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3
그리고
만나는 중이에요.

만나면서
그냥 사람 자체만 보고 심각해지지 말자 했는데

그가 꾸린 가정에
질투가 나네요.


제가 할 수 있는 건
마음을 주고 받는 거 정도라는 걸 알아요.

출근길 배웅도
한 침대에서 매일 일어나는 일도
아이와 외식을 하는 일도
저에겐 허락되지 않죠.



마음은 이리 제멋대로인데
그도 나도 서로를 원하고 있는데
할 수 있는 건
몰래, 서로를 바라보는 것 뿐이네요.


지극히 일반적이진 않지만
이것도 사랑이라 부를 수 있을까요.


알린

2018.04.11 02:04:36

왜곡된 사랑 아닐까요

안목

2018.04.11 02:37:18

사랑이죠... 주변 환경은 힘들어도 머리로는 아니라 말해도 몸은 마음은 서로를 좋아하니 사랑이죠..

혹시 님 아버지가 님처럼 지금 어머니랑 님이 아닌 다른 여자를 좋아해서 다른 여자한테 몸 마음 금전적인걸 해주면..
아버지 새로운 사랑을 축하해 주세요..

십일월달력

2018.04.11 08:03:37

잘못된 사람은 없어요. 잘못된 장소에서 만날 뿐이지.

꾸미쭈

2018.04.11 12:17:10

바우어새의 경우엔 사랑 맞아요. 하지만 우리나라 인간사회의 풍습은 일부일처에요

율.

2018.04.12 00:44:18

님은 사랑일지 몰라도 상대는 아닐껄요 상대는 님을 숨기며 부끄러운 사람이 되는걸 강요하고 사랑에 항상 목마르게 만들다 천천히 말라죽일꺼에요.. 부인을 두고 딴여자 만나는 상대가 좋은사람일 경우는 없어요 안들리시겠지만.. 고작 그런상대때문에 님의 가치를 후려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Waterfull

2018.04.12 09:51:26

추천
1

유부남을 좋아하는게 아니라

그 유부남 부인이 가진 가정, 남편, 자식, 가족 연대감

안정감을 원하는 거예요. 하지만 내가 그 자리에 들어간다해도

내가 그런 것을 만들어낼 수 있을 정도의 사람이 나는 아닌 것 같아요.


다솜

2018.04.12 12:50:40

갑툭튀 죄송한데, 저한테도 맞는 말인 거 같아  추천눌렀어요. 10년된 여친이 있는 남사친이 부럽고, 또 그 친구가 좋았는데ㅡ 그건 그 남사친이 가진(나는 가지지 못한) 그 시절을 이어온 사람과 같이 지낸다는 연대감, 안정감을 원하는 거였네요. 간지러운 곳을 긁어낸 듯한 시원함입니다. ㅎㅎ

제발

2018.04.26 17:28:36

저도 공감이에요.

자존감이라고 하죠? 스스로를 많이 돌아보세요. 스스로를 많이 사랑해주세요.

결정을 내리지 않고 지금 관계를 유지하는건, 스스로 상처내시는 거에요..


스스로에게 집중하시고 사랑주시다보면-

서로 떳떳한 사람을 만나서

그 유부남 못지 않고 당신이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행복한 남자로 만들어줄 여자가 되어있을거에요

그 안에서 행복하실거고요

화이트초코

2018.04.12 16:56:17

그렇게 하염없이 감성적으로만 가시면 메마르는 것 밖에 결론이 없어요.

흘러가는 상황이 사랑인지 아닌지가 중요한게 아닌것 같네요. 

칼맞은고등어

2018.04.13 09:26:21

추천
1
가을은 한참 멀었는데 ㅈㄹ도 풍년이네 ㅎㅎ
몰래 서로를 .빨아.보는 것뿐으로 고쳐주고 싶으네.
애정결핍은 정신질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2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2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84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81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63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77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9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72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49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936 10
55308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167  
55307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273  
55306 두 남자 중 [5] dwef22 2018-11-27 305  
55305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173  
55304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4] summary 2018-11-26 774  
55303 먼데이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26 162  
55302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359  
55301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250  
55300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176  
55299 왜 이별은 언제나 똑같이 힘들까요?? [10] subtle 2018-11-26 379  
55298 방어회 [3] 십일월달력 2018-11-26 218  
55297 존예.그리고 영원히 안녕. [4] 칼맞은고등어 2018-11-26 407  
55296 자존감이 너무 낮아요.... [10] 우울 2018-11-26 464  
55295 여자친구 말버릇 [3] summary 2018-11-26 295  
55294 헤어진지 3년된 여친에게 연락을 해보았습니다. 젤리2 2018-11-25 358  
55293 오늘도 휴일 출근.. [1] 권토중래 2018-11-25 145  
55292 회사란 원래 이런 곳인가요?(직장다니시는 분들 조언좀요ㅜㅜ) [8] 컴컴별 2018-11-25 552  
55291 남자친구랑 헤어져야 되나 고민입니다 [10] 미래2 2018-11-25 642  
55290 애인과 써보면 재미있을 것 같은 아이템 에스밀로저스 2018-11-24 263  
55289 뉴스를 보다가 [1] dudu12 2018-11-24 171  
55288 기시감?예감? 뜬뜬우왕 2018-11-23 161  
55287 값비싼 명품 케익 [1] 로즈마미 2018-11-23 331  
55286 씁쓸한 마음 [7] 비오는날엔비빔면 2018-11-23 491  
55285 ㅇ 뉴스를 볼 때 마다 당신의 불행을 생각한다 [1] 에로고양이 2018-11-23 229  
55284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하는데 Quentum 2018-11-22 114  
55283 미련 버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8] 무먀모 2018-11-22 615  
55282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325  
55281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7] 영원히 2018-11-22 517  
55280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313  
55279 남자친구가 거짓말. [24] 오늘온도 2018-11-22 845  
55278 교황?ㄷㄷㄷ [1] 로즈마미 2018-11-21 195  
55277 요즘 알테나 2018-11-21 203  
55276 상상해보는 나의 독거라이프와 결혼라이프 [7] 뜬뜬우왕 2018-11-20 609  
55275 메롱~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1-20 179  
55274 화요일 같은 삶 [6] Waterfull 2018-11-20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