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5

나도 참 그렇다

조회 273 추천 0 2018.09.19 23:21:58
나는 왜이럴까. 사는게 재미가 없다.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내가 한 말인 줄 알았다. 다들 그렇게 사나보다. 그래도 이정도면 우리 잘 견뎌내고 있고 남한테 피해안주고 사니까 너무 걱정말고 이겨내자고 위로했다. 끊고 보니 내가 나한테 해줘야했을 말이었네 싶었다가, 난 그리 잘견뎌내고 있지않은데 뭔 헛소리를 했나 싶었다. 그리고는 옹졸하게도 내가 힘들때 이 친구는 무슨 위로를 해주었나 생각했다.
그런 사람이 있는것같다. 내아픔은 크고 남의 아픔은 쉬운 사람. 나쁘다기보단 그냥 그렇게 타고난 사람들. 또는, 오지랖 넓게 제코가 석잔데 남 생각해주고 위로해주고 다니는 사람. 착하다기 보다는 그냥 그렇게 생겨먹은 사람들. 갑자기 좀 치사하지만 손해본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는 같은 양을 주고 받는게 좋은 사람인가보다. 나에게 잘해준 사람은 그만큼 혹은 그 이상 잘해주고싶고, 못해준 사람은 굳이 인연을 이어가고싶진 않다. 그냥 불쌍한 중생 그릇이 작구나 하면 될 일을, 나도 참 그렇네.


뜬뜬우왕

2018.09.20 05:30:12

그래도 두두님도 힘든데 도움을 주셨으니 복받으실겁니당.^^

SNSE

2018.09.20 13:15:44

맞아요 맞아, 내 코가 석자인데 누가 누굴 걱정하고 위로하고 한 마디 조언을 해 주고 있는건지;;ㅋ 저도 아이고 저 사람 불쌍한 중생이구나ㅡ_ㅡ 보다는 와 쟤 진짜 어쩜 저러냐-_-^ 툴툴거리고 욕했으면 했지 굳이 노력을 하고 싶지 않더라고요. 사는거 재미없는거에 봄에 꽃가루 날리고 케이크 위에 슈가파우더 뿌려지고 가랑비에 옷 젖듯이 살살 무언가가 살살 두두님을 두드려줘야 할텐데 그게 언제쯤이려나. 나의 아픔은 아랑곳하지 않았으면서 그래도 자기가 힘드니까 전화를 했네 어이구 참ㅋ 두두님 오늘 하루도 잘 보내시고 사람들은 다 그런거 같으니 너무 자책마셔요 속닥속닥ㅋ 요기 동지가 있어요ㅋ 뒤끝이 막 10년씩 가는ㅋ

Waterfull

2018.09.20 14:07:31

세상 모든 사람이

다 자기 아픔은 크고

타인의 아픔은 작게 느껴요.

타인의 아픔을 크게 느끼는 사람도

어떤 사람들은 자기 아픔을 외면하기 위해

그러는 사람들도 많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3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28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6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0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8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4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3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1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4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76 10
55390 경리와 피씨방에서 단둘이.... [6] 로즈마미 2018-12-26 550  
55389 어떤 이별 풍경 [11] 십일월달력 2018-12-26 530  
55388 소개팅을 그만 쉬라는 주변 이야기 [9] waterloo 2018-12-25 733  
55387 God knows everything. [2] 여자 2018-12-25 364  
55386 권고사직 [4] 궁디팡팡 2018-12-25 398  
55385 할말 하는 관계 [4] 만만새 2018-12-25 430  
55384 이해한다해서 용서하는 건 아냐 [7] Waterfull 2018-12-24 394  
55383 맘에 들어오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6] 민트탁상시계 2018-12-24 617  
55382 부담스러운 친구의 선의 [11] 라영 2018-12-24 614  
55381 여친이랑 헤어지고 너무 외롭다. 세상이 무너질 것 같다. [7] 페퍼민트차 2018-12-23 681  
55380 소개팅인데 멘붕이 오죠 왜? [5] Trawooma 2018-12-23 630  
55379 뒷통수 한대만 쳐주세요. [6] kkmmz 2018-12-23 336  
55378 여자친구랑헤어젔는데 말할곳이없어서... [9] 프로펠라 2018-12-23 603  
55377 "내 주제가 뭐라고" [6] 야야호 2018-12-23 374  
55376 연애 고민을 털어놓는다는 건 사실 상대가 별로 안 좋아하는 것 [2] 페퍼민트차 2018-12-23 536  
55375 지금 나의 비쥐엠 [1] 만만새 2018-12-22 202  
55374 우는 여자, 화내는 남자 [2] Takethis 2018-12-22 413  
55373 ● 오늘 본 기아차 [8] 로즈마미 2018-12-21 468  
55372 직장에서 이런 인간 본적 있으세요? 어떻게 대응하세요? 넘 힘드네... [12] jann 2018-12-20 1018  
55371 사회생활 선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4] 튜닉곰 2018-12-20 522  
55370 그 순간의 감정에 최선을 다하는것 [3] 벨로스터 2018-12-20 502  
55369 전생에 노래방 못가 억울하게 죽은 건물주 [1] 로즈마미 2018-12-20 333  
55368 스몰톡. [6] Felix 2018-12-20 398  
55367 제가 인내심이 부족한 걸까요? [3] 뀨의하루 2018-12-19 430  
55366 자존심 내세우는 남자 [4] silvermoon1 2018-12-19 471  
55365 yes or yes [2] 몽이누나 2018-12-19 337  
55364 12월 19일 스몰톡 [4] _yui 2018-12-19 308  
55363 통화 [3] 십일월달력 2018-12-19 340  
55362 성격에 따른 직업고민있어요~! [4] 작은고양이 2018-12-19 393  
55361 회식 문화 강요 [14] 장미그루 2018-12-19 453  
55360 두 번째 받아들임. [1] 3월의 마른 모래 2018-12-19 286  
55359 자랑 [2] dudu12 2018-12-18 283  
55358 군대에서 남자가 보내는 편지의 의미는 뭔가요? [1] 새라 2018-12-18 193  
55357 나랑 사귀면 개이득인데 아무도 안사겨준다 [49] 맛집탐구 2018-12-18 1075  
55356 드뎌 훈남이를 발견...... [14] 영원히 2018-12-18 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