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5

이코노미 장거리 10시간 이상 비행기 타고 여행다니시는 분들께 궁금한 게 있어요.


장거리는 한번도 한적이 없어서 여행은 가고 싶은데 비행기 타는 게 두렵습니다.

미용실에서 2~3시간도 못견뎌서 미용실도 잘 안가는 스타일이에요. ㅜㅜㅜ

일본이랑 필리핀 비교적 짧은 거리도 지루해 디지는 줄 알았어요.ㅠㅠㅠ

물론 도착하고 여행할 때는 정말 행복했음


그런데 이번 여름에는 좀 멀리 가보고 싶어요. 러시아나 알래스카 등 추운 지역으로 갈 생각입니다.

생각에 앞서 비행거리가 걱정이 되서 여쭤봐요... .도대체 어떻게 기내에서 견디시나요?


비즈니스석은 안돼요. 돈이 없어서 ㅋㅋㅋ




케인

2018.04.12 12:09:59

자는게 제일 좋긴해요..

다솜

2018.04.12 12:42:43

ㅋㅋ 자는 것도 세네시간이지 열시간 이상은...ㅎㅎ

나이롱킹

2018.04.12 13:02:07

영화한편 보고 위스키 한잔 달래서 원샷하고 주무시면 됩니다.

몽이누나

2018.04.12 13:21:08

영화 두편보고 먹고 자고 화장실 다녀오면 생각보다 금방 도착하더라고용.

비행기에서 숙면하실 수 있게 "피곤한 몸상태"로 가시는걸 추천드려염

또다른나

2018.04.12 15:24:09

저도 몽이누나님 처럼 많이해요- 


유럽이랑 미국 호주 갈때 매번 가기전날 밤을 샜어요- 

물론,, 짐싸기가 덜되서 그럴때도 많았지만;;;; 

밤새서 비행기타면 10시간 비행이 4-5시간 비행처럼 느껴져요 ㅋㅋ 

비행기에서 푹 자는것으로~ 

그리구, 오히려 아침비행기가, 밤새고 몽롱하니 탈만하구, 

밤비행기는 원래 자는시간에 자려구 해도- 어색하고 그래서 잠이 잘 안오더라구요~~ 


다음달에 타는 비행기는 밤비행기에 새벽시간 환승인데; 

좀 걱정이 되네요~ 


아 전 그래서 수면유도제같은거 챙기기도 해요~ 

칼맞은고등어

2018.04.13 09:23:29

칠레ㅡ페루 직항 노선 추천.
비행시간만 24시간.

불곰국이나.쌀국은 그리 먼곳이 아닌데.ㅎ

Blanca

2018.04.18 06:06:31

모스크바까지는 약 7-8시간 쯤 걸릴 것 같은데요.

영화 두 개 보고 기내식 먹으면 금방일거에요.

웃기는 소설책 한 권 독파할 때도 있어요.

저는 비행기 탈 때만 노이즈캔슬링 헤드폰을 애용해요.

음악 안 듣고 노이즈캔슬링 기능만 이용해요.

덜 피곤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7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28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1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0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18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3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5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37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6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39 10
55230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625  
55229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42  
55228 에쵸티 콘서트.... [1] 빠이 2018-09-21 347  
55227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470  
55226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634  
55225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958  
55224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288  
55223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39  
55222 대화, 다툼 [13] stepbystep 2018-09-20 602  
55221 첫 소개팅과 인연.. [14] 스머펫트 2018-09-20 810  
55220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496  
55219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901  
55218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45  
55217 보면 볼수록 마음이 끌립니다. 어떻게 다가가면 될까요? [10] Maktoob 2018-09-19 680  
55216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11  
55215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662  
55214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593  
55213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7] 으아아아아!! 2018-09-19 430  
55212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264  
55211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843  
55210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332  
55209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08  
55208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12  
55207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40  
55206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283  
55205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457  
55204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002  
55203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557  
55202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07  
55201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714  
55200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856  
55199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350  
55198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441  
55197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08  
55196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