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99

30대 중반 여자사람입니다. 보름 전 저보다 한살 많은 분을 소개받아 세번째 만남을 앞두고 있습니다.

저는 이 남자분께 호감이 있고, 결혼 상대자로 진지하게 만나봐도 좋겠다 싶은 마음이 드는데 이 분은 어떤 마음인지 잘 모르겠어요.

남자분께서는 답장은 매우 느리지만, 소개팅 다음날부터 하루도 빼놓지 않고 하루 4번씩 출근 잘 하셨어요? 점심 맛있게 드셨어요? 퇴근 잘 하셨어요? 오늘도 좋은 꿈 꾸세요를 기본으로 자기가 뭘 하고 있는지 뭘 먹고 있는지 가끔씩 사진을 찍어서 보내주기도 합니다.

그런데 연락은 매일 하면서도 만나자는 말을 잘 안합니다. 아직 사귀는 사이도 아닌데 언제 만나자 말을 안하니 불안한 마음이 들어요.

남자는 여자가 마음에 들면 어떻게든 만나려고 노력을 한다는데... 굳이굳이 이해를 해보려고 한다면 이분은 연애경험도 별로 없으시다고 하고, 현재 직장동료들과 저녁시간도 잘 보내고, 주말에는 친구들도 만나면서 홀로 라이프에 만족하는 삶을 살고 있어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요. 그래도 연애를 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소개팅에 나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세번째 만남은 제가 만나자고 해서 약속을 잡았는데 이번에 만나면 나는 더 알아가고 싶고, 친해지고 싶은데 저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물어봐도 될까요? 그리고 별다른 일이 없다면 일주일에 한번은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해도 될까요? 아니면 그냥 좀 더 기다려 보는게 나을까요?



젤리빈중독

2019.06.18 08:15:21

직접 물어보시는 게 좋을거 같구요

30대 중반의 싱글라이프를 즐기고, 직장동료들과 저녁 시간 잘 보내, 주말엔 친구들이랑 보내는 사람(남여 불문입니다)에게 갑작스런 연애 생활은 적응이 안될수 있습니다

다만 직진 질문 말고, 뭐랄까..음..공통의 관심거리를 찾아서 같이 하는 데이트부터 시작하면 어떨까요
저라면 "문 열었다는 서울 식물원(보타닉파크였던가요?) 같이 가보지 않으실래요?(혹은 공연, 경복궁 밤 산책 등)"
으로 부담스럽지 않은 데이트부터 할거 같습니다(아 영화는 비추에요. 같은 공간에 있지만 같이 뭔가를 하는 건 아닌지라ㅋ)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호감이나 감정이 생기고, 또 아니면 그저 해보고 싶었는데 혼자선 못 할거 해봤다.로 생각하시면 되지요

난데없이 "저 어때요?"라던가, 그냥 기다리는건 별로입니다

엄마손파이

2019.06.18 09:13:15

젤리빈 중독님, 답변 감사드립니다^^ 정말 듣고보니 갑자기 저 어때요라고 물어보면 상대방도 당황스럽고 별로일 것 같아요~ 그냥 기다리는 건 더더욱 그렇구요. 아무래도 제가 마음이 급했나 봅니다. 시간을 두고 자연스러운 만남을 가져봐야겠어요~ 서울식물원 팁 감사드리고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젤리빈중독

2019.06.18 09:46:53

제가 6개월전에 깜박이도 없이 훅 들어온 직진남때문에 당황스럽고 힘들었거든요ㅋ(어찌어찌 지금까지 만나고 있긴한데, 아직도 초반의 그 당황스러움이 남아있습니다ㅋㅋㅋ)

글쓴분이 평소에 하고 싶었던 데이트 중 야외데이트 위주로(야외 공연, 전시, 이태원 야맥-아 이건 제가 하고 싶은거네요ㅋㅋㅋㄱ) 편하게 데이트 즐겨보세요
요즘 저녁-밤 날씨 너무 좋잖아요
카페도 루프탑 카페, 캠핑장 컨셉으로 바베큐 해 먹을 수 있는 곳등이요(한여름밤의 꿀 노래가 자동재생되네요ㅋㅋㅋ)
데이트 즐기시다 그 분 확 사로잡으시길 바라겠습니다!

엄마손파이

2019.06.18 10:54:44

말씀해주신 데이트 장소가 말만 들어도 가보고픈 마음이 절로 생기네요ㅎㅎ 마음도 한결 편해지고 용기도 생기는 것 같아요!! 응원 감사드리고, 잘 한번 해보겠습니당^^!!

채원

2019.06.18 09:38:29

저도 그 멘트 돌직구로 날리는거 상당히 부담스러울 가능성이 높다고 봐요.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니까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미지수지만 보통 연애에 조급한 쪽에서 흔히 모 아니면 도 식으로 저쪽에서 내가 만족할만큼 적극적으로 나오지 않으면 답답하니까 혼자서 속태우다가 만난지 얼마 안됐는데 난 진지한데 당신도 날 좋아해요? 사귈꺼에요? 이렇게 물어보고 아니다 라는 답을 들으면 실망하지만 속은 시원한 그런 수순을 밟는거 같아요.


사실 연애가 잘되는게 목적이지 답듣고 속시원한게 목적은 아니라한다면 지금 봐서는 상대가 그렇게 호감이 없는 편도 아닌거 같아요. 확 빠져서 적극적으로 나오는 타입이 아닌건지 호감이 그 정도밖에는 안되는건지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세번째 이미 만나기로 하셨다면 매력어필과 리액션&즐거운 데이트를 하는게 최선이지 않을까 싶어요. 매력적이고 자기 말에 반응이 좋고 만나서 즐겁다면 안 만나고 싶을리 없으니까요. 그렇게 했는데도 뜨뜨미지근 계속 그러면(만남이 지금보다 두세번 더 지속되고 기간이 한두달째 접어들어도 지금과 비슷한 리액션이면) 그냥 일단 냅두고(확 자를 필요는 없죠) 다른 소개팅 추진하겠어요. 일단 마음을 좀 가볍게 먹고 즐겁게 데이트에 집중하는게 상대에게도 자신감있게 보이고 매력적으로 보일 것 같아요.

엄마손파이

2019.06.18 10:52:26

어쩜... 채원님은 제 마음속에 들어왔다 나가신 것만 같아요!! 사실 제가 이 나이 먹도록 연애경험이 별로 없어가지고 마음이 앞선던 것 같아요. 말씀하신 것처럼 빨리 속시원해지고 싶었던거죠~ 좀 더 데이트에 집중해서 제 자신도 즐겁고 매력도 발산할 수 있도록 노력해볼게요~ 정말 감사해요^^!!

채원

2019.06.18 17:46:14

추천
1

저두 어릴 때 그랬거든요. 전형적인 곰순이라서요. 근데 오히려 약간 가볍게 게임하듯이(?) 접근하니까 성공률도 높아지고 자신감도 생기고 그렇더라구요.


그리고 아직 잘 모르는 남자잖아요? 그러니까 막 처음부터 마음줘서 이 남자 아닌거 같다 신호 들어와도 레이더 접으면서 좋아좋아하다가 시간낭비 하지는 마시구요, 대신 만날 때는 너그럽게 매력적으로 즐겁게 데이트에만 집중하면서 '감정' 그 자체에만 집착해서 날 좋아하나 안하나 뾰족하게 굴지 마시구 그 사람이 뭘 좋아하는지 뭐에 반응이 있는지도 보고 나랑 잘 맞는지 대화는 잘 통하는지, 나말고 다른 사물, 사람에 대한 생각은 어떤지, 어떤 부분에서 예민한지 뭐 이런 저런 것들을 살펴보세요 냉철한 머리루요^^

엄마손파이

2019.06.18 20:58:03

아... 정말 오늘 아침에 러패에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했었는데 글을 안올렸으면 어쩔뻔 했나 싶네요. 어디서도 듣지 못한 조언이에요ㅠ 제가 굉장히 감정적인 사람인데 그게 항상 제 자신한테 불만이었거든요. 뭐가 문제인지도 인지를 못했던것 같아요. 제 감정에서 한발짝 벗어나서 상대방도 바라보고 저랑 잘 맞는지도 이성적으로 판단해봐야겠어요. 갑자기 도전의식도 생기고 재밌어지기까지 하네요. 정말 마음으로 감사드려요!!♡

십일월달력

2019.06.18 11:48:15

(*´Д`*)

설렘설렘. 느리지만 할 건 다 하는 거북이 같은 남자분이네요 ㅋㅋㅋㅋ

저는 마음을 얼릉얼릉 표현하는 편인데, 댓글다시는 다른 분들의 의견 보고 고개를 끄덕이며 음음. 하고 갑니다!

 

좋은 결과로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엄마손파이님.

아이디 너무 귀엽네요! 응원합니다.

엄마손파이

2019.06.18 20:59:26

응원 감사드려요!! 응원받을 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너무 기분 좋아요^^ 항상 행복하세요♡

연탄길

2019.06.19 00:03:01

삼프터 날짜를 잡고 싶은데, 본인 스케쥴이 너무 딜레이가 된다거나 데이트코스 뭐해야할지 아직 계획이 안서서, 님을 붙잡아두고 시간을 벌려고 그럴 가능성이 큽니다. 기다려보세요.  


St.Felix

2019.06.19 09:27:59

딱 어떤 마음인지 알것 같아요. 글쓴이분 답답해 하시는 것도 알것 같구요. 근데 정말 쉬운건 남자는 관심없는 사람에게 애써 시간내서 연락하고 안부를 묻고 내 일상을 공유해주고 그런일을 잘 안합니다 :) 관심은 충분히 있고 글쓴이 분과의 관계를 이어나가고 싶어하시는 것 같아요. 저 같은 경우도 평일에는 가급적 제 생활을 온전하게 즐기고 싶고 데이트나 만남은 주말에 했으면 좋겠다는 주의 거든요. 너무 조급해 하시지 말고 차근 차근 진행해보시면 좋게 발전하실 수 있을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2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982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57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629 2
55794 일단 인생에 재미를 추구하는거부터가 조금 잘못된거 아닐까? 만만새 2020-01-24 352  
55793 스몰톡 [2] 닝겐 2020-01-24 330  
55792 남편이 저에게 애정이 안생기고 말도 안통한다네요 [7] sherlockhomles221b 2020-01-23 1120  
55791 강아지를 키우고 [1] genji 2020-01-23 263  
55790 오랜만에 글씁니다. 이제 30이네요. [4] 파라독스 2020-01-21 608  
55789 헤어진지 한달째, 마음이 헛헛해요. 어쩌지요.. 닝겐 2020-01-21 478  
55788 시국이 시국인데요 ㅠㅠㅠㅠ 아하하하하하하 2020-01-20 255  
55787 직장상사 [3] 사자호랑이 2020-01-15 526  
55786 편지로 고백하기? [4] 한톨 2020-01-14 455  
55785 선생님과 상담후.. [2] 만만새 2020-01-10 445  
55784 취집하고 싶은데 무리겠죠? [7] 우울 2020-01-07 1384  
55783 단단해지는 마음 [3] 닝겐 2020-01-06 574  
55782 영화모임에서 만난 여자 어떻게 생각할까요?... [6] 송송33 2020-01-03 956  
55781 질투없는여자와 질투많은 남자와의 다사다난한 연애^^ [2] 달빛수정 2020-01-02 567  
55780 신상맛집... 맘에드는곳 잘 찾아지세요_? [3] 달빛수정 2020-01-02 402  
55779 기록의 중요성 [1] 몽이누나 2020-01-02 423  
55778 21세기 연애 구름9 2019-12-30 293  
55777 미생 [1] 고양이버스 2019-12-27 321  
55776 스틸컷을 직찍사라고 오해했지만.. 만만새 2019-12-26 258  
55775 고마워서 잘해줬다는 남자 [5] spell 2019-12-26 964  
55774 소개팅 후 고민이 생겼어요 [5] 몽봉구 2019-12-25 878  
55773 동두천에 가면 새록이를 만날 수 있다. [1] 만만새 2019-12-24 350  
55772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가 좋아요. 사람이 좋아요. [2] 닝겐 2019-12-23 521  
55771 약속에 늦는 친구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사자호랑이 2019-12-22 428  
55770 고민상담이나 하소연 들어주는곳도 있을까요? [2] dubidu 2019-12-21 414  
55769 이 공간에 대한 아름다운 추억들 때문에 아쉽다... [9] 굴소년 2019-12-19 667 1
55768 결혼에 관해 마음이 어지러울 때 볼 만한 책 Nahahaha 2019-12-18 585  
55767 제 선택이 옳다고 해주세요. [4] 닝겐 2019-12-18 775  
55766 남자친구에게 정말 고마운 점 [1] pass2017 2019-12-14 678  
55765 남자분께 질문이요. 사랑받는다는 느낌? [7] 검정치마 2019-12-09 1479  
55764 2020의 키워드 몽이누나 2019-12-09 298  
55763 소개팅 사진 공유하고 대화하다 연락 끊긴거 아닌거죠?? [2] 릴리유 2019-12-05 708  
55762 결혼후 어머님 용돈 [4] 총각남 2019-12-03 840  
55761 안녕히 계세요 만만새 2019-12-03 379  
55760 마음들 [2] 십일월달력 2019-12-02 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