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50

합의 하에 헤어짐.

조회 929 추천 0 2018.04.07 22:36:38
2년을 조금 넘게 만난 애인과 헤어졌어요.


원래 친구로 지내던 기간이 제법 길었어요. 한 7,8년? 그러다 감정이 싹터서 연인으로 만나기 시작했었고요.

기본적으로 참 선량하고 좋은 사람이에요. 정의롭고, 바르고 건실한 사람.
무던하고 감정적으로 흔들리는 일도 적고요.

반면에 저는 굉장히 감정적이고 심적으로 연약한 부분이 있으면서 남들에게는 그걸 보이고 싶어하지 않는 이상한 자존심이 있어요. 심지어 가족에게도. 괜한 걱정 끼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고요.
그렇다 보니 연인으로부터의 감정적인 섬세한 보살핌이 너무 필요한 사람이거든요... 그 친구는 감정적으로 다소 무딘 부분이 있어서 제가 어떤 일로 마음이 힘들 때, 우울하고 절망적이어서 무엇도 하기 힘들 만큼 흔들릴 때 그걸 눈치조차 못 채는 일이 많았죠. 뭘 어쩔 줄을 몰라서 그저 바라보고만 있는 일도 많았고요.
반면에 그 친구가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는 다소 섬세한 제가 말하지 않아도 캐치해내고 무엇이라도 해주고 싶어했었는데.. 이게 서로 익숙해지다 보니 그 친구는 제가 놓치는 부분이 생길 수록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잘 알아 주었는데" 하고 서운해하게 되고, 저는 저대로 왜 나만? 나만 모든 걸 알아주어야 하는데.. 하는 억울함이 생기고 자꾸 다툼이 생기게 되었어요.

같은 문제로 무던히 다투고 조율하려고 하지만 이게 원래의 성향이 그렇지 못한 그 친구는 힘들어하게 되고 저는 자꾸.. 감정적으로 목말라하게 되는 일이 반복되게 되어서. 서로 좋게 이야기 하고 연인 관계를 끝내기로 합의했어요. 저에겐 아무리 사랑해도 포기하고 살 수 있을 만한 문제가 아니었거든요.
우리가 오래 친구로 지내왔던 것 이상으로 좋은 친구가 되자고. 사랑했던 시간을 잘 정리하고 서로 사심 없이, 아무렇지 않게 서로의 연애까지 축복해줄 수 있는 사이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서로 얽힌 소중한 친구 지인들도 많아서 단번에 관계를 끊는 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도 해요.

사실 밉고 싫어서, 서로 끝을 보고 헤어진 게 아닌 이런 이별은 저도 처음이라서.. 자꾸 생각하고 반추하게 되어요. 그치만 누구 하나가 나빠서가 아니고 도저히 맞추기가 어려운 성향의 차이 때문이라 헤어지기로 한 선택 자체는 후회하지 않아요. 노력했지만 어쩔 수 없는 문제라면, 포기할 수도 없다면.. 헤어져야만 하는 거잖아요.

이렇게.. 어쩔 수 없는, 도저히 맞출 수 없는 문제로 헤어지게 되었을 때.. 어떻게 생각하는 편이 도움이 될지 조언을 구해요. 감정적인 미련은 당연히 있지만 이걸 잘 넘기고 잘 애도하여야 한단 거 알아요. 그 친구가 정말 좋은 잘 맞는 사람 만나기를 바라고 제가 그런 사람이 되어 주지 못해서 미안해요. 어쩔 수 없다는 거 알면서 많이 마음이 아프고 속이 상하네요.

뭘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어떻게 하면 감정의 찌꺼기를 해소하고 이전처럼, 혹은 이전보다 더 좋은 친구로 남아 줄 수 있을까요?
저도, 그 친구도 감정을 잘 추스르고 친구로 남기를 원해요. 좋은 사람이었으니까, 그리고 대학 시절 이성적 관심이 없을 때도 거의 베프? 처럼 실질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고 서로 배울 점이 많은 친구라고 생각했으니까..

두서 없이 마구잡이로 써내려간 글이지만 러패 여러분의 조언을 바랍니다. 마음이 참.. 좋지 않아서요.


마제스티

2018.04.08 17:49:31

연인이었던 사이가 다시 친구로 돌아가긴 어렵지 않을까요? '친구'라는 이름을 붙이는 건 간단하나, 예전처럼 절친한 느낌은 절대 안들겁니다. 그냥 그 관계는 흘러가는대로 놓아두시는게 어떨까요? 굳이 이리저리 원하는 방향으로 고쳐보려 하지 마시고요. 표면적으로야 모르겠으나 내면적으로는 피차 서로 끝난 관계니까요.

Waterfull

2018.04.08 18:34:57

짧지 않는 시간이었을텐데

안타깝네요.

서로에게 좋은 연인이기 위해 상대방을 게으르게 만든 면이

적잖아 있는 것 같아요.

내가 연인으로 남아있기 위해

타인에게 요구했어야 하는 것들을 요구하고

그것을 충족시켜줘야 함에도 불구하고

어떤 관계는 일방적으로 흘러가는 것은

그냥 안 맞는게 맞는 것 같아요.

조금 서로 혼자만의 시간을 가져보시고 그리고 나서도

친구로 서로가 필요할 때 친구가 되는게 낫지 않나요?

오늘부터 요이땅 친구 컴백 이런 것도 부자연스럽고

웃기잖아요. 연인으로 남기 위해 조금은 더 부지런하게

상대방의 욕망을 들여다 봐야 하는데 그걸 하지 못한 사람을

친구로 갑자기 신뢰할 수는 없는 거잖아요.

로로마

2018.04.09 08:54:58

두 분 말씀 감사합니다. 해 주신 모든 말씀들이 다 맞네요. 너무 당장 제 욕심에 어떻게 하려고 하기보다는 조금 쉬고.. 어떻게 지내게 될지 모르는 다음 스텝을 기약해야 할 것 같아요. 정말 고맙습니다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4.10 18:01:01

저두 합의하에 헤어졌어요

싸우지않고 헤어지니 미련없고 맘정리는 더 잘되는것같아요

일상의아름다움

2018.04.15 13:30:25

저도 합의하에 헤어진지 2주 정도 되었네요. 뭔가를 어떻게 하겠다는 마음보다 있는 그대로 내버려두는 게 필요한 것 같아요. 

상대방에 대한 생각을 하기보다는 본인의 일에 집중하면 아픈 마음이 좀 덜해지는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5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9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10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9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12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31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1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8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243 10
55145 현실적인 결혼에 대해 조언좀 해주세요..(내용길어요) [14] 하얀장미 2018-09-02 1082  
55144 끄올~친구~~ [5] 뜬뜬우왕 2018-09-01 383  
55143 짝사랑 결말. 완전한 파국 [14] 달려라 달려 2018-09-01 855  
55142 용서해주세요. [2] 나도모르게 2018-08-31 433  
55141 헤어진 전남친.... [5] hades 2018-08-31 716  
55140 고해성사..ㅎㅎ [4] qq 2018-08-31 394  
55139 골절인이 되었네요ㅠ [4] 양벙글 2018-08-31 268  
55138 다래까 이른데쇼 [1] 바두기 2018-08-30 199  
55137 에너지를 얻는 대화법 [4] 뜬뜬우왕 2018-08-30 313  
55136 꼭 조언 부탁드립니다. 퇴직금으로 사업 하시려는 아버지 [7] 봄이좋다 2018-08-30 418  
55135 30대 여자 진로 [28] sooo 2018-08-29 1327  
55134 솔로력의 위기 뜬뜬우왕 2018-08-29 242  
55133 여기 글들보니 남자도 외모가 중요하긴 중요한가보네요.. [15] 민트우유 2018-08-29 852  
55132 헤어진지 3일째. [3] 라영 2018-08-29 305  
55131 성적매력없는 남자. [9] Chiclovely 2018-08-29 968  
55130 지금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어요. Quentum 2018-08-29 152  
55129 삼국지 책 추천부탁드려요 [1] 마노쁠라스 2018-08-28 129  
55128 목소리 좋은 병원 직원 [1] Marina 2018-08-28 363  
55127 한 번이 어렵지. 두 번은 너무 쉽다. 이혼남녀 데자부 [4] 칼맞은고등어 2018-08-28 538  
55126 인생의 실패자 같아요 [15] 꽃보다청춘 2018-08-28 809  
55125 외근직 (출장만 다니는직업) 에어컨. 들고다니고싶은... [1] 총각남 2018-08-28 203  
55124 아놀드의 근육 자랑 [1] 로즈마미 2018-08-27 205  
55123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요 nusuoy 2018-08-27 225  
55122 자가진찰. 1 [1] 식권 2018-08-27 301  
55121 가을타나봐요... [3] qpwo 2018-08-27 377  
55120 불안한 연애, 나의 문제일까 그의 문제일까 [4] 플립 2018-08-27 521  
55119 굉장히 우울한 요즘. [10] freshgirl 2018-08-26 725  
55118 진로 고민 + 공허함 [12] yumearth 2018-08-26 567  
55117 내가 연애를 못 하는 이유 & 나쁜 남자의 정의 [2] 곰돌이푸우 2018-08-26 593  
55116 댄스 음악인데 슬픈? [2] 뜬뜬우왕 2018-08-26 159  
55115 친구가 애인이 생겼네요 [5] 생제르맹 2018-08-26 558  
55114 9살 연상을 좋아해요ㅜㅜ [18] 얼린솜사탕 2018-08-25 862  
55113 키보드로 타자칠때 제 오른손이....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8-25 281  
55112 비혼으로 살기에 가장 힘든 점 [8]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8-25 1018  
55111 새까매 새까매 뜬뜬우왕 2018-08-25 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