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78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4206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8656  
»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8586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86055 2
55873 욱하고 욕하는 남자친구와 헤어진 후,,다시만나요, [40] 스카이매니아 2011-09-19 23703  
55872 심남이가 가진 나에 대한 잘못된 첫인상 [8] 광나는 밤톨 2011-09-01 23694  
55871 [이기적인 특강 14탄] 신형철 문학평론가의 <무엇을 위한 문학인가> [78] 캣우먼 2014-07-14 23681  
55870 역삼에서 있었던 작은 러패 벙개 후기. [45] 재갸 2011-08-10 23473  
55869 카톡 문구 file [22] 고도리 2011-11-29 23369  
55868 한강에 갔었어요~ [2] 그냥웃자 2011-09-07 23298  
55867 부산 딥티크 매장 있나요? [3] 단호박 2011-05-30 23225  
55866 <나라는 여자>독자와의 만남/광화문 교보문고 공지 [5] 캣우먼 2013-04-30 23162 1
55865 네이트 베플을 점령한 제주어.jpg file [14] plastic 2011-06-08 23002  
55864 하단부에 최근댓글을 클릭해 보면... [1] Romin_ 2011-04-11 22993  
55863 모르겠어요 [7] 시즈카 2011-09-19 22907  
55862 연애 속 긴장감. [1] 쥴. 2011-09-26 22865  
55861 간사해요 참... [4] 비비디바비디붑 2011-08-13 22856  
55860 내가 당했던, 이별 후 남자에게 연락오게 하는 방법 중 하나... [4] yan 2012-10-04 22818  
55859 월요일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을 위해 좋은 노래 하나 소개~ file 굴소년 2013-12-02 22684  
55858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22662  
55857 응급) 내일 제 연락처 먼저 주려고 합니다...;;; [6] 봄날의곰기다려 2011-06-25 22606  
55856 Hotel Costes [8] funfearless 2011-04-29 22275  
55855 <이기적인 특강>6탄 : 임경선의 애티튜드론 (12/16) [143] 캣우먼 2012-12-09 22223  
55854 휴대폰.. [10] 찰나 2011-07-07 22137  
55853 <캣우먼>제안 [93] 캣우먼 2012-01-20 22041 2
55852 건강하게 성관계를 가지는법을 알려주세용 [7] 마이쭈가조아영 2014-10-25 21931  
55851 <캣우먼>정모 이벤트 [47] 캣우먼 2011-10-31 21908  
55850 <이기적인 특강> 3탄 :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사전공지 [24] 캣우먼 2012-05-29 21854  
55849 인생컨설팅 [7] 그린다 2011-07-31 21749  
55848 한달만에 다시 연락온 썸남 -.- [7] 초콜렛파이 2012-09-07 21745  
55847 결혼 할 사람은 느낌이 오나요? [5] 이플 2013-01-25 21672  
55846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21315 12
55845 갑자기 연락끊은 남자친구.. 이제 미련 버리려구요.. [5] 하늘타리 2012-07-18 21197 3
55844 소개팅한 상대방이 맘에 안들 때, 문자 그냥 씹는건 참 예의에 어... [2] 고마우이 2011-05-14 21074  
55843 예상치 못했던 휴가가 생겼어요 [4] 민여 2011-07-18 21063  
55842 19금) 정말 고민입니다. 조언부탁드려요.ㅠㅠ [8] 져니 2014-11-11 21053  
55841 이남자의 마음 궁금합니다. [6] 호지 2011-07-13 20933  
55840 30대 중후반 분들 '사귀자'는 말 하고 연애 시작하시나요? [13] 파란담요 2014-05-20 20831  
55839 여성분들 사귀기전에 손잡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15] solitude 2013-05-29 20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