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0

안 그런 것이 있겠냐만은, 철저히 내 생각이니, 태클 걸지는 말아주셈.

그냥 내 생각을 공유하고자 위함임.


나란 사람,

너무 자기밖에 모름.

이기적이란 말이 아님.

그냥 내가 속한 세계는 my 세계임. 

남들의 가치관 따위 별 관심이 없음.

내 가치관 다지느라 바쁨.

당연히 내 여자 속도 잘 모름.

여자는 관심을 달라고 조르다가,

내 마음을 모르겠다며 헤어짐 통보. 


그거시 "내가 연애를 못 하는 이유."


----


재밌었다면 하나 더, 


최근에 아는 형한테 들은 이야기.

나쁜 남자의 정의.

우선 첫번째, 개새끼와 나쁜 남자는 다르다.

두번째, 착한 남자가 나쁜 남자가 될 수 있다.

상대방 케어를 정말 잘해줘서,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분수에 넘치는 케어를 해주게 되고,

여자는 그 관심과 애정에 자기 마음을 주지만,

이 착한 남자는 사실 모든 여자에게 다 잘해줬고,

점차 여자는 자기가 특별한 존재가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헤어짐을 통보하게 된다.

하지만, 이 남자를 미워할 순 없다.


이거시 "나쁜 남자의 정의."




후크

2018.08.27 09:51:52

태클 걸지 말라면서 왜 공개 게시판에 글을 쓰는거지 ? 

의아했는데 다음문단 보고 끄덕끄덕 


뜬뜬우왕

2018.08.27 17:33:51

대학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8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71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70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52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67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84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6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836 10
55305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359  
55304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250  
55303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176  
55302 왜 이별은 언제나 똑같이 힘들까요?? [10] subtle 2018-11-26 377  
55301 방어회 [3] 십일월달력 2018-11-26 217  
55300 존예.그리고 영원히 안녕. [4] 칼맞은고등어 2018-11-26 405  
55299 자존감이 너무 낮아요.... [10] 우울 2018-11-26 463  
55298 여자친구 말버릇 [3] summary 2018-11-26 294  
55297 헤어진지 3년된 여친에게 연락을 해보았습니다. 젤리2 2018-11-25 355  
55296 오늘도 휴일 출근.. [1] 권토중래 2018-11-25 144  
55295 회사란 원래 이런 곳인가요?(직장다니시는 분들 조언좀요ㅜㅜ) [8] 컴컴별 2018-11-25 551  
55294 남자친구랑 헤어져야 되나 고민입니다 [10] 미래2 2018-11-25 638  
55293 애인과 써보면 재미있을 것 같은 아이템 에스밀로저스 2018-11-24 262  
55292 뉴스를 보다가 [1] dudu12 2018-11-24 171  
55291 기시감?예감? 뜬뜬우왕 2018-11-23 161  
55290 값비싼 명품 케익 [1] 로즈마미 2018-11-23 330  
55289 씁쓸한 마음 [7] 비오는날엔비빔면 2018-11-23 490  
55288 ㅇ 뉴스를 볼 때 마다 당신의 불행을 생각한다 [1] 에로고양이 2018-11-23 228  
55287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하는데 Quentum 2018-11-22 113  
55286 미련 버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8] 무먀모 2018-11-22 613  
55285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324  
55284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7] 영원히 2018-11-22 515  
55283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312  
55282 남자친구가 거짓말. [24] 오늘온도 2018-11-22 842  
55281 펑 :) [12] 망고큐피 2018-11-21 804  
55280 교황?ㄷㄷㄷ [1] 로즈마미 2018-11-21 195  
55279 요즘 알테나 2018-11-21 203  
55278 상상해보는 나의 독거라이프와 결혼라이프 [7] 뜬뜬우왕 2018-11-20 609  
55277 메롱~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1-20 179  
55276 화요일 같은 삶 [6] Waterfull 2018-11-20 357  
55275 조금씩 천천히 너에게 [4] 뜬뜬우왕 2018-11-20 244  
55274 착각일 수 있는데, 최근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제게 관심이 있는... [7] Rooibos12 2018-11-19 583  
55273 소개팅, 힘들었어요 [14] waterloo 2018-11-19 808  
55272 안녕 러패(A에게) [8] 뜬뜬우왕 2018-11-19 374  
55271 멋진 사진을 위해서라면 [1] 로즈마미 2018-11-19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