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78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4206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8656  
»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8587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86055 2
55873 나는 두렵다...! [5] ping 2014-04-29 3223 5
55872 조슈아님께 [73] ugly 2014-04-14 5268 5
55871 안녕들 하시냐길래 [9] 샤덴프로이데 2013-12-17 4682 5
55870 [강의후기] 인생을 즐기는 마음의 힘은 무엇인가 [13] 민트캔디 2013-11-05 4468 5
55869 여자가 문란하면 호기심 남자가 문란하면 변태 [16] 피에르 2013-08-06 5236 5
55868 다이어트 '약간' 성공한 얘기 [24] plastic 2013-09-21 7513 5
55867 나이 있는 여자의 변 [20] 아이반호 2012-11-06 5929 5
55866 아무에게도 하지 않은 이야기 [7] 레몬세개 2013-11-14 4190 5
55865 교훈 [5] 티포유 2012-12-21 4290 5
55864 안녕, 나야 [2] refresh 2013-03-27 4342 5
55863 어쩌면 사랑 타령 [4] 은하 2012-07-05 4012 5
55862 홀서빙의 기억- [9] 능소● 2013-02-22 3990 5
55861 죄송합니다. 그만 쓰겠습니다. [18] 보바리 2013-06-14 4828 5
55860 관찰 ...40대 남자와 커피 [26] 앙드레몽 2012-06-13 8980 5
55859 Have some faith (믿으세요) [8] 스시히메 2012-07-26 3936 5
55858 행복한 아침 [8] 맥빌 2012-06-20 3575 5
55857 알고있음 유용한 사이트 -2 [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9 7096 5
55856 인생은 관리다 [3] 쌔무 2012-05-16 4332 5
55855 연애를 하면서 느낀점 [9] 연두의날들 2014-04-02 5042 5
55854 시부모님께 귀여움 받기. [40] plastic 2012-03-17 5516 5
55853 벌써 1000회가 됐어요(12/14,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 file [7] walkaholic 2011-12-12 3233 5
55852 Love wins [24] yellowhale 2015-06-27 3472 5
55851 나를 가장한 정치 이야기 [12] 다알 2011-11-24 4275 5
55850 사랑 [19] 샤갈과벨라 2011-10-13 4528 5
55849 비단 결혼 뿐 아니라, [13] 별이반짝반짝 2011-09-20 4495 5
55848 여자, 나이타령, 시한부 멘탈 벗어나겠어요 [17] 유마리 2012-03-06 5535 5
55847 헤fn 여자 [31] 전기장판 2011-07-05 4505 5
55846 으음. [12] 미친탬버린 2012-04-09 4166 5
55845 노처녀의 자격지심. [38] 압생트 2012-06-20 6771 5
55844 싸가지 없는 년 [10] 랑그와빠롤 2011-07-29 5115 5
55843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677 4
55842 남녀평등 [45] 석류알 2015-04-05 3177 4
55841 2011년도에 써진 글을 지금 봤어요 [5] ugly 2015-02-15 2737 4
55840 [아기] 요즘 하는 귀여운 짓 [18] plastic 2015-08-14 2323 4
55839 아 신경쓰여서 일을 못하겠네요 [19] ugly 2014-11-09 412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