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61

저의 남자친구,

함께하는 미래를 생각하기 시작했을만큼

꽤 진지한 사이입니다.


근데 이 남자는

자신의 행동에대해 지적하는걸 정말 못견뎌요.

사실 "지적"도  아니에요, 제가 그런 남친의 성격을 알기때문에

그렇게 지적하는건 꿈도 안꿔요.


제가 "너의 이런 행동때문에 서운했다"고만 해도

제가 자신을 바꾸려든다고 해요.

제가 그런 감정을 느낀건

"너의 자존감이 낮아서다."

"세상의 시선을 신경쓰며 살아서이다."

"나는 그런 요구에는 들어줄 수가 없다."

"사과할 수 없다"고...

다소 격앙된 말투로 이런 비수에 꽂히는 말들을 하죠..


내가 그렇게 "느꼈다"고 하는데

그냥 그 마음만 알아달라고 해도

이해가 안가기 때문에 그럴 수가 없다고 하죠...


여자분들 남자친구한테 서운한게 있으면

괜히 마음에 쌓아두지말고

남자가 알기 쉽게 정확하게 말해주라는 말(?)이 있잖아요..


근데 저는 그러면 저런 말을 들어야 해요.

저렇게 받아들인 제 자신을 탓하고

제 자존감을 키워야해요.


그를 그의 모습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그 또한 저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받아들이면

이런 요구나 서운함을 얘기하는 거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해요.

(사실 이말도 틀린말은 아닙니다. 궁극적으로는 말이죠)

 

정말 이 남자는 저에대해 그 어떤 요구사항도, 불만도, 그 어떤것도

지적하거나 바란 적이 없습니다. 다 좋다. 이런식..

저에 대해 아무것도 바라지 않으니, 저도 아무것도 바라지 말라는게

그의 단 하나의 "요구"라고 볼 수 있겠네요.


하지만 저런 말을 듣고나면

과연 이남자가

마음이 선한 사람이 아닐까봐 겁이나요.


그래도, 제가 마음이 아팠다고,

속이 상했다는데,,,

그 마음을 이해한다는 말 한마디 조차

할 수가 없는건지...

그게 무섭습니다.


단지 제가 더 성숙하길 바란다고

그 말이 저를 진정으로 위하는 마음에서 하는 말이라고 해요... 


지금까지 제가  8개월만나는동안

 3-4번 이런식으로 서운함을 표출한적이 있는데

전부 다 이런식이었어요...

이해가 안가서 사과할 수가 없고

자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오히려 혼났어요.


사실 저에 대한 성찰을 하자면...

저는 자존감도 낮고

주변 시선에 많이 흔들리는 편이고,

많이 감정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그러니 남자친구가 하는 저런말에

제가 스스로 어찌할 지 모르고 있어요....

싫으면 확 차버리든지,

아니면 참고 견디든지,

그 갈피를 못잡겠어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람의 본모습을 보려면

화가 났을 때의 모습을 보라고들 하잖아요

저런 모습은 제가 어떻게 받아들이면 될까요 






뾰로롱-

2018.09.17 08:34:29

음,,, 그분과 미래를 생각 안하시면 안될까요....? 


누군가 자신에게 거울을 비춰주는 행위를 할때, 그것을 공격적인 행위라 여기고 

다시 공격적으로 돌려주는 사람은 자신의 얼굴에 묻은 검댕이를 닦아낼수 없으며, 

자신을 자신만의 동굴에 가두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자신만의 논리로 똘똘뭉쳐진 그 동굴에서 사는 사람과 대화하는것은, 

(언제나) 그는 옳고 내가 그르다... 라는 것이 논리가 되어 돌아오는 답답하고 어이없는 경우가 되는것 같아요.. 


너의 자존감이 낮은 탓이다 라는 말을 통해 내 자존감을 키울수 있는것이 아닌것은 아시죠? 

자존감은 네가 맞다. 너는 옳다 라는 피드백을 꾸준히 받을때 올라가요. 

자존감을 키우기 위해선 지금 그런 피드백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솔로천국 커플지옥) 연애하고싶다.... 

Waterfull

2018.09.17 11:13:32

비폭력대화

라고 알고 있나요?

노력을 좀 해서 비폭력대화를 구사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서로 저런 말들이 상대에게 폭력적인 강요로 느껴지는 지점이

있다면 더 예민하고 잘 말해야할거예요.

누군가 나에게 강요하거나 상처주고 있다고 느끼면

조금도 변하고 싶지 않고 상대를 이해해주고 싶지 않을 것이구요.

검색해보니까 책도 많고

비폭력대화 가르치는 센터도 있고

한겨레 문화센터에서도 가르친다고 알고 있어요.

한 번 자신을 조금 변화시켜 보세요.

대화에 자신감이 생기면

자존감도 변할거예요.

긍정적인 쪽으로.

뾰로롱-

2018.09.17 11:34:17

추천 2222


전 상담받으면서 추천받았는데- 

대화를 하기전 여러단계의 생각을 거쳐 말하려 노력하게 되고, 

내 감정과 타인의 감정 속 욕구에 대해 조금더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그로그카드도 추천드릴게요~ 

비폭력대화를 연습하는 카드같은건데 (부속제품같은거랄까?)

요즘 내가 느끼는 감정과 욕구 검사하기에 딱이예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10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0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7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9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2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5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4 10
55655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283  
55654 잡썰.. (밸런스 잡힌 행운 편) [1] 새록새록 2019-06-10 283  
55653 다리 꼬지마 [1] Takethis 2019-06-08 312  
55652 5.18 기념식장에서 전두환씨가 그래도 경제 발전에 공이 있으니 그점... 윈드러너 2019-06-07 115  
55651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ㅋ 새롭게시작. 2019-06-07 139  
55650 스몰톡. [1] St.Felix 2019-06-07 316  
55649 소개팅 연하남 사귀기 첫날에 모텔가자고.. [8] 러브어페어 2019-06-07 1275  
55648 요약) 결혼준비중입니다 원래 이런건가요?ㅠㅠ [10] 요이땅 2019-06-06 1056  
55647 결혼준비중입니다 원래 이런건가요?ㅠㅠ [4] 요이땅 2019-06-06 494  
55646 끝이 보이는데 감정에 이끌려 사귀시나요? [4] Young올드맨 2019-06-06 585  
55645 어떤 사람일까 [7] enzomari 2019-06-03 696  
55644 장기간 연애 경험이 있는 사람들.. [8] tlfgdj 2019-06-03 834  
55643 제가 보낸 주말은요. [3] 십일월달력 2019-06-03 359  
55642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541  
55641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104  
55640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662  
55639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403  
55638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372  
55637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144  
55636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209  
55635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718  
55634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155  
55633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153  
55632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187  
55631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453  
55630 두 번째 만나고 왔어요~ songU 2019-05-28 240  
55629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294  
55628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571  
55627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2] 넬로 2019-05-24 330  
55626 제목 펑 ! [11] songU 2019-05-23 634  
55625 생각 [2] resolc 2019-05-23 231  
55624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300  
55623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683  
55622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