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6
새로사귄남친이
그동안 만난 남자와는 너무달라서요..

일단 남친이 성욕이많은편은 아니구요
제가너무만취였을때 모텔가게됐어요
근데 그냥 옷벗고꼭껴안고 코자다가 나왔어요ㅋ
담날 말하기를.. 너가취했기때문에 안잔거라고
말하더라고요
앞으로도 자기는 진짜관계를 해도좋고
어제처럼 껴안고자는것도 좋대요

그리고 화법이 좀특이한데ㅡ
사랑해 대신에 너나사랑해? 이러고
보고싶어 대신에 나안보고싶었어?
이렇게 말을해요

어때보이나요..?


십일월달력

2019.07.02 08:10:27

만취였을 때, 교감 없이 '사랑'하는 건 일종의 폭행 같아서 저라도 그러고 싶지 않을 것 같구요.

저는 그냥 글쓴이분이 좀 짠하네요. 이런 걸 많이 다르다, 혹여나 특별하다 생각하실까봐 

따뜻한마음

2019.07.02 10:58:01

근데 담부터.. 술취한거 아니라도 그냥 껴안고자는거 자긴좋다고하는데.. 좀특별하긴하지않나요?
대부분 맨정신에 모텔들어가면 하고싶어하잖아요.

따뜻한마음

2019.07.02 11:00:19

어쩌면.. 절마니안좋아해서일수도있고.. 성욕이없을수도있고.. 뭐 잘은 모르지만
남자중에 여친하고그냥 껴안고자러 모텔가자는사람은 마니못봐서..

haterfree

2019.07.04 10:37:24

어때보이냐구요? 글쓴이분 그때 안취하셨던것 같은데요?ㅎㅎㅎㅎ

이건 또 무슨 테스트 인가요?ㅎㅎ

모텔 갔다 그냥 나온건 저도 윗분 댓글에 공감하구요, 왜 섹스로 사랑을 판단하는지 참.. 모르겠네요

자존감이랑 연결되는 문제같아요


제가 남자친구라면 글쓴이분이 나를 사랑하는지, 나에게 푹 빠졌는지, 어떤지 헷갈릴것 같아요

다른 남자들과 이렇게 비교를 하시니 그게 은연중에 티가 나서 남자친구분도 불안하실듯.

그래서 화법도 그런걸지도

새록새록

2019.07.04 15:50:16

뭐 진실이.. 남자분이 기능고장(?)상태여서 그랬는지 진실된 마음으로 그랬는지 아무튼 큰 그림 그리고 설계했는데

글쓰신분 반응 보니 효과가 어느정도 있었다는건 보입니다.

스치는

2019.07.08 09:12:45

남친분 매너좋고 기본적 정신이 똑바로 박힌 사람인데 뭐가 걱정이죠?ㅎㅎ저같으면 안놓칠거같고 놓치면 후회할거같음 그리고 전남친들은 만취한상태인 여자친구를 놓고 관계 하는게 이상한거 아닌가요?
여기 님들은 님이 테스트해본거라고하는데 정말이면 저남자는 놓침안되죠 아님 더 고수일지도ㅋㅋ

조은하루

2019.09.14 12:52:20

님을 많이 좋아해서 그러내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89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625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6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5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52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75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4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28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33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48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16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4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329 10
55721 딱 반 만만새 2019-09-20 234  
55720 제 마음이 왜 이럴까요. 조언부탁드립니다. [16] 롤-OR 2019-09-20 1199  
55719 권태롭지 않은 삶 [1] 20081006 2019-09-20 361  
55718 조만간 이 난리 법석도 이제 곧 끝날듯 하네요. [1] 나이롱킹 2019-09-18 403  
55717 내눈에는 이뻐 [4] 20081006 2019-09-17 674  
55716 미장원에서 [7] 십일월달력 2019-09-17 592  
55715 30대 중반 직장인 여자 [3] 20081006 2019-09-16 1469  
55714 나이브한 나? [2] 푸른달빛 2019-09-16 477  
55713 평정심을 찾는 나만의 비결이 있으신가요? [3] 20081006 2019-09-16 588  
55712 조국게이트 완전 소설 같네요 [1] 조은하루 2019-09-14 585  
55711 오래 아픈 가족 있는 분 계세요? [6] 새라 2019-09-11 680  
55710 일 년 만에 스몰톡 [1] 슈코 2019-09-10 299  
55709 네이버 실검 순위 보고 빵터져버림요. 윈드러너 2019-09-10 356  
55708 추석 명절 인사 미리 드려요 [2] 팔미온 2019-09-09 263  
55707 번호따기 상습범ㅋㅋㅋㅋㅋㅋㅋㅋ [5] 티파니 2019-09-08 832  
55706 친구가 거짓말을 했어요.. [3] 단사과 2019-09-06 696  
55705 윤석열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듬 이번 재앙의 선택중 최고의 선택이라... 윈드러너 2019-09-05 511  
55704 아픈 남자친구와의 연애 [4] 오렌지향립밤 2019-09-05 882  
55703 우리나라 자칭 진보 세력이 역겨운 이유 [3] 윈드러너 2019-09-04 392  
55702 우리나라 진보 세력이 홍콩시위에 침묵하는 이유 [13] 윈드러너 2019-09-03 553  
55701 가장 좋아하는 시 한편 놓고 갑니다. [3] 십일월달력 2019-09-03 465  
55700 2년 반 만에 들렀습니다^^ [2] 하카다 2019-09-02 401  
55699 취업관련 조언부탁드려요. (사회복지) [3] 농구여신 2019-09-01 449  
55698 연애 참 어렵네요. [10] 휴딜 2019-09-01 1225  
55697 외국인 남자친구 사귄 경험 있으신분들께 여쭤봅니다 [11] Hollyjolly 2019-09-01 934  
55696 연애도 일도 전쟁같다, 여자 2019-08-31 365  
55695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634  
55694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1020  
55693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605  
55692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610  
55691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657  
55690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885  
55689 전남친과의 재회 가능할까요? [2] 핑크오조 2019-08-26 631  
55688 가을앞으로 만만새 2019-08-26 208  
55687 서울대 총학에서 나서서 이제 촛불시위 주도하겠다네요. 윈드러너 2019-08-25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