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7
최근 몇년 삶이 바닥을 치고 있네요. 직장은 직장대로 너무 힘들었고 연애는 연애대로 자존감에 깊은 스크래치를 남기고, 어처구니없는 (내가 어리석었던 탓도 있지만) 사기로 돈도 잃고 빚도 남기고, 인간은 타고나길 악한 존재임을 느끼게 하는 이상한 사람들도 아주 많이 만났네요.내가 좋은 사람이면 자연스럽게 좋은 사람이 모이고 좋은 일이 생긴다던데, 대체 전 무슨 죄를 짓고 얼마나 나쁜 사람인건가 싶을 정도입니다..
잘 안풀릴 때도 많고 시련은 나를 성장하게 한다지만, 그게 여러 번 쌓이니 절망과 불안감을 밟고 분노가 치밀어 오르기도요. 이렇게 저는 성격 파탄이 되는건가요.
누가 아프니까 청춘이랬나, 모든게 인생경험이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배움이라는 얼토당토 않은 말은 누가 했나.
이 정도 했으면 정말 기똥차게 좋은 일 몇 개는 선물해줄 수 있지 않나, 화가 난다 화가 나요.


SNSE

2018.08.23 00:11:03

진짜 제 생각에도 아프니까 청춘이다는 완전 헛소리처럼 들렸었고(하나도 안 와 닿음) 미래를 위한 배움도 어느정도껏 해야 아 그래, 이게 사회생활이고 인생이구나 할텐데.. dudu12님 그동안 정말 다사다난했었네요. 끝도 안 보이는 이 길에, 이때까지 버티신 것도 용하지만, 이제 바닥을 치셨으니 올라갈 일만 남았네요. 땅 속으로 깊이 꺼지신만큼, 하늘로도 높이 솟을 날이 있겠죠, 분명. 그 때를 알 수가 없고 기다리는 것이 절망과 불안을 넘어 화가 나지만, 멘탈이 탈탈 털리는 직장생활-> 서바이벌을 어느정도 하신거니까 그만큼 쓰니도 멘탈이 강해졌다고 믿어요. 사람 보는 안목도 생기고. 여기서 받은 상처는 조금씩 조금씩 치유될거라 믿어요. 이불킥했던 연애-> 이제는 진짜 두번 다시 같은 상황이 온다 해도(비슷한 상황이나), 뭐가 현명한 선택인지 쓰니가 알았으리라 생각되어요. 깊은 스크래치가 난 만큼, 차차 자존감도 다시 회복되기를 빌께요. 빚이 생긴 상황-> 진짜 빚 있는게 너무나 절망스럽지만, 우리 잘 갚아 나가보아요. 차차 갚다 나가보면.. 50이나 60대쯤에는 빚이 없지 않을까요? 저도 빚이 꽤 있어요ㅠ-ㅠ,  이상한 사람들만 주구장창 마주친 것도.. 역시 세상은  이상한 사람도 많구나! 다시는 엮이질 않길 바라며.. 기똥차게 좋은 일 생기면, 요기 들려서 업데이트 해주세요!ㅋ 저도 바닥 계속 쳐서 계속 무너지다가 요새 다시 멘탈 조금 회복하고 숨은 쉬고 있는데.. 좋은 일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ㅅ<  우리  같이 힘내요(힘 안나면 안내도 되고요)! 일단 내일이 금요일인걸로.. 주말이 다가오는 걸로 위안을 삼아볼까요@_@ (저는 일찍 퇴근하고 집에 가서 젤리 엄청 먹고 예능보면서 뒹굴거려야지.. 진짜 이 단순한 생각으로 지금 버티는 것 같아요) 쓰니도 따른건 다 내팽겨친다 해도 밥은 꼭 챙겨드셔요!ㅋ   

dudu12

2018.08.24 23:18:03

정성스런 댓글 감사해요! 이런상황에 입맛이 없어야하는데..밥맛은 좋네요ㅠ 차츰차츰 좋아질거라고 믿어볼래요. 힘안나면 안내도 된다는 말씀이 엄청 위로가 됐어요.

Waterfull

2018.08.23 14:01:43

바닥이라는 곳에서

내가 변하지 않으면

더 깊은 바닥으로 내려가야해요.

무엇이 변해야지

이곳에서 벗어날지를 생각해보세요.

dudu12

2018.08.24 23:18:58

무엇부터 변해야할지, 한꺼번에 너무 많다보니 어렵네요. 그래도 생각을 정리를 해아겠어요

뜬뜬우왕

2018.08.23 20:02:45

저도 같은 생각이예요. 바닥을 쳤을때 그전과 같은 태도로 대응하면 바뀌질 않더라구요. 다르게 살기 위해선 날 바꿔야해요.

dudu12

2018.08.24 23:20:12

네네, 어떻게 바뀔지 생각해봐야겠어요.

이진학

2018.08.24 20:29:11

아직 바닥이 아니라서 그래요.

진짜 바닥으로 내려가면 냅둬도 위로 올라갑니다.

dudu12

2018.08.24 23:20:34

으..그런 말씀 마세요...

유리동물원

2018.10.18 03:45:16

dudu님 힘내세요!
글만 봐도 너무 힘드실 것 같네요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1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4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7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5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8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5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4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1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96 10
55232 여자친구한테 차였어요 [5] 답답이 2018-09-29 535  
55231 가을이네요, 소개팅의 계절입니다. file 떨어진마요네즈 2018-09-29 347  
55230 궤도에서 약간 벗어나 산다는 것 [13] Takethis 2018-09-28 633  
55229 혈기왕성 ㅋㅋㅋㅋ [1] 로즈마미 2018-09-28 310  
55228 원래 나이차 많이 나는 분일수록 적극적인건가요? [14] Rooibos12 2018-09-27 902  
55227 싸울 때마다 [5] 으으, 2018-09-27 443  
55226 초간단 톡 [2] 뜬뜬우왕 2018-09-27 287  
55225 나의 형제들 (feat. 그의 연인들) &.. [20] 뾰로롱- 2018-09-27 560 1
55224 또 차였나봅니다 [8] pass2017 2018-09-27 611  
55223 집착일까요, 서운한걸까요 [3] 하얀장미 2018-09-27 406  
55222 불안한 꿈 [2] 쵸코캣 2018-09-27 223  
55221 남은 2018년 소원 적어보기 게시판(?) [9] Air 2018-09-26 343  
55220 난,엄마 아빠를 넘 어렵게 생각해... [5] 뜬뜬우왕 2018-09-26 240  
55219 남자친구와 얘기를 해보았어요! [6] 하림윤 2018-09-26 719  
55218 두집살림하는 고양이들의 근황 (알고보니 충격. 경악. feat.둔함) [2] 뾰로롱- 2018-09-25 334  
55217 폐쇄적인 인간관계 [18] SNSE 2018-09-24 1067  
55216 만나지도 않은 미래의 배우자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3] Marina 2018-09-23 638  
55215 참,명절때마다, [1] 뜬뜬우왕 2018-09-23 286  
55214 저의 망상증... [6] Rooibos12 2018-09-23 545  
55213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637  
55212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44  
55211 에쵸티 콘서트.... [1] 빠이 2018-09-21 360  
55210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473  
55209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642  
55208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968  
55207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291  
55206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42  
55205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12  
55204 첫 소개팅과 인연.. [14] 스머펫트 2018-09-20 836  
55203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504  
55202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918  
55201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45  
55200 보면 볼수록 마음이 끌립니다. 어떻게 다가가면 될까요? [10] Maktoob 2018-09-19 705  
55199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15  
55198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