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4

이상한 후회

조회 610 추천 0 2018.09.15 21:06:22
공부가 가장 쉬웠어요. 학창시절엔 뭔소리인가 했던 말인데 이제서야 새삼 이해가 된다. 꽤 오랫동안 풀리지 않는 일들, 특히 관계 때문에 스트레스를 극도로 받으면서 생각했다. 차라리 일이었으면 하나하나 해 치워버렸을텐데, 공부였으면 엉덩이 붙이고 시간들여 하면 되는건데. 안되는건버리면 그만인건데. 안되는건 없었는데. 인간 관계라는건 아무리 정리하고 없애려고 발버둥쳐도 뜻대로 되지않는 거구나.. 정말 지긋지긋하다. 새삼 어떤 식이든 삶을 견뎌온 어른들의 인내심과 이제는 어느정도 무던해진 감각들이 존경스럽고 부러우면서도 나는 그러고 싶진 않다.
그러다가 문득 그 사람과 결혼했었다면 지금의 내 삶은 좀 달라졌을까? 그런 생각을 했다. 아주 오래 전 결혼을 해야했고, 하고싶었던 그 사람은 내가 정말 많이 좋아했지만 어쩔 수 없는 이유로 헤어짐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고, 생각보다 나는 잘 견디고 이후의 삶과 연애도 그럭저럭 잘 해왔다고 여겼다. 그 사람을 놓친 후회는 평생 안할 줄 알았다. 헤어지고 난 후의 내가 더 좋았으니까. 가끔 아주아주 힘들 때, 그때와 비슷한 이유로 힘들 때, 결혼하자던 그 사람 생각이 영 안났던건 아니었지만, 그런대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믿었다. 근데 그때 결혼했다면 지금의 이 상황에서 도망칠 수 있지 않았을까, 조금은 덜 괴로워하지 않았을까 그런 후회가 밀려왔다. 물론 그 결혼에도 많은 괴로움이 있었을테고 내 겪는 이 문제들도 아마 풀리진 않았겠지.
그럼에도 이런 상황이 올때마다 나는 계속 그 사람과의 결혼을 떠올리고 후회하고 있진 않을까. 해결하지 못한 문제와 가보지 않은 길 사이에서 괴로워하며.


SNSE

2018.09.16 03:39:27

가보지 않은 길에 미련이 있으신거네요. 해결하지 못한 문제도 계속 온고잉 중이구.. 저는, 마음 편하게 먹기 위해서 "모든 일은 다 나에게 좋은 방향대로 일어난다" 라는 말을 20대때의 좌우명으로 삼으면서 살았었는데,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일들, 원하지 않았던 일들, 상처받은 일들 모두 다, 저 좌우명을 되씹어보면서 자기위안을 많이 했던거 같아요. 그래, 맞아. 이게 나에게는 최선이였을거야. 그리고 도깨비 드라마의 그 대사, 무슨 일이 일어나도 네 잘못이 아니다 그게 많이 위로가 되었었어요. 현실도피는 내가 불안정할때  언제나 원하는거지만, 그렇게 할 수가 없으니까 더 좌절스러운 것 같아요. 내 마음 아무도 몰라줌ㅠㅠㅋ 나만 혼자 답답답 고구마 오조오억개 먹는 느낌ㅠㅋ 만약 그 분과 결혼하셨다면 걱정을 2배로 하시고 계시진 않았을까요? 나의 대인관계뿐만 아니라 내 사람의 대인관계까지(가족, 친구, 직장) 신경써야하는 부분이 있었을테니깐요. 요새는 어떠셔요? 비 왔다고 했는데 감기는 안 걸리셨죠?ㅋ 성당/절 뭐 알아보시는 건 있으셔요? 음, 궁금해서 물어본 거지만, 대답하기 싫으시면 안하셔도 됩니당ㅋ

dudu12

2018.09.16 09:45:44

그냥저냥 지내네요. 비와도 해가 나도 크게 다른건 없구요ㅎ sn님도 잘 지내시죠? 매번 감사해요. 댓글에 많이 위로받습니다. 정해둔건 아니고 시간 되면 잠깐씩 가까운 절에 가려고요. 사실 시간을 내기도 여의치 않아서 어디가서 얘기하고 그러는 것도 쉽지 않을 것 같아요ㅠ
무슨 일이 일어나도 네 잘못이 아니다. 그말이 정말 큰 힘이 돼요. 아마 그때 그결혼이 생각난건 그런식으로 위로를 주었던 그 사람때문인것 같기도 해요.
항상 다정하게 얘기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SNSE

2018.09.20 13:34:35

만약에 성당도 주변 근처에 있다면, 성당안에 성모마리아님 상이나 다른 성인이나 천사들의 상이 있다면(상 말고, 액자그림이 있다면) 거기에 봉헌초를 켜 놓고 기도를 하는 방법도 저에게는 힘이 되었었어요. 성당에서 파는 봉헌초를 사서 성당 안이나 밖에 봉헌초 켜져 있는 곳에 가서 맘에 드는 자리에 초 놓고 불을 붙이면 되는건데요, 성모마리아님 앞에  내 기도지향을 담은 초가 24시간 내내 초가 다 꺼질 때까지 켜져있을거라고 생각하면 힘이 나더라고요. 성모마리아님이 내 초를 보면서 나를 기억하면서 같이 기도해주시겠지 이런 생각에서요. 한달은 초가 켜져 있을거라 생각하면서 한달씩으로 버텼던거 같아요. 나는 이런거 이런거 원하니까 다 해결해주고 나 기억해달라고, 나 여기 있다고, 나 힘들다고. 이렇게 기도하고 오면 괜시리 의지가 되었었어요. 제 말을 다정하게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감사해요ㅎ 

뜬뜬우왕

2018.09.16 05:45:56

가지 않은 길에 대한 후회와 미련은 항상 남죠!그러나 두두님의 운명의 큰그림은 두두님에게 항상 옳은 방향으로 끌어 왔을겁니다!우리의 내면의 힘은 만만치 않은것 같아요.약은거죠.ㅎ

dudu12

2018.09.16 09:47:12

ㅎㅎ맞아요. 괴로우면서도 약게도 제게 옳은 방향으로, 제가 하고싶은 방향으로 움직여왔겠죠.

Waterfull

2018.09.16 12:28:31

이 문제를 돌파하고 나면

알게 되는게 하나 있을 거예요.

제가 장담하건데

그 남자와 결혼하지 말았어야 하는 아주 큰 이유

아주 중요한 이유

그리고 결혼하지 않은게 옳은 결정이었다는 것을 알게 될 거예요.

그러면 신기하게도 그 사람이 잘 떠오르지 않아요.

기억이란게 상처로 살아있을 때는 생생하지만

상처가 아물면 희미해지더라구요.

dudu12

2018.09.16 23:07:41

댓글읽고 눈물이 핑돌았네요. 저는 아직 많은 것들이 상처로 남아있나 봅니다. 시간이 좀 걸려도 아물면 희미해지고 잊혀지는 거 맞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6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4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updatefile [7] 캣우먼 2017-01-23 4719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2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10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3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8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50 10
55489 문전박대 인생 [4] 만만새 2019-01-30 365  
55488 좋은 사람 [2] kkmmz 2019-01-29 420  
55487 첫눈에 반한다는 것 만만새 2019-01-29 267  
55486 십년만에 생긴 최애 [8] 뻥튀기 2019-01-29 463  
55485 (진행형) 첫사랑을 떠나보내기기 너무 가슴 아프네요. [4] 외롭다 2019-01-29 289  
55484 이틀전 이별을 했어요. [11] 개념인 2019-01-29 554  
55483 이런 이유로도 결혼이 하고 싶어질수 있나요? [8] 만만새 2019-01-28 782  
55482 징크스 [1] dudu12 2019-01-28 149  
55481 보물찾기(feat.방탄소년단) 만만새 2019-01-28 102  
55480 국회공무원 퍼옴) 아 ㅅㅋ들 애들도 아니고... [2] 로즈마미 2019-01-28 237  
55479 아라찌~~~~~~~~~~? [2] 몽이누나 2019-01-28 244  
55478 남자가 묵혀둔 여자를 다시 찾는건? [3] 만만새 2019-01-27 626  
55477 남자친구의 섭섭한 말 [11] 오렌지향립밤 2019-01-27 717  
55476 소개팅 후, 조언 부탁드립니다;) [6] 몽봉구 2019-01-26 558  
55475 스몰톡 만만새 2019-01-26 125  
55474 이제는 말할수있다. [2] drummy 2019-01-25 427  
55473 이거 기분나빠해도되나요? [7] 메기 2019-01-25 684  
55472 이상형 [5] 만만새 2019-01-25 381  
55471 직장생활 3년째. 그리고 이직 후 [7] 오렌지향립밤 2019-01-25 568  
55470 아랫글 때문에 입금하려고 컴퓨터 켰는데, [2] 무언가 2019-01-25 393  
55469 이 글을 읽어주시는 분이 계셨으면..... Eika 2019-01-25 346  
55468 모르는 사람한테서 온 상황극 [2] 로즈마미 2019-01-24 238  
55467 성장시키는 관계? [3] 만만새 2019-01-24 380  
55466 소개팅에서 만난 바쁜 남자 조언구해요(긴글주의) [11] 김가영77 2019-01-24 730  
55465 사랑이 많은 [그] [4] 만만새 2019-01-23 345  
55464 결혼식 하기 싫은데, 굳이 해야할까요? [15] 쿠키67 2019-01-23 785  
55463 ㄱㅈ]기차역 서비스 만족 못하시면 천원 드려요 [2] 로즈마미 2019-01-23 221  
55462 사랑이 뭉게뭉게 만만새 2019-01-22 217  
55461 짬짜면 만만새 2019-01-22 162  
55460 평균적인 월급은 얼마나 되나요? [9] Mond 2019-01-22 984  
55459 고양이 ^^; 이지데이 2019-01-21 157  
55458 어떻게 해야하나 ? [1] 로즈마미 2019-01-21 270  
55457 밀어냄과 들여옴 [10] 만만새 2019-01-21 572  
55456 거울속의 거울 [3] 십일월달력 2019-01-21 212  
55455 동묘앞과 주말 [5] St.Felix 2019-01-21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