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84

안녕하세요

저는 그냥 문득 궁굼한게 생겼는데

주변에 남자친구들 그니까 오빠들이 제

연애에 관심이 많아요.

요즘 만나는 사람 없냐

이상형이 머냐

소개팅 시켜주겠다

그리고 음 제가 너무 겁이 많으니까

자꾸 자기를 내던지라고 충고하고

나이트클럽이라도 가라 아니면 헌팅이라도 해라

막 감놔라 배놔라 ㅋㅋㅋ 아니 진짜 왜 구러는

걸까용...

특히 저는 남사친들한테

나가서 놀라는 말을 많이 들어요.

저는 평안하다가도 저한테 채근하는 것 같고

여러 사람들이 그러면 내가 먼가

잘 못 살고 있나? 이렇게 혼자 있으면 안되나

문제가 있는 것 같구..

왤케 오빠들이 자꾸 그런 말 하는 거예요 ?

그냥 궁굼해서요, 아니 그리궁..


나한테 마음 있나? 이런 생각은 안드는게


오빠들이 저한테 정식으로 데이트 신청은 따로 안하니까 저도 오해안하고.


진짜 친한 친구라는 믿음은 변함이 없고 


저도


오해는 안하는데 그냥 이해가 안가요 왤케 자꾸 머라고들 하는지


남자애들이 특히 저 좋아하지도 않으면서 제 연애에 관심이 넘 많음


제 착각일수도 ㅋㅋ 제가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건가요?


저두 근데 나름 맘에 드는 보이한테 선톡도 하구 그랬는뎅


아주 짧은 톡 몇마디 주고 받다가 그 친구가 확인도 몇일째 안하구 답도 없어서


그냥 말았는데! 저도 나름 데쉬하는데 자꾸 오빠들이 ㅋㅋㅋ 머라고 함..





후크

2018.03.24 20:27:46

원래 한국에 오지랖퍼들이 많아요.

그렇다고 그네들이 진심을 담아 조언하는것도 아니고.. 그냥 아무생각없이 툭툭 던지는거에요.


신경쓰지 마시길.

꾸미쭈

2018.03.26 10:47:02

자기인생은 내리막 길이던 그시절 오빠들

kjlee1986

2018.03.27 20:42:55

혹시 나이가 어떻게되세요? 저중에 맘에 들어서 괜히 저러는 남자 있을걸요..


근데 절대로 정식으로 자기 마음을 진솔하게 표현하기전에는 받아주지마세요.


그럴 용기도 없어서 여자님한테 소개팅해봐라 너를 놓아라 헌팅이나 나이트라도 가봐라 하면서

진짜 그런데 가는지 어떻게 하는지 보고 자기도 대쉬할 수 있을지 대화 할 주제는 없고 그런쪽으로만

 자꾸 찔러보는거에요. 찌질이들이 저러다가 여자님 남자친구라도 생기면 사실 나도 너 좋아했다고 고백아닌

고백이 들어올수도 있음...ㅡ.ㅡ그런 애들을 거르세요


글고 소개팅 주선해주는 남자들은 여자님을 괜찮게 생각하니 해주는거거든요.


그러니 어느정도 마음은 있는거지요. 사실 소개를 주선해서 여자님이랑 친해지려는 심보도 있을 수 있어요.

 근데 정말 친한 여동생이 저한테 소개팅을 해줘서 저도 역으로 해주고 그런 것 하고는 좀 다른거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0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96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69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6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3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1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78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65 10
54979 연애를 지속하는 조건 [9] 로멩가리 2018-06-28 765  
54978 또한번의 자립하기? [5] 뾰로롱- 2018-06-27 425  
54977 제가 이상한지 봐쥬세요 [11] 둥글게둥글게 2018-06-27 820  
54976 제가 이상한건지 상대가 이상한건지 좀 봐주시겠어요...? [4] 마미마미 2018-06-26 617  
54975 유치뽕짝 시 [2] 뜬뜬우왕 2018-06-26 161  
54974 오늘 강남역 부근에서 보실분 계세요? 녹차마루 2018-06-26 438  
54973 아주 가끔씩 시를 써요. [3] 십일월달력 2018-06-26 208  
54972 친구의 결혼 말리고싶어요 조언부탁드려요 [13] ricky5335 2018-06-26 885  
54971 해외생활에서의 외로움 [5] 냥반 2018-06-26 531  
54970 연애상담ㅠ [4] gksdid77 2018-06-25 499  
54969 사업을 하는 여자친구와의 갈등...가치관 문제 [8] sosim 2018-06-25 632  
54968 우리나라는 대통령이 되면 공감능력을 상실하는건가요? [6] Quentum 2018-06-25 568  
54967 소개팅남과 한번 더 만나고 싶어요 하지만 [6] 열아 2018-06-25 739  
54966 9살 아들이랑 남편이랑 맨날 싸워요(반전있어요^^) [2] 밀크 2018-06-25 359  
54965 동호회에서 마음에 드는 분께.. 어떻게 표현 할까요..? [2] 프리프리임 2018-06-25 423  
54964 나의 문제 [5] freshgirl 2018-06-24 422  
54963 남자친구 업소녀 [8] 생각의결 2018-06-24 947  
54962 남자친구 거짓말관련 고민입니다. [4] 조리퐁 2018-06-24 572  
54961 오늘 밤 [2] 5년 2018-06-23 427  
54960 내만 안되는 연애 [4] 예쁘리아 2018-06-23 670 2
54959 알바_소회 [7] 뜬뜬우왕 2018-06-23 314  
54958 연애중입니다 [7] 몽이누나 2018-06-23 643  
54957 고민이 있어요 [1] Moxi 2018-06-23 190  
54956 권고사직당했네요 [6] 디디에 2018-06-23 673  
54955 여자와 알아가는 단계에서 제가 문제인건가요? [19] 레몬차 2018-06-22 900  
54954 선톡 해놓고 답장을 안읽씹 하는 경우 [7] 쵸코캣 2018-06-22 586  
54953 남자친구한테 위로해주고 싶어도 [6] 유은 2018-06-22 429  
54952 눈을 낮춘다는 의미는 구체적으로 뭘까요? [10] deb 2018-06-21 594  
54951 외국인 친구 생일 [2] 행복행복해 2018-06-21 155  
54950 여자도 나이먹어도 결혼할사람은다하죠.문제는... [3] 요지경 2018-06-21 803  
54949 교제의 반대. [9] 고니고니 2018-06-21 477  
54948 조금 슬프네요 [9] 아하하하하하하 2018-06-20 754  
54947 남자친구에 아리송한 말들을 듣고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22] 지롱롱 2018-06-20 931  
54946 직장 선배 대처 [8] 낭낭낭낭 2018-06-20 539  
54945 매복사랑니 후기 [2] ㉬ㅏ프리카 2018-06-20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