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12

며 칠전 먹다 남은 카레를 데운다. 맑은 날씨. 술을 잔뜩 마신 다음날, 첫 끼를 카레로 시작하는 것이 옳은 선택은 경험상 아닌 것을 알지만 계속 데우기로 한다. 맑은 날씨. 부엌에는 큰 창문이 하나 있고, 그 창문 너머로는 우리 아파트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한 고등학교 운동장이 훤히 다 보인다. 축구를 하는 아이들 모습. 농구를 하는 아이들 모습. 그걸 보는 나머지 아이들. 그래, 체육시간인가 보다. 쉰내 풀풀-나는 체육복 따위를 빌려 입던 기억이 난다. 그걸 얼른 갈아입고 도둑괭이처럼 여자아이들을 훔쳐보던 기억의 편린. 그러고도 꽤 순수했다고만 말하고 싶은 나의 그 시절들,.

 

카레를 올린 가스레인지 불을 끄고, 창가에 턱을 괴고서는 물끄러미 그걸 본다. 나 저 나이 때는 무슨 생각을 하고 지냈을까. 너희들 그 나이 때는 무슨 생각을 하는지. 밥 차리다 말고 그런 생각을 쓸데없이 한다.

 

최근 몇 번, 내가 운동하는데 여동생이 함께 따라나선다. 무슨 생각을 하고 사는지 모르겠는 너. 아빠의 방 청소 좀 하라는 잔소리도 이제는 포기하게끔 만들고, 몇 번의 날은 새벽이 훌쩍 지나 늦게 들어와 폰만 만지작거리다가 씻지도 않고 잠에 든다. 그럴 수도 있지, 오빠로서 딱히 힐난하고 싶진 않지만 무슨 생각을 하고 사는지는 종종 궁금해진다. 운동한답시고 따라나서서는 삼십분도 제대로 뛰지 못하는 체력, 그제야 조금은 동생이 못마땅해지는 나란 오빠.

 

갑자기 왜 따라 오냐. 물으니까 남자친구가 생겼단다. 그래서 살 빼려고 이러는 거냐니까 그렇단다. 그래, 그런 생각을 하고 있구나. 뽀뽀는 했냐? 했단다. 뭐지, 진도 엄청 빠르네. 생각하는 찰나에 볼 뽀뽀란다. 아빠도 아니면서 조금의 안도를 한다. 야, 오빠는 볼 뽀뽀도 부끄러워서는, 한 달 만에 하고 도망갔다. 옛이야기를 말해주려다가 꼰대 같아 관뒀다. 사랑이라 말하고 싶지만 그래도 그것보다는 궁금증이 더 앞섰던, 그래서 그다지 미친 듯이 아름답기 마는 하지 않았던 나의 첫 섹스를 떠올리며 너의 그것은 꽤 아름답기를, 그래서 후회를 남기기보다는 그러기를 바란다.(물론 후회가 아주 없진 않을 것이다.). 미안, 아무래도 이건 오바지?? 그렇지만 나도 네 나이 때, 너같이 조그만 아이를 좋아했었으니까. 그땐 그랬다.

 

나는 축구와 농구를 그다지 즐겨 하는 아이는 아니었다. 몇몇 마음 맞는 친구와 어울려 쓸데없이 간접흡연을 하거나 도박을 좋아해서는, 아니. 도박을 좋아한다기보다 그에 상응하는 짜릿함을, 긴장을, 스릴을 좋아하는 남자아이여서 못된 짓은 꽤 하고 다녔다. 공부가 그렇진 않잖니. 공부는 정말 너무나도 지겨웠다. 그래, 나는 그런 생각들을 하곤 그 시절들을 보냈나 보다. 창문으로 넘어 들어오는 아이들의 고함소리. 그 백색소음에 옛 생각을 하면서 카레를 입에 떠 넣는다.

 



뜬뜬우왕

2018.07.25 11:06:35

카레의 매콤한 맛과 아이들의 뛰다 넘어지는 모습은 왠지 닮았네요. 둘다 동적인 느낌.

초등학교에서 일하는데 깁스한 애들이 엄청 많더라구요. 뛰다가 넘어지는게 일상인 아이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31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95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1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5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3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3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8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5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10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612 10
55606 이야기 [3] yoko 2019-03-12 266  
55605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48  
55604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340  
55603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507  
55602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608  
55601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152  
55600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2] 로즈마미 2019-03-11 221  
55599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133  
55598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125  
55597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6] ㉬ㅏ프리카 2019-03-11 582  
55596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205  
55595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377  
55594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183  
55593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182  
55592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395  
55591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186  
55590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464  
55589 원나잇 [4] 넬로 2019-03-07 610  
55588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152  
55587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657  
55586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136  
55585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487  
55584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381  
55583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655  
55582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189  
55581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171  
55580 [7] 비누향기1 2019-03-04 324  
55579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372  
55578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705  
55577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464  
55576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711  
55575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8] 빈빈 2019-03-01 583  
55574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292  
55573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