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622  
»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13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866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730 2
55816 남편이 눈을 피해요 [3] 20081006 2020-02-21 571  
55815 제발 한 번만 도와주세요.. 좋아 죽을 것 같은 짝녀한테 다가가려고... [4] 한톨 2020-02-20 521  
55814 저의 20대 중후반을 함께 했던 러패 [1] 3호선 2020-02-20 535  
55813 이쁘다고 하지 않는 남자친구 [14] 오렌지향립밤 2020-02-20 1074  
55812 신논현 이모씨 [2] 십일월달력 2020-02-19 464  
55811 화를 내면 끝까지 말을 하는 사람 만나도 될까요? [2] frienemy 2020-02-17 492  
55810 주민센터 근무하면서 제일 화날 때 [6] 다솜 2020-02-17 647  
55809 애프터에서 진도도 나가고 분위기도 좋았는데 연락이 뜸하네요 [11] 욘디 2020-02-16 1031  
55808 셀프소개팅 올려봅니다! [1] 링딩동 2020-02-15 626  
55807 뜨뜨미지근한 그녀.. 정답이 있을까요? [3] 덜컥 2020-02-12 701  
55806 회사를 퇴사하고 싶지만 인수자가 없을거같아 걱정됩니다.ㅠㅠ [7] 다크초코딥 2020-02-12 570  
55805 정처없는 내영혼 이라니.. 만만새 2020-02-11 322  
55804 집에 갑시다 [1] 몽이누나 2020-02-11 299  
55803 서른 둘인데 명품백 하나 지르지 못하는 간. [13] 다솜 2020-02-11 1021  
55802 정서적으로 잘 맞는다 [1] 아하하하하하하 2020-02-10 466  
55801 가을의 전설 Takethis 2020-02-08 308  
55800 '우아한 성정' 이란? [6] 달빛수정 2020-02-08 505  
55799 삶이 어떻게 나아져야 할지 잘 모르겠는 시기 만만새 2020-02-07 298  
55798 이별에 대한 상처를 줄이려면.. [2] 지원지원 2020-02-07 526  
55797 전남친을 못잊어 헤어진 여자..돌아올수 있을까요? [3] herrys1 2020-02-06 554  
55796 운동 등록했어요!! [10] 뾰로롱- 2020-02-04 596  
55795 너에게서 내가 배운것들 [1] 여자 2020-02-03 444  
55794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1-29 833  
55793 서우르... [4] 십일월달력 2020-01-28 438  
55792 조카바보에서 시크이모로 바뀌어야 할 타이밍... 만만새 2020-01-28 354  
55791 출산 후 시어머님.. [9] 라이라이 2020-01-26 839  
55790 일단 인생에 재미를 추구하는거부터가 조금 잘못된거 아닐까? 만만새 2020-01-24 452  
55789 스몰톡 [2] 닝겐 2020-01-24 395  
55788 남편이 저에게 애정이 안생기고 말도 안통한다네요 [7] sherlockhomles221b 2020-01-23 1231  
55787 강아지를 키우고 [1] genji 2020-01-23 346  
55786 오랜만에 글씁니다. 이제 30이네요. [4] 파라독스 2020-01-21 668  
55785 헤어진지 한달째, 마음이 헛헛해요. 어쩌지요.. 닝겐 2020-01-21 542  
55784 시국이 시국인데요 ㅠㅠㅠㅠ 아하하하하하하 2020-01-20 322  
55783 직장상사 [3] 사자호랑이 2020-01-15 588  
55782 편지로 고백하기? [4] 한톨 2020-01-14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