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작년에 첫 장거리 연애의 끝을 맛보고 다신 장거리 연애는 안 하겠다고 다짐했는데

 

사람 인연이라는 게 참 뜻대로는 되지 않는 것 같아요. 두 번째 장거리 연애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이번 연애는 저번 연애보다 더욱 기약이 없는 거 같아요.

 

 

처음 만났을 땐

 

외적인 것도 너무 제 스타일이었고 시원시원한 성격에 끌려서 만나게 됐어요.

 

지금도 얼마 되진 않았지만 정말 극초기엔 연락이 오든 안 오든 신경도 별로 안 쓰였는데

 

최근엔 계속 연락이 온지 안 온지 핸드폰을 바라보고 있는 시간이 늘었네요.

 

제가 점점 더 빠지고 있는 거 같아요.

 

보통 이렇게 점점 더 빠지고 좋아하는 감정이 생기면 행복해야 되는 거 같은데 저는 이 감정이 썩 달갑지 않아요.

 

뭔가 불안하고 걱정이 많아지는데 제가 남자한테 더 빠져서 매달리면 어쩌나, 그로 인해 이 남자가 나한테 질리면 어쩌지?란

 

마음이 항상 내적 깊은 곳에 깔려있는 거 같아요.

 

 

남자친구는 아직 취업준비생이라 불안정한 상태예요. 취업을 하게 돼서 지역 이동이 있어도 저흰 어차피 장거리이기때문에

 

크게 상관은 없을 거라 생각했어요.

 

근데 얼마 전에 남자친구가 국내 취업 뿐 아니라 해외 취업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걸 듣고, 아직 어디로 취업할지도 모르는 상황인 건 아는데.. 괜히 제 마음이 안 좋아지더라구요.

 

해외 취업도 생각 안 해보고 있는 건 아니다, 얼마 전에 해외로 취업하는 꿈을 꿨다, 만약 해외로 취업한다면 다신 한국에

안 돌아올지도 모른다 등등 많은 이야기를 하는데 들으면서 나한테 도대체 어쩌라고?하는 생각과 이럴 거면 나와의 연애는

애초에 왜 시작한 건지 하는 원망스러운 마음도 들더라구요.

 

가장 불안한 건 남자친구인 걸 알면서도 저는 제 입장에서 제가 상처받을 일을 먼저 걱정하게 되더라구요.

 

그러면서 우리의 연애는 해피엔딩이 될 수 있을까란 생각도 많이 하게 되구요.

 

 

어떻게 하면 이 관계를 잘 이어나갈 수 있을지, 전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지..여러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SNSE

2018.08.21 02:16:18

쓰니가 남친의 연락을 기다리며 핸드폰을 보는 시간이 많아진 것 보니 확실히 남친을 좋아하는 것은 맞는 거 같은데, 해외로 가면 나는 어떡하라구.. 라고 걱정하기에는 진짜 이른거 같아요! @_@ 남자가 나 해외로 가면 한국 아예 안 올 수도 있어 라고 말하는게 정말 서운하겠지만.. 일단 남자가 취업이 어디에 되냐에 따라 그때가서 또 계획을 세워보면 어떨까요? 물론, 쓰니도 남자 따라서 같은 지역으로 취직이 탁 되면 너무나도 좋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여러 가지 변수 중에(장거리라는 변수 포함) 그 남자분과의 인연은 딱 거기까지인걸로.. 마음을 다 잡으시면 좋을 것 같아요. 한창 사랑ing중일때는 상대방 따라서 나도 같은 지역으로 가고 싶고 어떻게서라든 물리적인 거리를 줄여보고 싶겠지만, 헤어지고 나면 안 가길 잘했다고, 고생길이 훤했을건데 그때는 콩깍지가 씌여서 못 봤다고 현실적인 생각이 들거여요. 그리고 당연히 내가 상처 받을게 제일 먼저 걱정되죠, 첫 장거리 연애에서 데인 피폐함을 또 경험하고 싶지 않아 두번째 장거리 절대 노 했는데, 어쩌다가(?) 다시 장거리를 하고 계시는거니깐요. 그건 당연한 맘이라고 봐요. 내가 남자에게 (또) 매달리면 어떡하지, 이 남자가 나에게 질려하면 어떡하지를 걱정하지 말고(이런 기운은 상대방에게도 전해진다고 봐요-_-;;) 이 남자가 나와의 시간을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지에 포커스를 맞추다보면 이게 갑을의 연애인건지, 남자가 외로워서 잠시 나를 만나는 것인지 아닌건지 답이 나올 것이라 봐요.   

플립

2018.08.21 15:31:39

정성스러운 답글 감사합니다.

 

좋아하는 마음이 커지다보니 마음에 여유가 없어지고 조급해졌던 거 같아요.

 

그냥 만나는 이 시간은 소중히 여기며 지내는 태도가 가장 좋을 거 같아요.

 

장거리 연애에 가끔 싱숭생숭해질 때마다 SNSE 댓글 보면서 힘낼게요. 감사합니다.

 

 

삶의이유

2018.08.21 15:25:59

남자가 진짜 여자를 좋아해서 관계를 지속시키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은,

저리 애기안할텐데. 너무 무심하네요. 시간이 지나면 점차 설레임이 없어지지만,

확신과 믿음을 주는 말을 했으면 좀더 좋았을 것을, 너무 남자입장에서는 답답하고,

자신의 미래가 아직 불확실성하니까 그런 말을 한거 일수도있는데 거기에 대해서

글쓴이는 답답한 심정을 알아줬으면하는 바램도 있을것이고, 남자친구가 아직

자기 자신도 제대로 처신이안되어있으면서 무슨 연애를 하고있는건지 모르겠네요.

자기자신을 돌이켜보라고 말해주고싶네요.

플립

2018.08.21 15:41:09

안그래도 어제 남자친구한테 말했어요.

 

불투명한 미래때문에 지금 제일 불안할 건 너일테지만 내 앞에서 꼭 그렇게 이야기해야만 했냐고..

 

제가 그냥 단지 친구사이라면 모르지만 난 네 여자친군데, 저런식으로 이야기하는 건 자제해줬으면 좋겠다고 그러니

 

남자친구가 자기가 어제 정말 그런 식으로 말했냐고...지금 자기가 제 말을 듣고있으면서 입장 바꿔서 생각해봐도

 

화날 만 하다고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하더라구요. 장거리에 불확실하지만 우리의 미래에 대해 좀 더 희망찬 말들을

 

많이 나누면 좋겠다고 말했어요.

 

나이는 똑같지만 뭔가 많이 어린 사람을 사귀고 있는 듯한 기분은 가끔 들어요. 아무래도 전 직장인이고 남친은 학생이다보니....그래도 일단은 제가 좋아서 선택한 사람이니까 잘 만나보려구요. 댓글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6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1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3 10
55635 아무리 멋있어도 내것이 아니면 보내주는 용기. [1] 여자 2019-05-01 390  
55634 예민함의 절정 사랑은러려워 2019-05-01 283  
55633 제게 관심있었던 여직원이 있었어요 [6] 김천사 2019-05-01 814  
55632 남자친구 다른여자와 연락 [4] eoooe 2019-04-30 675  
55631 안녕 홍콩 [3] St.Felix 2019-04-29 380  
55630 오랜만이에요 :D [1] 몽이누나 2019-04-29 204  
55629 집착이 심한 것 같아요. [4] 쉘브르 2019-04-29 545  
55628 해외 유학과 연애 [2] Young올드맨 2019-04-28 399  
55627 싸우지 말고 사랑하라 [2] 윈드러너 2019-04-27 366  
55626 별거 아닌걸로 싸웠네요 [14] 무라사키 2019-04-27 692  
55625 남자친구와 헤어지지않으려면 어떻게해야할까요.. Maximum 2019-04-27 443  
55624 결혼을 해요. [14] 라영 2019-04-25 1194  
55623 상대방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4] 으으, 2019-04-24 713  
55622 타인의 취향 [1] 굴소년 2019-04-24 388  
55621 결국 돌아가신 장자연씨만 더 불쌍히 보이네요. 윈드러너 2019-04-24 255  
55620 스몰톡 [1] St.Felix 2019-04-22 383  
55619 성남 독서모임 모집해용 와사비 2019-04-22 228  
55618 데이트.. 몇 번 하시나요? [3] 그루트 2019-04-21 903  
55617 러패- 오랜만이야. [1] 백야 2019-04-21 211  
55616 회사에서 내가 자꾸 예민한 사람으로 포지셔닝되서 너무 괴로워요 [9] 이수달 2019-04-18 889  
55615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까요? [3] 무산소운동 2019-04-18 401  
55614 10살 연상 남친과 사소한 이야기로 다퉜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11] 프리톡 2019-04-18 927  
55613 한동안 안보여서 좋았었습니다. file [14] 새록새록 2019-04-16 1184  
55612 그들식 '정의' 와 세상의 잣대 [5] 윈드러너 2019-04-16 311  
55611 세상엔 하이에나같은 부류가 분명 존재한다 euns 2019-04-16 252  
55610 스몰톡(5주기) [11] St.Felix 2019-04-16 433  
55609 세월호 5주기의 소회 [3] 윈드러너 2019-04-15 210  
55608 결혼식때 메이크업요 [1] 제니츄 2019-04-15 373  
55607 이십대후반여자인데 너무 외롭고 공허해요.. [10] 뺘잉이이잉 2019-04-15 1241 1
55606 소개팅녀 부담을 느꼈다는데요 [2] 섬성짱짱 2019-04-15 590  
55605 결혼해서 귀농?생활 할지, 일을 계속 할지 고민입니다. [5] 쿠키67 2019-04-15 393  
55604 이곳에서 사춘기를 보낸 제가 번역서를 냈습니다. [6] 제주소녀 2019-04-14 476 1
55603 세월호 5주기 (펌) [17] 윈드러너 2019-04-14 287  
55602 [3] herbday 2019-04-14 337  
55601 결혼생각한 남친의 충격발언.. [25] 플립피드 2019-04-13 1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