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0

3년차 사원입니다..

나이는 29살이고요..

그나저나.. 정말 요즘 많이 힘듭니다.


제가 업으로 삼고있는 업종 자체가 보릿고개를 넘고 있는 상황이라 심심찮게

구조조정 이야기가 많이 나옵니다.

대상은 대리급까지 포함되어 있고요.


제가 입사할 때, 저희 사업본부에만 40명 남짓 들어왔어요.

벌써 동기들은 탈출 액소더스로, 그만두는 인원이 많아 30명

가까이 남아있습니다.


대안이 없기에 저도 대책없이 다니고는 있지만,

미래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에 너무 힘듭니다.


구체적인 노력을 위해 영어, 전공 뿐만아니라

인문학서적, 운동도 열심히 하면서 긍정적인 생각을 위해

자신에게 주문을 겁니다.


이제 퇴근하려 합니다.

답답한 마음에 주절주절 써봅니다.

오늘도 열심히 했으니까!

잠들기 전까지 좋은 생각만 가져야지요.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뜰테니...


월요일 모두 고생많으셨어요.

좋은 밤 되시고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유리동물원

2018.10.16 04:26:13

업무에 지장 없게 하시면서 슬슬 다른 곳도 알아보시면 어떨까요? 그동안 치열하게 달려오셨으니 살아보고 싶은 나라에 해외취업을 도전 해보셔도 좋고...
저는 29살 까지 한 회사에 다니다가 갑자기 인수합병을 하면서 제 자리가 없어져서, 받을 것 다 받고 퇴사해서, 30살 된 거 맘대로 1년만 살아보자 하고 장기여행 하다가 해외취업까지 하게 됐어요~~^^

유리동물원

2018.10.16 04:27:38

그래도 다른 곳에 종종 지원 하면서 면접기회 얻고 하면 불안함이 좀 덜어지는 것 같더라고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08:20:55

말씀감사합니다.

말씀들어보니 결국 답은 정해져있는것 같네요.^^

여기도 희망퇴직금이라도 챙겨주면 좋겠네요~~

외국에서 고생많으신데 건강챙기시고요.

지롱롱

2018.10.16 13:25:38

힘내세요..마음고생 많으시겠어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20:17:49

고맙습니다.

domoto

2018.10.23 01:19:50

힘내세요 저도 비슷한 분위기를 겪어본 사람이고 동료를 떠나보내며 남몰래 울어도 봤습니다. 결국 날 살리는건 언제든 이직할 수 있다는 근거 있는 자신감 밖엔 없었어요. 인생의 변곡점에서 더 나은 상승기로 가시기를 빌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2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69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8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7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5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5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1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78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1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3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26 10
55665 현대의 친환경 수소차? 과연 정말로 친환경일까요? 데구르르 2019-04-09 104  
55664 만수위의 외딴집 [1] 데구르르 2019-04-08 168  
55663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633  
55662 3년만의 방문... [7] 굴소년 2019-04-05 552  
55661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128 1
55660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460  
55659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943  
55658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749  
55657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312  
55656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569  
55655 남친하구 싸워서 일주일째 연락두절.. [6] 스치는 2019-03-29 905  
55654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454  
55653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299  
55652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196  
55651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431  
55650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276  
55649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073  
55648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981  
55647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290  
55646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143  
55645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244  
55644 신기방기 [1] 여자 2019-03-26 184  
55643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9] 청초한열매 2019-03-26 1394  
55642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403  
55641 무리에 어울리지 않는 나, [1] 여자 2019-03-25 381  
55640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384  
55639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363  
55638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850  
55637 주말 [2] resolc 2019-03-25 211  
55636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525  
55635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274  
55634 틴더하는 남자 [5] Nylon 2019-03-24 641  
55633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304  
55632 용기내어 봅니다! 혹시 경북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3] 오렌지향립밤 2019-03-23 301  
55631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