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하지만 태어났다


죽고싶다


하지만 죽을 수 없다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이란말인가





뾰로롱-

2018.07.19 08:43:16

흠,, 많이 힘드신가봐요.. 

친구의 유무에 앞서, 마음건강을 한번 살펴보시면 좋을것 같아요

그간 내안에 쌓인 상처들에 약발라주며 재생하는 시간이요.. 


학생이시면, 학교 상담실을.. 

학생이 아니시라면, 만으로 23세 컷트라인이시니 청소년 상담센터에 가보시면 좋을것 같아요. 


저도 딱 그때 청소년 상담센터에서 상담받으면서 내적으로 외적으로 많이 편안해 지는 법을 배웠었어요.. 

상담센터와 함께.. 약물치료도 고려해보세요. 



+ 저역시 외로움과 고독에 몸부림치는 1사람으로써, 마음에 새긴 말이예요 


" 외로움은 인생에서 가장 오랜시간 함께하는 친구다, 고로 고독력을 키워야 한다 "

" 혼자있던, 함께있던, 외로움도 함께다 = 누군가와 함께한다고 외로움이 사라지진 않는다"

" 지금 이순간 외롭다면, 내가 잘못 산것도, 내가 있는곳이 잘못된것도 , 내 자신이 못난것도 아니다.

  그냥 인생의 아주 평범한 날일 뿐인다."


뜬뜬우왕

2018.07.19 10:46:18

엄마아빠가 님 태어나길 원했어요.ㅎㅎ태어났으니 죽는건 자유지만, 죽을 필요 있나요?

Waterfull

2018.07.19 14:08:17

죽을 수 있을껄요.

세상에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사람이 어딨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7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7 10
55313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882  
55312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04  
55311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685  
55310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03  
55309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69  
55308 31년동안 정말 좋아해본 사람이 없는게 정상일까요? [5] clover12 2018-10-20 719  
55307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457  
55306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561  
55305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12  
55304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463  
55303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651  
55302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28  
55301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33  
55300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915  
55299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38  
55298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56  
55297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51  
55296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631  
55295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35  
55294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586  
55293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32  
55292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18  
55291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56  
55290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30 1
55289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97  
55288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0  
55287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16  
55286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11  
55285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28  
55284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05  
55283 근황 [2] joshua 2018-10-16 273  
55282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24  
55281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60  
55280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569  
55279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