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4

저희는 한 공간에 12-15명 정도 함께 일을 합니다. 

앉아서 일을 하지는 않고 각자 위치에서 서서 일을 하는데요

아침에 출근을 하면 보통 "안녕하세요 " 이렇게 인사를 하면서 문을 열고 들어와요

그럼 대게 "안녕하세요"하고 답을 하죠

그런데 옆에서 인사를해도 쳐다보지 않고 답을 하지 않는 사람이 있어요

거의 2년 이상 그랬던거 같아요

처음에는 그런가보다 했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이 사람 정말 예의가 없는데 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일부러 인사를 안하기도 했어요. 그사람한테만

그러다보니 조금씩 미워하는 마음도 생겼어요


제가 그보다 나이가 훨씬 많아요 제가 꼰대라서 그런 생각이 드나요?

요즘 젊은 사람들은 그런가요?

정말 아침에 마주치고 싶지 않은 그런 사람이예요. 그 동안 상처를 받았어요

오후쯤 되면 조금 마음이 풀려요. 그 사람에게 말걸면 아무렇지 않게 답하는걸 보면서 잘 몰라서 그러는건가..


아침만 되면 기분이 너무 나빠요





뾰로롱-

2019.06.20 15:19:06

아주 소심한 사람일지도 모르니 미워하지 마세요~ 

" 나한테 인사한것도 아닌데 내가 대답하면 우습겠지? "

"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인데 괜히 고개 들었 눈 마주치면 인사 하기도 그렇고 안하기도 그렇고- "

그렇게 피하다 보니 여기까지 온것일지도- 


물론 귀찮아서 일지도 모르지만요- ㅎ ㅎ

젤리빈중독

2019.06.20 16:02:07

요즘 어린(젊은?ㅋ) 사람들 중에는 치킨주문전화 할 때 통화하는 것도 싫어서 앱 쓰는 사람들 많다잖아요.
저도 일 할 때 가서 얼굴 보고 얘기하면 금방 해결 될 걸 굳이 메신져(전화도 아니고)로 해서 결국 답답한 제가 가게 되더라구요ㅜ
성향 자체가 그럴수도 있고, 인사 타이밍 놓쳐서 그럴수도 있다고 봅니다

구름미로

2019.06.20 16:49:52

2년이상이면 보통 '쟨 그런가보다' 또는 '상대하지 말아야지' 로 끝나지 않나요?

친하거나, 친했거나, 친해지고싶은게 아니라면요.

그 사람의 예의나 성향을 떠나서 생크림커피님이 왜 그렇게 까지 그사람의 반응에 상처받으면서 매달리는지를 먼저 생각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아요

뭔가가 필요이상으로 거슬린다면 다른사람을 통해 보는 내모습이기도 하니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7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3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70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37 2
55799 운동 등록했어요!! [10] 뾰로롱- 2020-02-04 550  
55798 너에게서 내가 배운것들 [1] 여자 2020-02-03 363  
55797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1-29 760  
55796 서우르... [4] 십일월달력 2020-01-28 380  
55795 조카바보에서 시크이모로 바뀌어야 할 타이밍... 만만새 2020-01-28 298  
55794 출산 후 시어머님.. [9] 라이라이 2020-01-26 769  
55793 일단 인생에 재미를 추구하는거부터가 조금 잘못된거 아닐까? 만만새 2020-01-24 359  
55792 스몰톡 [2] 닝겐 2020-01-24 336  
55791 남편이 저에게 애정이 안생기고 말도 안통한다네요 [7] sherlockhomles221b 2020-01-23 1138  
55790 강아지를 키우고 [1] genji 2020-01-23 276  
55789 오랜만에 글씁니다. 이제 30이네요. [4] 파라독스 2020-01-21 616  
55788 헤어진지 한달째, 마음이 헛헛해요. 어쩌지요.. 닝겐 2020-01-21 487  
55787 시국이 시국인데요 ㅠㅠㅠㅠ 아하하하하하하 2020-01-20 260  
55786 직장상사 [3] 사자호랑이 2020-01-15 538  
55785 편지로 고백하기? [4] 한톨 2020-01-14 462  
55784 선생님과 상담후.. [2] 만만새 2020-01-10 451  
55783 취집하고 싶은데 무리겠죠? [7] 우울 2020-01-07 1407  
55782 단단해지는 마음 [3] 닝겐 2020-01-06 584  
55781 영화모임에서 만난 여자 어떻게 생각할까요?... [6] 송송33 2020-01-03 972  
55780 질투없는여자와 질투많은 남자와의 다사다난한 연애^^ [2] 달빛수정 2020-01-02 576  
55779 신상맛집... 맘에드는곳 잘 찾아지세요_? [3] 달빛수정 2020-01-02 412  
55778 기록의 중요성 [1] 몽이누나 2020-01-02 427  
55777 21세기 연애 구름9 2019-12-30 301  
55776 미생 [1] 고양이버스 2019-12-27 328  
55775 스틸컷을 직찍사라고 오해했지만.. 만만새 2019-12-26 261  
55774 고마워서 잘해줬다는 남자 [5] spell 2019-12-26 977  
55773 소개팅 후 고민이 생겼어요 [5] 몽봉구 2019-12-25 895  
55772 동두천에 가면 새록이를 만날 수 있다. [1] 만만새 2019-12-24 358  
55771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가 좋아요. 사람이 좋아요. [2] 닝겐 2019-12-23 531  
55770 약속에 늦는 친구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사자호랑이 2019-12-22 435  
55769 고민상담이나 하소연 들어주는곳도 있을까요? [2] dubidu 2019-12-21 425  
55768 이 공간에 대한 아름다운 추억들 때문에 아쉽다... [9] 굴소년 2019-12-19 673 1
55767 결혼에 관해 마음이 어지러울 때 볼 만한 책 Nahahaha 2019-12-18 595  
55766 제 선택이 옳다고 해주세요. [4] 닝겐 2019-12-18 781  
55765 남자친구에게 정말 고마운 점 [1] pass2017 2019-12-14 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