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32

나도 참 그렇다

조회 262 추천 0 2018.09.19 23:21:58
나는 왜이럴까. 사는게 재미가 없다.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내가 한 말인 줄 알았다. 다들 그렇게 사나보다. 그래도 이정도면 우리 잘 견뎌내고 있고 남한테 피해안주고 사니까 너무 걱정말고 이겨내자고 위로했다. 끊고 보니 내가 나한테 해줘야했을 말이었네 싶었다가, 난 그리 잘견뎌내고 있지않은데 뭔 헛소리를 했나 싶었다. 그리고는 옹졸하게도 내가 힘들때 이 친구는 무슨 위로를 해주었나 생각했다.
그런 사람이 있는것같다. 내아픔은 크고 남의 아픔은 쉬운 사람. 나쁘다기보단 그냥 그렇게 타고난 사람들. 또는, 오지랖 넓게 제코가 석잔데 남 생각해주고 위로해주고 다니는 사람. 착하다기 보다는 그냥 그렇게 생겨먹은 사람들. 갑자기 좀 치사하지만 손해본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는 같은 양을 주고 받는게 좋은 사람인가보다. 나에게 잘해준 사람은 그만큼 혹은 그 이상 잘해주고싶고, 못해준 사람은 굳이 인연을 이어가고싶진 않다. 그냥 불쌍한 중생 그릇이 작구나 하면 될 일을, 나도 참 그렇네.


뜬뜬우왕

2018.09.20 05:30:12

그래도 두두님도 힘든데 도움을 주셨으니 복받으실겁니당.^^

SNSE

2018.09.20 13:15:44

맞아요 맞아, 내 코가 석자인데 누가 누굴 걱정하고 위로하고 한 마디 조언을 해 주고 있는건지;;ㅋ 저도 아이고 저 사람 불쌍한 중생이구나ㅡ_ㅡ 보다는 와 쟤 진짜 어쩜 저러냐-_-^ 툴툴거리고 욕했으면 했지 굳이 노력을 하고 싶지 않더라고요. 사는거 재미없는거에 봄에 꽃가루 날리고 케이크 위에 슈가파우더 뿌려지고 가랑비에 옷 젖듯이 살살 무언가가 살살 두두님을 두드려줘야 할텐데 그게 언제쯤이려나. 나의 아픔은 아랑곳하지 않았으면서 그래도 자기가 힘드니까 전화를 했네 어이구 참ㅋ 두두님 오늘 하루도 잘 보내시고 사람들은 다 그런거 같으니 너무 자책마셔요 속닥속닥ㅋ 요기 동지가 있어요ㅋ 뒤끝이 막 10년씩 가는ㅋ

Waterfull

2018.09.20 14:07:31

세상 모든 사람이

다 자기 아픔은 크고

타인의 아픔은 작게 느껴요.

타인의 아픔을 크게 느끼는 사람도

어떤 사람들은 자기 아픔을 외면하기 위해

그러는 사람들도 많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2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8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10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10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91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12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3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803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85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225 10
55327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516  
55326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719  
55325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380  
55324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244  
55323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338  
55322 - [4] 여자 2018-10-24 410  
55321 시크릿 끌어당김의 원리.. [4] 뜬뜬우왕 2018-10-24 567  
55320 남자는 머리빨 [2] 로즈마미 2018-10-24 406  
55319 집이 없어 슬픈 1인 [5] 둥이둥이둥이 2018-10-23 557  
55318 5개월 만에 전여친 연락왔어요. [6] Maktoob 2018-10-23 821  
55317 빨리 찍어라...ㅎㅋ [3] 로즈마미 2018-10-23 321  
55316 돈때문에 힘들기 싫으다... [2] 또다른나 2018-10-23 359  
55315 썸 타다 연락 끊김 [5] 유바바씨 2018-10-22 667  
55314 아이유가 7년동안 달라진 것.jpg [2] 로즈마미 2018-10-22 964  
55313 대화를 잘 하는 남자의 특성..? [30] 뾰로롱- 2018-10-22 1184  
55312 이별 [1] dudu12 2018-10-21 295  
55311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890  
55310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08  
55309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693  
55308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06  
55307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71  
55306 31년동안 정말 좋아해본 사람이 없는게 정상일까요? [5] clover12 2018-10-20 728  
55305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460  
55304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571  
55303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13  
55302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470  
55301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659  
55300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32  
55299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38  
55298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931  
55297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39  
55296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58  
55295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53  
55294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650  
55293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