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8

신기한 경험(18.5금)

조회 1350 추천 0 2018.07.22 17:56:32

(제목에 기재했듯이 조금 외설적일 수 있습니다.  기분이 나쁘신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십쇼.)


날이 푹푹찌네요.


주말이라 자주가는 카페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와를 마시며

랩탑으로 홍상수 감독의 '북촌방향'을  봤습니다.


영화를 다 보고난 후 화장실을 가려 자리를 나섰는데, 앞쪽에 있는 커플이 눈에 띄더라고요.

그 이유는 여성분께서 굉장한 미인이셨습니다..

그러려니 하며 저는 화장실에서 대변을 보고있었습니다.


순간 남자화장실에 들어오는 남성의 인기척이 들리고는 곧 바로 여자화장실로 들어가더라고요.

물론 보이지는 않지만 이상하리만치 발자국 소리로만 알아챌 수 있었습니다. 그 이상한 느낌을..


여자화장실쪽에서 변기가 들리는 소리가 나더니(아주 미세하고 시간간격이 꽤 있었습니다),

여자신음소리가 아주 간헐적으로 작게  들리더군요.


그 순간 갑자기 심장이 두근거리고 궁금해 미치겠더군요. 변을 다 본 상태였기에 저는 바지만 슬쩍입고

문을 아주 조심스럽게 열고 물도 내리지 않은채로(내리면 눈치를 채니까요) 정말 아주 살금살금 여자화장실쪽으로 다가갔습니다.


귀를 가까이하니 이상하게 아무소리도 나지 않더라구요. 그 커플도 제 인기척을 눈치챘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다시 변기로 돌아와

앉았습니다. 아닌가..싶더니 신음이 아주 작은 소리의 여자신음이 다시 터지더군요. 다시 심장이 뛰고 저 역시 이상한 흥분감에

휩쌓였습니다.


저는 변기에 앉아 남녀가 나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정말 커플이 같이 나올지 궁금했습니다.

여자화장실에서 물내리는 소리가 나더니 잠시 후에 남녀가 같이 나오는 것을 문틈사이로 확인을 했습니다.

그리고 여성의 짧은 검정반바지를 입은 여성의 복장만을 확인했습니다.


저 역시 물을내리고 잠시 후에 다시 카페로 들어갔고 역시 문앞쪽에 커플이 보였습니다.

남성분은 저를 강하게 쳐다봤습니다. 속으로 괜히 찔렸습니다.


그리고 슬쩍 눈을돌려 여성의 복장을 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그 미모의 여자친구가 짧은 검정반바지를 입고있었네요..


잠시 후  커플은 까페를 나갔습니다.

영화 '북촌방향'의 분위기나 바이브 자체가 남녀간의 연애, 어른들의 연애를 다뤘기에 기분도 멜랑콜리한 상태에서


미모의 젊은 남녀가 건내준 스릴이 더해지니..역시 인생은 SECS 인가요?

글을 쓰는 지금도 기분이 헛헛하기도 설레기도 하네요..


SECS.







ㅇㅇㅇㅇ

2018.07.22 18:18:04

남자는 잘생겼나욥

30남자

2018.07.22 19:03:59

네네. 남자분도 키가 굉장히 크시고 기골이 장대하며 인상도 또렷한 훈남이었습니다.

다품이

2018.07.24 10:33:15

저같으면 우당탕탕 방해했을텐데,,, 헛기침도 크게하고,,,

사실 그러거나 말거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0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8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93 10
55602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595  
55601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150  
55600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2] 로즈마미 2019-03-11 219  
55599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129  
55598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123  
55597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6] ㉬ㅏ프리카 2019-03-11 574  
55596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201  
55595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376  
55594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179  
55593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182  
55592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393  
55591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186  
55590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457  
55589 원나잇 [4] 넬로 2019-03-07 602  
55588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151  
55587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648  
55586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134  
55585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481  
55584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376  
55583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645  
55582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183  
55581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170  
55580 [7] 비누향기1 2019-03-04 324  
55579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371  
55578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696  
55577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459  
55576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696  
55575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8] 빈빈 2019-03-01 579  
55574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289  
55573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228  
55572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858  
55571 커리어 선택의 기로.. 고민중이예요ㅠ [8] 니미라이 2019-02-28 431  
55570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681  
55569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4] 콩재 2019-02-28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