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8

이범석과 홍범도

조회 294 추천 0 2018.07.18 10:05:09

무장독립운동에 대한 글만 읽으면 엄숙하고 숙연해지는 기분에 독립투사들을 검색해 봤다.
들어는 보았는가, 봉오동 전투의 승리자 홍범도.
부잣집 머슴으로 살다가 독립투사로 평생을 바친 위인이다.
변변찮은, 아니 입에 풀칠조차 하기 힘들었던 우리의 조상들은 기꺼이 독립을 위하여 피를 흘렸으며
전사한 동료의 눈꺼풀을 덮어주지도 못한 채 서둘러 이곳 저곳을 옮기며 악랄한 일본군에 맞서 싸웠다.
독립투쟁은 선택이 아니라 그들의 운명같았다.
추운 겨울날 천조각 몇 장 걸친 것이 전부였고, 동상이 걸리도록 옮겨다녀야 했다. 그러다 일제 앞잡이 같은 동지에게 잘못 걸리기라도 하면 개죽음을 당했다.
그렇게 독립을 피로써 이루어 내었는데
70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의 모습은 어떤가.
내가 행할 수 있는 애국은 무엇인가.
발해의 역사
고구려의 역사
간도
독도
...
중국이 탐내고 일본이 왜곡하고.
그럴 일은 없어야겠다만

(이하생략)


망향가/ 이범석


고국산천 내 고향은 몇 천리던가

고향 떠나 낯설은 만주벌판에

황혼에 싸워서 늦은 저녁에

사랑하는 내 동기는 하직하누나

적탄에 쓰러지는 동기 앞에서

꿇어앉아 눈물겨워 이름 불러도

말 없는 시체야 나의 동기야

다 식은 팔목에 시계만 돈다

남아의 영별인가 슬픔이런가

나는야 승리깃발 휘날리며

기어코 고향으로 돌아가련다

너의 원수 억천 만번 내가 갚으리

동기야 잘 있거라 나는 간다.




 2015. 3. 28. 에 쓴 제 일긴데 3년이 지나 읽어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신기하게도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 등 보훈대상자 분들을 위해 일하는 부서에 있습니다.

아침에 우연히 싸이월드 생각이 나서 읽는데

초심을 많이 잃었었구나 반성하게 되었어요.

뜨거운 가슴으로 일해야겠습니다.

대한민국 빠이팅!!





뜬뜬우왕

2018.07.18 10:09:06

오 마음이랑 연결되서 일을 하시는군요.
저는 영혼을 빼놓구 일하는 통에 힘들.ㅋㅋ

Quentum

2018.07.18 11:59:02

가끔 일자무식들이 한국을 독립시켜준건 미국이고 한국애국지사들은 아무것도 한것이 없다고들 하죠. 

그러나 독립투사들을 비롯한 한인애국단 같은 애국애족 단체들의 활동이 없었다면 국민당 장제스의 협력 조차 

받을수 없었고 1943년 카이로 회담에서 한국의 독립을 보장받지 못했을 겁니다. 

그분들의 희생이 있어 한국이 독립했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입니다. 


그뿐 아니죠. 북한 김일성은 일제의 탄압으로 황폐해진 국토를 한국전쟁으로 또한번 유린합니다. 무기도 지원도 

하나 없이 맨몸으로 국군들은 맞서 싸우고 대통령은 위기 대응하나 하지 못한채 도망갑니다. 산화하신 국군장병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는 세계유래없는 독재 정권에서 최악의 유사국가사례로 전락했을겁니다. 


군사독재에 저항하신 민주주의 투사, 현대국가를 이룬 일꾼들까지 대한민국은 그 분들의 피와 땀으로 이루어진 나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0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8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93 10
55602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595  
55601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150  
55600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2] 로즈마미 2019-03-11 219  
55599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129  
55598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123  
55597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6] ㉬ㅏ프리카 2019-03-11 574  
55596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201  
55595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376  
55594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179  
55593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182  
55592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393  
55591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186  
55590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457  
55589 원나잇 [4] 넬로 2019-03-07 602  
55588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151  
55587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648  
55586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134  
55585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481  
55584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376  
55583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645  
55582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183  
55581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170  
55580 [7] 비누향기1 2019-03-04 324  
55579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371  
55578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696  
55577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459  
55576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696  
55575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8] 빈빈 2019-03-01 579  
55574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289  
55573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228  
55572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858  
55571 커리어 선택의 기로.. 고민중이예요ㅠ [8] 니미라이 2019-02-28 431  
55570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681  
55569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4] 콩재 2019-02-28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