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2

평범한 직장인

저는 그냥 이 여섯글자로 표현되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저는 꽤 잘 지내고 있습니다.

잘 지내야만 합니다.


짧은 헤어짐, 긴 이별

저는 벌써 1년동안 잘 지내고만 있습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조깅을 하거나 수영 강습을 받으러 갑니다.

평범한 직장인들처럼 9시면 출근을 하고요,

6시면 퇴근해서 저녁을 차려먹고

취미생활을 하거나 진급시험을 준비합니다.

여전히 잠은 잘 못 자는 것 같습니다.


숨 막힐 듯한 일상의 반복입니다만

저는 제 일상 속에 틈을 만들고 싶지 않습니다.


남들은 왜 너가 차놓고 네가 힘들어하냐라고 하는데

네, 이상해보이겠지만,

덜 사랑하는 쪽이

더 사랑해주는 쪽을 보내는 것이 이치에 맞습니다.

그 사람은 저를 더 많이 아껴줬었거든요.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라 생각하시겠지만,

받기만 하는 사랑을 견딜 수 없습니다. 제 성격상.

사랑은 다 받아놓고,

결혼이라는 족쇄 앞에 그 사람을 저울에 올렸다가

재고 따져보았다가, 내려놨다가..하는 제 모습이 싫었습니다.

비겁하고 싶지 않았으니까요.

지금 돌이켜보면 20대 후반의 여자가 하기엔

너무 이른 고민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별을 했던 그 날,

더 이상 당신을 세상의 저울에 올리고 싶지 않다 말하였습니다.

더 비겁하고 싶지 않다는 그 말에.

결혼 안해도 되니, 우리 연애만 해도 되니까.제발..이라고 붙잡는

철없는 그 사람을 보니 더욱 안되겠다 싶었습니다.


네 저는 그 사람과 어쩌면 결혼을 하고 싶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서로 맞지 않는 상황에, 부족했던 그 사람 사정에 냉정해졌는지도요.


사랑이란 참 알다가도 모를 것이.

너 없이는 안돼, 라던 사람도 상처를 받으면 한순간인가 봅니다.

2년 넘는 시간동안 사귀며, 헤어지자는 말이라도 숱하게 하며

어리광 부리고 투정이라도 부릴 걸 그랬습니다.

발목이라도 붙들고 붙잡을 줄 알았던 그는.

밤이 늦었다, 데려다줄게.

그 한마디를 하고는 그렇게 갔습니다.

헤어지는 마당에 뭘 데려다줘, 혼자갈 수 있어.

이게 제가 그 사람과 한 마지막 말이었습니다.

모질다 못됐다 알고는 있었지만,

왜 하필 그렇게 대답했던 것일까요.

세상에 좋은 이별은 없다지만, 제 욕심이었던 걸까요.


그렇게 나는 괜찮아

라고 지내고 보니 눈 깜작할 사이에

그와 헤어진 8월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 사람이 더 힘들겠지, 내가 이러면 안되지

하며 쌓여진 하루들이 저를 옥죄여 옵니다.

정말 힘들 때는 다시 그 사람을 붙잡아볼까도 하루에 백번씩 생각해보았지만

돌아오는 결론은,

내가 무슨 염치로.였습니다.

우리, 그사람과 저는 작년 8월까지 정말 아무 문제 없이 행복했었거든요.

그 흔한 말다툼조차 없이.


너 이제 그만하고 소개팅이라도 받자.

라는 지인의 말에

무슨 용기가 생겼는지 덜컥 알았다고 했습니다.

나는 괜찮은 걸까요.



네, 괜찮치가 않습니다.

그 사람이 저를 기다리던 지하철 역사를 지날 때도

그 사람과 함께 먹던 떡볶이를 먹을 때도

눈물이 왈칵 왈칵 채워집니다.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나는 잊고싶은 걸까요, 잊고싶지 않은 걸까요.



예쁘리아

2018.08.20 16:15:15

잊고싶은거죠. 저도 남포동이나 뚝섬, 종로, 남산은 가지 않아요.

괜히 생각날까봐 지나가지도 않지만 기억은 무서운것 같아요.

삶의이유

2018.08.21 15:21:15

기억은 서서히 있혀지지만, 손을잡아주던 따듯한 온기는 몸이 기억하고 있죠...

모던걸

2018.09.19 00:44:05

사람은 사람으로 잊혀지는법
인연이면 다시 만난다
전, 이 두가지말로 버텨보려구요
소개팅 강추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8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1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42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40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2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4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57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3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08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542 10
55297 남자친구랑 헤어져야 되나 고민입니다 [10] 미래2 2018-11-25 630  
55296 애인과 써보면 재미있을 것 같은 아이템 에스밀로저스 2018-11-24 261  
55295 뉴스를 보다가 [1] dudu12 2018-11-24 171  
55294 기시감?예감? 뜬뜬우왕 2018-11-23 161  
55293 값비싼 명품 케익 [1] 로즈마미 2018-11-23 329  
55292 씁쓸한 마음 [7] 비오는날엔비빔면 2018-11-23 490  
55291 ㅇ 뉴스를 볼 때 마다 당신의 불행을 생각한다 [1] 에로고양이 2018-11-23 226  
55290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하는데 Quentum 2018-11-22 113  
55289 미련 버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8] 무먀모 2018-11-22 607  
55288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324  
55287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7] 영원히 2018-11-22 508  
55286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312  
55285 남자친구가 거짓말. [24] 오늘온도 2018-11-22 836  
55284 펑 :) [12] 망고큐피 2018-11-21 803  
55283 교황?ㄷㄷㄷ [1] 로즈마미 2018-11-21 195  
55282 요즘 알테나 2018-11-21 203  
55281 상상해보는 나의 독거라이프와 결혼라이프 [7] 뜬뜬우왕 2018-11-20 604  
55280 메롱~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1-20 179  
55279 화요일 같은 삶 [6] Waterfull 2018-11-20 354  
55278 조금씩 천천히 너에게 [4] 뜬뜬우왕 2018-11-20 243  
55277 착각일 수 있는데, 최근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제게 관심이 있는... [7] Rooibos12 2018-11-19 577  
55276 소개팅, 힘들었어요 [14] waterloo 2018-11-19 801  
55275 안녕 러패(A에게) [8] 뜬뜬우왕 2018-11-19 374  
55274 멋진 사진을 위해서라면 [1] 로즈마미 2018-11-19 165  
55273 인생의 회전목마 [8] 십일월달력 2018-11-19 335  
55272 나는 이기적이면서 이기적이지 않기로 했다 [1] 그래요2 2018-11-19 181  
55271 마음에 드는 남자가 안나타납니다.. ㅜㅜ [42] 영원히 2018-11-19 995  
55270 월요일의 스몰톡. [4] StFelix 2018-11-19 193  
55269 완벽한 전략의 실패 [1] @pplecider 2018-11-19 181  
55268 여러분은 결혼과 비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6] 새라 2018-11-19 457  
55267 박하사탕 [2] 예쁘리아 2018-11-18 138  
55266 여자친구와 헤어질 것 같아요...도와주세요 [6] 우진님 2018-11-18 446  
55265 타로 본 이야기 [11] 라영 2018-11-18 411  
55264 시간이 잘 안가는 느낌.. [1] 쿤이 2018-11-18 189  
55263 배부른 고민일지도 모르지만... [4] 달콤한유자차 2018-11-18 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