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어제 그알을 보고 할말을 잃어버렸네요. 영화 아수라가 재조명되는 어처구니 없는 현실 


요새는 조폭과 북한 감싸기가 대세인가요? ,,,깔끔해보여 호감이었던 정치인은 알고보니 강간죄로 검찰 들락거리는 현실이고 

정의를 외치는 분들은 전국구방송에 현재 국가 권력은 자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결국은 북한 감싸기  


예전에 정권을 독식하다 싶었던 놈들의 실체는 다 알겠는데 세상이 바뀐거 같아도 결국은 그나물에 그밥 

인간의 탈을 쓴 매국 부역자들은 논점흐리기 시전하며 물타기 하려고 하겠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는 

없겠네요. 503의 다음 번호는? ㅋㅋㅋㅋㅋㅋㅋ 참 웃기는 세상이다. 


마지막으로 말하자면 우리나라 대통령은 홍준표 참 좋아해 ㅋㅋㅋㅋ 



정어리

2018.07.23 01:00:59

추천
1
님 같은 분 탓에 진보가 문제 많아도 보수보다는 백배 낫다는 생각이 들죠.짜증나는 상황입니다.

Quentum

2018.07.23 06:01:22

꼭 이런 분들은 왜 문제가 많은지는 말을 못하네 ㅋㅋㅋ 보수 이야기는 어디서 나왔는지? 

난 보수도 아니구만 뇌피셜은 그만 돌리시죠.  

구질구질하게 남탓은 그만 하시고 ㅋㅋㅋ


마지막으로 팩트로 반박하지 못할거면 좀 찌그러져계시길 ^^ 댁이 짜증나든 말든 나하고는 상관 없는 일이니까 

KissTheSky

2018.08.14 23:46:22


새누리 측, 비밀리에 '매크로 계정' 2,800여 개 사용 입력 2018.08.14. 
한편 새누리당 측에서는 대선 캠프 외곽조직이 아예 트위터 여론 조작 목적으로 매크로 프로그램까지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문제의 매크로 프로그램은 수천 개의 계정을 동원해 새누리 캠프에 유리한 글을 무차별 확산시키는데 이용됐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80814125131729

전우용 “한국당, 국기문란 범죄를 적폐로 둔갑시키지 마라!”
정문영 기자승인 2018.08.01 18:51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
그는 이날 “적폐는 청산할 수 있을 때 청산해야 하고, 국기문란 범죄는 청산 대상이 아니라 엄중처벌 대상”이라며 “국기문란 범죄를 처벌하는 데 피로감을 느끼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나라 사람이 아니거나 사람 자체가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http://www.goodmorningcc.com/news/articleView.html?idxno=94676

[단독] 삼성, ‘경찰 정보 라인 관리’ 정황…경찰 대거 채용까지
삼성의 노조와해 공작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10일) 노무 관리를 총괄해 온 강 모 부사장을 소환했습니다.
삼성이 노조와해 공작을 위해서 경찰 출신들을 대거 채용하고, 또 경찰 정보라인들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온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22792&ref=D

김용철 변호사, "삼성에는 인터넷 댓글만 다는 정규직이 150명"
입력 2008.02.29 21:44 | 수정 2008.02.29 21:48
김 변호사는 "삼성내부에는 댓글을 다는 팀이 있다"며 "많은 숫자로 활동을 하고 있는데 아르바이트가 아니고 정규직이며 인터넷 여론을 공작하는 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에 관한 기사가 뜨면) 벌떼처럼 덤벼들었다"며 "내가 알기로는 150여명이었던거 같은데 지금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2/29/2008022901336.html

KissTheSky

2018.08.21 14:52:56

지금 대한민국경제 이지경인 원인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간... 
대한민국 경제 밑바닥까지 말아먹고, 대한민국에 빚만 약 500조나 늘려놨습니다. 
박근혜정부 4년, 공공부문 채무증가 215조를 제외한... 금액인데도 저렇게 엄청납니다. 
자그만치 억도 아닌... 약 500조 -> 조입니다. 
거기에... 가계부채는 자그만치 1,400조가 넘었습니다. 

현 정부 거덜난 나라 물려받은지 이제 1년 됐습니다. 
9년간 너덜~ 너덜~ 거덜난 나라입니다. 

국민들은 1,400조나 빚을 지고 허덕이고 있습니다. 
가계부채가 1,400조가 넘는다는말은... 
국민들은... 매달 1,400조에 대한 이자를 은행에 내야되고, 그만큼 사용할돈이 줄어들었다는 얘기입니다. 
내수경제는 국민들이 돈이 있어서, 돈을 써야... 경제가 팽~ 팽~ 돌아가는데, 
1,400조에 이자를 먼저 갚아야된다는 것입니다. 

국민들이 돈을 써서 물건을 사야, 
자영업자들이 장사가 잘되고, 공장은 제품을 만드는 가동율도 올리고, 직원들도 더 뽑을텐데... 
국민들이 물건 살 돈으로, 음식 사먹을 돈으로 대신... 은행에 이자를 내야합니다. 
매출이 줄어들면... 상점이나 공장에서는 직원들을 더 뽑지 못하고, 인원을 줄여야 됩니다. 

이렇듯...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간... 
국내 내수경제를 살릴, 소비수요?에 기반?을... 밑바닥, 기초까지 모두 말려버린것입니다. 

올해 망한 GM자동차만해도 하청업체까지 하면 약 20만명이라 더군요. 
조선업은요? 조선업도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엄청 나지요. 
하청업체까지하면... GM자동차만큼이나  엄청날것입니다. 
GM자동차와 조선소와 그들에... 하청업체까지 포함하면, 올해도 실직한 사람들이 엄청나겠지요. 

위에 GM자동차와 조선업이 잘~나가다가 현 정부들어서 단 1년만에 망한것인지요?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 동안에 망한것입니다. 

오늘 뉴스보니... 
자동차와 조선업의 구조조정으로 제조업 실업자만 127,000명이랍니다. 
해당 제조업 주변에 식당이나 숙박업종, 서비스 관련업종 종사자들까지 장사가안되 실업율이 더 늘었다네요. 

전 정권때 망한 제조업에 대표주자인 자동차와 조선업 때문에... 실업율이 올라갈수밖에 없습니다. 
취업율이 떨어질수밖에 없습니다. 

KBS 관련뉴스 
자동차와 조선업의 구조조정으로 제조업에서만 일자리 12만 7천 개가 지난달 사라졌습니다. 
인력 공급 업체나 주변 식당들도 타격을 받아 관련 업종들에서 각각 10만 개와 4만 개 넘게 일자리가 줄었습니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26024&ref=D 

올해 정부가 추경 예산으로 보건 복지 분야에서 일자리가 15만명이나 늘렸습니다. 
그런데 박근혜 정권때 망한 자동차와 조선업 그 밑에 수많은 하청업체에 관련된 서비스업체까지...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훨씬 더~ 많습니다. 

현 정부가 일자리를 15만개나 만들어도, 전 정권때 망한 제조업에 경제적 파급이 지금 너무 크다보니, 
오히려 실업율이 늘어난것입니다. 

4대강, 자원외교로 몇십조를 말아먹고... 광물공사 문닫게 하고? 
수자원공사도 빚더미에 올려놓고... 
그러한 경제적인 여파가 현 정부들어서 나오기 시작한것이구요. 

그리고 전 정부에서 국가 경제자료도 조작했다는 뉴스는 보셨는지요? 
대한민국 거덜내고, 
국민부채는 약 1,400조를 만들어놓고, 국가에 경제 자료도 조작한 9년이였습니다. 

이제 정권이 바뀌니, 하나 둘씩 문제들이 나오는것입니다. 
9년간 거덜난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는데, 시간이 걸리는것이 당연합니다. 
현 정부는 마법사가 아닙니다. 

지금에서 돌아보면 
1997년 딴나라당 김영삼 정권이 IMF로 대한민국 거덜내고, 
그 다음 김대중, 노무현 정권이 국민들과 같이 땀흘려가면서 거덜난 나라 다시 살려놨고 
다시 딴나라당 정권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들어서서, 9년간 엄청나게 대한민국을 또 말아먹은 것입니다. 
지나고 보니... 패턴?이 그러네요.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이명박 정권때... 
4대강, 자원외교를 위해서 발행한 특수채가....... 자그만치 380조입니다. 
1000억도아닌... 
1조도 아닌...... 10조도 아닌..... 100조도 아니.... 자그만치 380조입니다. 

MB정부 4대강 등에 특수채 380조원…공기업에 채무 떠넘겨 
출처기사: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529000110 

그리고 위에 적은데로... 
박근혜정부 4년, 공공부문 채무 215조 급증이라네요. 
출처기사:http://v.media.daum.net/v/20171228140009381?rcmd=rn 

이 엄청난~ 나라빚은 이제 누가 갚아야 되나요? 
우리 국민들 한명, 한명이... 우리에 자라나는 아이들까지 모두가 갚아야 되겠지요. 
다른 나라가 대신~ 갚아줄것은 절대 아니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7 10
55313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882  
55312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04  
55311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685  
55310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03  
55309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69  
55308 31년동안 정말 좋아해본 사람이 없는게 정상일까요? [5] clover12 2018-10-20 719  
55307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456  
55306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560  
55305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12  
55304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462  
55303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651  
55302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28  
55301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33  
55300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914  
55299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38  
55298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56  
55297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51  
55296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631  
55295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35  
55294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586  
55293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32  
55292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18  
55291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56  
55290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30 1
55289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97  
55288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0  
55287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16  
55286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11  
55285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28  
55284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05  
55283 근황 [2] joshua 2018-10-16 273  
55282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24  
55281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59  
55280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568  
55279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