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8

점심의 생각

조회 527 추천 1 2019.05.15 12:57:04

 

세상 재빠르게 밥을 먹고 세상 가장 편한 자세로 한숨 자는 게 낙입니다. 사무실의 일상적인 풍경입니다. 둘러보면 대부분 잠들어 있거나 휴대폰.. 그 와중에 이 과장님은 항상 책을 읽으십니다. 그게 좀 인상적이었는데 한 날엔 다자이 오사무를 읽으시기에 얼른 핑계 삼아 말 좀 붙여봤습니다. "어 그 책, 읽기에 어떠세요?" 그렇게 몇 마디 더 주고받다가 저도 책 좋아하는 척 좀 했어요. 추천해줄 만한 책이 있냐 물으시길래 5월이고 하니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 안 읽어보셨으면 읽어보시라 권하고.

 

돌아와 집을 뒤적거리니 한강의 책이 있길래 엊그제 빌려 드렸습니다. 어! 이렇게까지? 하는 눈빛이 얼른 스치시더니 고마워하시더라고요. "전 읽는데 좀 많이 힘들었어요."말하고 한숨 잤습니다.

 

오늘 같이 점심 먹는 와중에 물으시더라고요. 어떻게 책 읽게 되었냐고. 책을 읽는다는 것도 어떤 계기가 있어야 읽기가 시작된다는 게 비슷한 생각이었습니다. 질문에는 대충 답을 했지요. 그냥 뭐 하릴도 없고 읽다 보니 그렇게 되었어요.라고.. 곧이어 과장님께는 다 대답하지 않은 대답이 혼자 생각났습니다. 흰 밥알을 젓가락으로 통통- 거리면서 생각의 줄기를 슬금슬금 따라가봤지요. 웃음이 났습니다.

 

여름이었나? 교보문고에 잠깐 들렀는데 어떤 예쁜 여자분이 눈에 띄었어요. 원피스에 긴 생머리를 하고, 나는 여자사람이라면 대부분 예쁘다 하고 보는 편인데, 뭔가 특별한 구석이 느껴졌던 거겠죠. 첫눈에 콩깍지인가.. 대뜸 메모지에다가 '전화번호 좀 알려주세요'라고 써 내밀었습니다. 말도 없이요. 좀 구식인 거죠. 이리저리 생각할 겨를도 없이 그러고 있더라고요. 여자분은 노트북에다가 뭔가를 필사 중이었는데 물끄러미 저를 올려다 보셨습니다. 그 짧은 순간에 별생각이 다 들었습니다. 아씨. 바지 안쪽으로 넣는 셔츠 입고 올껄. 그게 좀 더 예쁜데. 찰나에 여자분이 제가 드린 메모에다가 뭔가를 끄적이더니 다시 돌려주었습니다. 카카오톡 아이디였어요. 참나, 더 이뻐 보이데요. 알파벳에 이건 무슨 뜻이 있는 건가? 생각했는데 뜻도 모르겠고 그 알파벳조차 이쁘더라고요. 참나. 스스로 푼수 같아서 웃음이 났어요.

 

그렇게 둘 다 말 한마디 없이 나중에 카톡이 시작되고 며칠 뒤 만나게 되었어요. 통화 중에 노보텔 앞에서 만납시다. 했는데 러브호텔로 잘못 듣고는 집에 가려고 했었다.라는 인사를 시작으로 말도 되게 잘 통하더라고요. 첫 만남에 책 선물하길 잘했지요. 김연수 작가의 <세계의 끝 여자친구>라는 소설을 선물했는데, 앞 표지에다가는 읽지도 않고 제목이 예뻐서 선물한다. 이제 곧 내 여자친구에게.라는 손발이 다 오그라드는 글귀도 썼더래요. 촤하하하하하하.

 

그렇게 제법 오래 만나다 헤어졌습니다. 그 사람에게서 좋은 영향을 무던히도 참 많이 받은 것 같아요. 알고 보니 국문과 졸업에다가 독서지도 관련 일을 하는 친구였는데 제 수준에 맞게 여러 책들을 추천해주면서 제 안의 무엇인가를 많이 이끌어 내줬거든요.(저는 공대생) 이별하고서도 저를 좋아해 준 그 수고로움에 참 오래 감사했습니다.

 

과장님의 "너는 어떻게 책을 읽게 되었니?"라는 물음이 없었다면 이 시간에 발 뻗고 편히 잤을 텐데. 그 물음이 있어서 지난 일을 꺼내봤습니다. 그 사람 많이 행복했으면 싶고.

 

 

 

 

 



라영

2019.05.15 14:04:26

어멋 읽다가 순간 설레였는데, 헤어지셨다니 제가 다 아쉽네요!


십일월달력

2019.05.15 22:06:33

흐흐. 오늘 밤 달이 밝네요. 어둠이 있어야 밝게 보이는 달! 하루 마무리 잘하셨길

resolc

2019.05.15 18:14:59

재밌게 읽었습니다ㅎㅎ 이번 글은 수필인가요? 

십일월달력

2019.05.15 22:04:30

형식을 딱히 생각하진 않았지만 수필이라 생각해 주시면 근사할 것 같네요! ㅎㅎㅎ

몽이누나

2019.05.15 18:23:42

아름다워요 S2

십일월달력

2019.05.15 22:07:11

팔꿈치를 모으고. 두 손끝을 모으고 S2

토끼마우스

2019.05.20 22:55:47

십일월달력님 글 읽으면 마음이 참 편하고 따뜻해져요..오늘 하루 스트레스 너무 받았는데 글읽고 마음이 좀 누그러졌어요 ㅋ

십일월달력

2019.05.21 13:51:30

와! 그냥 읽고 휙 지나칠 글에 이런 칭찬을 주시네요. 감사합니다. 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90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63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8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7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5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79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47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3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36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51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19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44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352 10
55723 연애하고싶지 않은데 상대가 적극적인 경우 있었나요? [1] 20081006 2019-09-23 564  
55722 어딘가가 아프다, [1] 여자 2019-09-23 278  
55721 결혼식, 인맥 없어서 하기 싫어요.. [5] 그루트 2019-09-23 1126  
55720 딱 반 만만새 2019-09-20 238  
55719 제 마음이 왜 이럴까요. 조언부탁드립니다. [16] 롤-OR 2019-09-20 1206  
55718 권태롭지 않은 삶 [1] 20081006 2019-09-20 365  
55717 조만간 이 난리 법석도 이제 곧 끝날듯 하네요. [1] 나이롱킹 2019-09-18 407  
55716 내눈에는 이뻐 [4] 20081006 2019-09-17 678  
55715 미장원에서 [7] 십일월달력 2019-09-17 597  
55714 30대 중반 직장인 여자 [3] 20081006 2019-09-16 1477  
55713 나이브한 나? [2] 푸른달빛 2019-09-16 481  
55712 평정심을 찾는 나만의 비결이 있으신가요? [3] 20081006 2019-09-16 593  
55711 조국게이트 완전 소설 같네요 [1] 조은하루 2019-09-14 588  
55710 오래 아픈 가족 있는 분 계세요? [6] 새라 2019-09-11 683  
55709 일 년 만에 스몰톡 [1] 슈코 2019-09-10 302  
55708 네이버 실검 순위 보고 빵터져버림요. 윈드러너 2019-09-10 360  
55707 추석 명절 인사 미리 드려요 [2] 팔미온 2019-09-09 266  
55706 번호따기 상습범ㅋㅋㅋㅋㅋㅋㅋㅋ [5] 티파니 2019-09-08 836  
55705 친구가 거짓말을 했어요.. [3] 단사과 2019-09-06 700  
55704 윤석열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듬 이번 재앙의 선택중 최고의 선택이라... 윈드러너 2019-09-05 515  
55703 아픈 남자친구와의 연애 [4] 오렌지향립밤 2019-09-05 886  
55702 우리나라 자칭 진보 세력이 역겨운 이유 [3] 윈드러너 2019-09-04 397  
55701 우리나라 진보 세력이 홍콩시위에 침묵하는 이유 [13] 윈드러너 2019-09-03 557  
55700 가장 좋아하는 시 한편 놓고 갑니다. [3] 십일월달력 2019-09-03 471  
55699 2년 반 만에 들렀습니다^^ [2] 하카다 2019-09-02 404  
55698 취업관련 조언부탁드려요. (사회복지) [3] 농구여신 2019-09-01 452  
55697 연애 참 어렵네요. [10] 휴딜 2019-09-01 1229  
55696 외국인 남자친구 사귄 경험 있으신분들께 여쭤봅니다 [11] Hollyjolly 2019-09-01 937  
55695 연애도 일도 전쟁같다, 여자 2019-08-31 368  
55694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638  
55693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1025  
55692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610  
55691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614  
55690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662  
55689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