 코스프레 할거라 생각하니 아이고 통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1 10
54932 연애 속 긴장감. [1] 쥴. 2011-09-26 22513  
54931 월요일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을 위해 좋은 노래 하나 소개~ file 굴소년 2013-12-02 22339  
54930 부산 딥티크 매장 있나요? [3] 단호박 2011-05-30 22271  
54929 응급) 내일 제 연락처 먼저 주려고 합니다...;;; [6] 봄날의곰기다려 2011-06-25 22267  
54928 Hotel Costes [8] funfearless 2011-04-29 21959  
54927 <이기적인 특강>6탄 : 임경선의 애티튜드론 (12/16) [143] 캣우먼 2012-12-09 21828  
54926 카톡 문구 file [22] 고도리 2011-11-29 21803  
54925 휴대폰.. [10] 찰나 2011-07-07 21781  
54924 욱하고 욕하는 남자친구와 헤어진 후,,다시만나요, [40] 스카이매니아 2011-09-19 21739  
54923 <캣우먼>제안 [93] 캣우먼 2012-01-20 21635 2
54922 <이기적인 특강> 3탄 :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사전공지 [24] 캣우먼 2012-05-29 21550  
54921 눈이 높은 여자분들을 만나보며 느낀 점 [32] 쌔무 2012-04-02 21494 2
54920 인생컨설팅 [7] 그린다 2011-07-31 21432  
54919 <캣우먼>정모 이벤트 [47] 캣우먼 2011-10-31 21421  
54918 19) 처음인데요. 피임에 대해서... 조언좀 부탁드려볼게요. [8] 똑순이 2013-04-08 21281  
54917 예상치 못했던 휴가가 생겼어요 [4] 민여 2011-07-18 20673  
54916 결혼 할 사람은 느낌이 오나요? [5] 이플 2013-01-25 20596  
54915 이남자의 마음 궁금합니다. [6] 호지 2011-07-13 20549  
54914 소개팅한 상대방이 맘에 안들 때, 문자 그냥 씹는건 참 예의에 어... [2] 고마우이 2011-05-14 20360  
54913 [이기적인 특강 15탄] 강준만의 '진보란 무엇인가' [84] 캣우먼 2014-09-16 20028  
54912 <이기적인 특강 7탄>'고종석의 여성론 : 미입금자 및 추가신청 접수 [25] 캣우먼 2013-02-12 19942  
54911 여성분들 남자 목소리 많이 신경쓰시나요? [39] 시험돋는 2011-03-08 19937  
54910 화학박피, 받았어요 ㅜ [3] 케이케이 2011-07-04 19912  
54909 [독서소모임A] 12월 모임 장소 및 책 공지 [8] 버터호랑이 2011-12-12 19887  
54908 술 좀 마셨는데 수다떨고 싶네요. [39] 럽 is 2011-08-23 19873  
54907 <이기적인 특강>3탄 :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 정희진 선생님 [89] 캣우먼 2012-06-05 19681 2
54906 전화 안하는 남자. [6] 카페라떼 2011-05-18 19663  
54905 내가 당했던, 이별 후 남자에게 연락오게 하는 방법 중 하나... [4] yan 2012-10-04 19652  
54904 교정녀로 산다는것. [17] 자네 2010-12-14 19642  
54903 대학원생이 힘들때.... [10] 요즘배나오네 2011-06-02 19418  
54902 <이기적인 특강 12탄>미입금자 및 다음 대기자 명단 [15] 캣우먼 2014-03-18 19321  
54901 사막 [2] PSB 2011-08-07 19282  
54900 러패님들께 여쭙니다. 발목이 꺾였을(?) 때 [8] 와글 2011-06-22 19266  
54899 <이기적인 특강>2013 연말정산 [4] 캣우먼 2013-12-16 19254  
54898 <이기적인 특강>5탄:'사랑의 두려움,어떻게 할것인가>사전공지 [23] 캣우먼 2012-10-05 19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