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7

문득 가까이에서 마주 앉아 바라본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이렇게 사적인 거리에서 사람 얼굴을 가까이 쳐다볼 관계는 많지 않은데
그때마다 난 생각했던 것 같다.

'가까이서 보는 사람얼굴은 이렇게나 안쓰럽구나-'

 

이 거리에서만 볼 수 있는 미간주름이나 숨겨지지 않는 주근깨 같은 것들을 보며

누구나 다 자기만의 삶의 무게를 지고 살아가는 것 같아, 같은 인간으로써의 동질감과 측은지심이 든다.

 

집에 돌아간 당신과 통화를 하다 문득 이런 얘기를 꺼냈더니
역시나 한번도 그런 생각은 해 본적 없다는 사람. 태어나 처음 들어보는 소리라는 반응이다.
왜 내 얼굴이 찌들었드나, 라며 역시나 장난으로 받아치는 단순하고 즐거운 사람.


유독 생각이 많은, 너에 대한 내 마음의 투영인가보다.

 


...
좀 더 솔직해보자면 관계가 끝을 향해 달려갈때 자주 느꼈던 감정인 것 같다.


너와 나도 어쩔수 없는 한계, 그런걸 온몸으로 느끼며
그 사람이 벗어놓은 안경 그런걸 보며 한참을 혼자 울기도 했었다.


너를 만난지 한달이 다 되어가고, 내 인생에 없던 사람과 단기간에 참 많이도 가까워졌다.

넌 함께 할 미래를 꿈꾸고, 가까운 사람을 소개시켜 주겠다 하지만
마냥 연애의 달콤함만 즐기기엔 내 마음은 이미 커버렸나보다.

 

 

 

 


 



Waterfull

2018.07.16 13:03:30

전형적인 투사를 잘 설명해놓은 글이네요.

나는 너와 만날 때마다

네가 거울처럼 비춰주는 

내 안스런 모습을 대면해야해서

불편한 마음이 커져가고 있어.

몽이누나

2018.07.16 13:45:54

그러게요

연애가 힘든 이유도, 그래서 역설적으로 연애에 대한 환상이 큰 이유도,

다 부정적인 자아상을 대면하기 불편해서 일까요?

 

Waterfull

2018.07.16 14:22:27

내 본모습을 보면 불편한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긴 하겠지만

그게 이 연애의 불편함의 100%는 아니겠죠.

자신을 들여다 보는 시간을 조금 가지는 것도 좋겠어요.

그래야 이 연애가 종결되도 다음 연애는 조금 더 나아질 수 있겠죠.

몽이누나

2018.07.16 14:34:59

넘나 오랜만에 연애고, 솔로인 시간동안 자신을 많이 들여다 봤다 생각했는데..

역시 사람은 잘 변하지 않나봐요 ㅎㅎ

몇년 전이랑 비슷한 고민중인걸 보면 ㅎㅎ..

어쩜 비슷한 사람과, 비슷한 연애만 하고 있는 걸지도....? 참 관성은 무습다

 

뜬뜬우왕

2018.07.25 11:00:20

안쓰러운데,,계속 보고 싶지 않은거죵.-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8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1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98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0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0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1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7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3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4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18 10
55302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24  
55301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28  
55300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904  
55299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37  
55298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56  
55297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50  
55296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619  
55295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32  
55294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582  
55293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28  
55292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16  
55291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53  
55290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30 1
55289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97  
55288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0  
55287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16  
55286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03  
55285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28  
55284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05  
55283 근황 [2] joshua 2018-10-16 272  
55282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19  
55281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56  
55280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561  
55279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54  
55278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3  
55277 스무 살 남친;; [4] 유리동물원 2018-10-15 442  
55276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42  
55275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10  
55274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12  
55273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292  
55272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03 2
55271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869  
55270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15  
55269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16  
55268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