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3

안녕하세요-

이 곳, 주인장입니다. 

7 만에 단편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습니다. 저마다의 자리에서 저마다의 고통을 품고 살아가는 강인하고도 사랑스러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어요. 소설은 자신이 주인인 인생을 살아가기 위해 고독한 싸움을 벌이는 등장인물들을 통해 삶이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고통스러울지언정 스스로를 존중하는 인생을 살아가는 ([곁에 남아 있는 사람][나의 이력]), 지극한 사랑이 보여주는 애틋한 대안([치앙마이], [사월의 서점]),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며 찾는 삶의 의미([Keep Calm and Carry On]), 누가 뭐라 해도 내가 사랑하는 것을 지켜가고자 하는 마음 ([안경]) - 복잡한 마음을 가진 더없이 인간적인 등장인물들은 손쉬운 해결책으로 도피하지 않고 자신의 인생에 일어난 크고 작은 사건에 온몸으로 부딪히며 때로 좌절하고 때로 무너져 내립니다. 그리고 저마다의 싸움을 거치며 계절을 통과하고 나면, 그들은 어느새 다시 스스로 몸을 일으켜 앞으로 걸어나가고 있습니다. 소설의 등장인물들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곁에 남아 있는 사람] 목차 

1. 곁에 남아 있는 사람

2. 안경

3. 치앙마이

4. 우리가 잠든 사이 

5. 나의 이력서

6. Keep Calm and Carry On

7. 사월의 서점 




달려라 달려

2018.09.04 23:34:36

소개만 봐도 보고 싶네요. 꼭 사서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삐북이

2018.09.07 15:45:24

"비밀글 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59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36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312  
»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65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849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25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023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510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309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427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599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133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8186 10
55718 가장 좋아하는 시 한편 놓고 갑니다. [3] 십일월달력 2019-09-03 432  
55717 2년 반 만에 들렀습니다^^ [2] 하카다 2019-09-02 378  
55716 취업관련 조언부탁드려요. (사회복지) [3] 농구여신 2019-09-01 418  
55715 연애 참 어렵네요. [10] 휴딜 2019-09-01 1121  
55714 외국인 남자친구 사귄 경험 있으신분들께 여쭤봅니다 [10] Hollyjolly 2019-09-01 845  
55713 연애도 일도 전쟁같다, 여자 2019-08-31 342  
55712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587  
55711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902  
55710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558  
55709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568  
55708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614  
55707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799  
55706 전남친과의 재회 가능할까요? [2] 핑크오조 2019-08-26 577  
55705 가을앞으로 만만새 2019-08-26 186  
55704 서울대 총학에서 나서서 이제 촛불시위 주도하겠다네요. 윈드러너 2019-08-25 183  
55703 그린라이트인가요? [3] herbday 2019-08-22 707  
55702 우리나라 진보도 기득권 수꼴이었음 윈드러너 2019-08-21 167  
55701 이런 남자들은 어떤 스타일의 여잘 좋아할까요 [1] 20081006 2019-08-20 897  
55700 연애를 시작하고 눈물이 많아졌다 [3] 라떼달달 2019-08-20 562  
55699 저 만난거 후회할까요? [1] 20081006 2019-08-19 537  
55698 잘해보고 싶은 사람이 생겼는데 [5] 진찐 2019-08-17 945  
55697 헛된 평화의 결말 2 윈드러너 2019-08-17 162  
55696 내가 연습해야 할 것 [1] 여자 2019-08-15 393  
55695 늦도록 모쏠이면 [6] 핫앤쿨 2019-08-15 1100  
55694 설명이 필요해요 [2] 만만새 2019-08-13 386  
55693 남자친구의 전여친 생각 [3] Marina 2019-08-13 990  
55692 금요일 오후 5시 50분 몽이누나 2019-08-09 279  
55691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8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Perdon 2019-08-07 343  
55690 잃어버린 우산 만만새 2019-08-07 236  
55689 스몰톡. [1] St.Felix 2019-08-07 435  
55688 솔직히 저는 지금도 박근혜 대통령이 무능했었다고 생각합니다. 윈드러너 2019-08-05 283  
55687 성철스님 주례사 [5] 몽이누나 2019-08-05 647  
55686 짝사랑? 잊고 싶어요. [3] 왜살까 2019-08-04 578  
55685 여자친구의 질투..이해해줘야하는건가요... [3] Ktx2134 2019-08-04 685  
55684 꿈에서도 리액션 만만새 2019-08-03 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