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6

1950년도 북한 무력 남침 이후로 북한은 적화야욕을 계속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도 변함 없습니다. 

단지 차이점이 있다면 2010년대 이후에 잘못하면 중국도 같이 죽을 상황이기 때문에 더 이상 국지전이라도 시도하긴 힘드나 

핵이라는 치트키까지 써가면서 압박을 계속 할 것입니다. 


재앙이 이후로 지금 북한과 계속 대화했을때 북한 김정은이 단 '한번' 이라도 남침과 군사도발에 사과 하던가요? 

똑바른 정신이 박힌 대통령이라면 먼저 그것부터 사과하고 배상하는 척이라도 하시오라고 말해야 정상입니다. ㅎㅎㅎ

그런데 그런 모습 한번이라도 보셨나요? 


언제 한번 시간될때 '임종석'을 검색해보세요. 답이 나옵니다. 



- 지금 평화니 어쩌니 정말 뜬구름 잡는 이야기들이 많은데 그런 것들을 한번에 잡는 이야기네요. 글쓴이 허락받고 퍼옵니다. 


내용에 반박을 못하니 할 수 있는건 댓글이라도 채우는 수밖에 ㅠㅠ 



새록새록

2019.07.04 20:54:30

뭐야 이아저씨 다른의견 줘도 문빠취급하고 우문현답을 줘도 문빠취급을하네

잘봐요 제가 제대로 다른의견 드릴테니까 내빼기 없기에요!


먼저 아저씨는 그냥 이거다 하고 입맛에 맞으니까 퍼왔겠는데, 그리고 동조댓글 안달리니까 달창취급하고 그러나본데

저는 일단 박근혜 문재인 다싫어하는 회색분자에욤. 내 이익만 있으면 되는 입장이에요.


1. 북괴랑 짱개랑은요 일당독재류의 비 민주적인 집단이라서 아저씨가 생각한 그 민주적인 정상적인 사고회로대로 할 리가 없어요! 

사과를 하는순간 자국내 가오가 떨어진다니까요! 무역전쟁 미국이랑 붙으면 개발릴꺼 뻔히 아는데 시진핑이 괜히 배째요? 걔넨 한번 기세 꺾이면 체제 자체가 위험하단 말이에요. 중국인들이 병신이라서 사상검열하고 그러는데 가만히 사회주의 수용하고 입다물고 사는거같아요? 공산당이 해 냈고 앞으로도 해내겠다고 하니까 믿고 다무는거란말이에요.

북괴도 비슷해요. 

그러니까 아저씨는 원래 되어서도 안되고 되어도 될 리가 없는걸 왜 안되냐고 다그치고 있는거에요.


2. 저는요 솔직히 제대로 된 국가이익만 취할 수 있다면 반일을 하든, 반미를 하든 아무 상관 없어요.

근거, 논리, 대응 설계라도 제대로하고 행동하면 모르겠는데. 뭔 짓 할때마다 난리가 나는 꼬라지 보면 참 한숨 나오게 만드는 답없는 000새끼들인건 동의해요. 이 000은 외교적으로 차는거 마다 똥볼이에요.

전체적으로 문재인이 썩 잘 못한다는 뉘앙스에선 동의한다구요.

뭐 악수한번 하니까 평화가 온거처럼 설레발치고 대북제재 쌩까면서도 일방적으로 구애한다던가 그런거 말이에요.

(일본 무역전쟁편은 파트2)


아저씨 좋아하는 문까  내용이니까 볼드 해드릴게요.


3. 전통 보수적인 대북관은 흡수통일이에요. 한미 튼튼한 동맹으로 북괴를 쳐부술 수도 있고

(물론 선제공격 받고 반격하는 시나리오 기준이고 군대에서도 상황훈련은 무조건 선제공격당함을 전제로 하죠)

망하게 압박해서 내부에서 터지는걸 기다렸다가 먹을 수도 있어요.


근데 진보적인 대북관은 김대중 선생님 가르침에 따라 햇볕정책이거든요? 나눠주고 대화하고.

화해하고.교류하고. 서독이 동독 지원했던 동독정책 뭐 그렇게 보면 될거에요.

튼튼한 안보태세에 바탕을 두고 남북간의 화해와 협력을 실현하여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자는 거(라고 주장하죠)에요.


근데 아저씨는 그냥 이게 싫은거에요.

싫은데 보다가 이게 맞는말 같아! 오! 이거야! 하고 퍼온거잖아요.


문정권이니까 그렇게 대북관계 가질순 있어도 미국관계 소홀히하지마라 정치적으로 반일하지마라

중국한테 입다물고 네네하면서 종속당하지말라 국익을 포기해가면서 평화에 집착하지말라

경제에나 좀 먼저 우선순위를 둬라 등등해서 이렇게 는 얘기할 수 있어도

저런 이상한걸로 시비걸면 어떡해요.


4. 제가 딴데 가서 쓰시고 하라는거는 아저씨가 이렇게 장황하게 퍼 오고 해봐야 똥 취급 그거 이상이 안되니까 하라는 본질적인 이유가 있어요.

저도 전문가가 아니구요

아저씨도 남의글이나 퍼다니는 찌라시 딜리버리 밖에 안돼요.


그냥 광화문 가서 문재인 000 대북정책 그따위로 하지마 하고 분신자살이라도 해보시면 어떨까요?

아..너무 극단적이었나 아무튼 대한애국당에가서 눈으로 보이는 액션이라도 하시던가

애국청년 변희재처럼 정치를 좀 해 보시던가요.

여기에서 이렇게 어글끌고 남들 달창으로 몰아서 님들 편이 안생긴다니까요?


열심히 글 썼어요 지우고 가지마요 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89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62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6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5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52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75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4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28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33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48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16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4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329 10
55721 딱 반 만만새 2019-09-20 234  
55720 제 마음이 왜 이럴까요. 조언부탁드립니다. [16] 롤-OR 2019-09-20 1199  
55719 권태롭지 않은 삶 [1] 20081006 2019-09-20 361  
55718 조만간 이 난리 법석도 이제 곧 끝날듯 하네요. [1] 나이롱킹 2019-09-18 403  
55717 내눈에는 이뻐 [4] 20081006 2019-09-17 674  
55716 미장원에서 [7] 십일월달력 2019-09-17 592  
55715 30대 중반 직장인 여자 [3] 20081006 2019-09-16 1469  
55714 나이브한 나? [2] 푸른달빛 2019-09-16 477  
55713 평정심을 찾는 나만의 비결이 있으신가요? [3] 20081006 2019-09-16 588  
55712 조국게이트 완전 소설 같네요 [1] 조은하루 2019-09-14 585  
55711 오래 아픈 가족 있는 분 계세요? [6] 새라 2019-09-11 680  
55710 일 년 만에 스몰톡 [1] 슈코 2019-09-10 299  
55709 네이버 실검 순위 보고 빵터져버림요. 윈드러너 2019-09-10 356  
55708 추석 명절 인사 미리 드려요 [2] 팔미온 2019-09-09 263  
55707 번호따기 상습범ㅋㅋㅋㅋㅋㅋㅋㅋ [5] 티파니 2019-09-08 832  
55706 친구가 거짓말을 했어요.. [3] 단사과 2019-09-06 696  
55705 윤석열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듬 이번 재앙의 선택중 최고의 선택이라... 윈드러너 2019-09-05 511  
55704 아픈 남자친구와의 연애 [4] 오렌지향립밤 2019-09-05 882  
55703 우리나라 자칭 진보 세력이 역겨운 이유 [3] 윈드러너 2019-09-04 392  
55702 우리나라 진보 세력이 홍콩시위에 침묵하는 이유 [13] 윈드러너 2019-09-03 553  
55701 가장 좋아하는 시 한편 놓고 갑니다. [3] 십일월달력 2019-09-03 465  
55700 2년 반 만에 들렀습니다^^ [2] 하카다 2019-09-02 401  
55699 취업관련 조언부탁드려요. (사회복지) [3] 농구여신 2019-09-01 449  
55698 연애 참 어렵네요. [10] 휴딜 2019-09-01 1225  
55697 외국인 남자친구 사귄 경험 있으신분들께 여쭤봅니다 [11] Hollyjolly 2019-09-01 934  
55696 연애도 일도 전쟁같다, 여자 2019-08-31 365  
55695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634  
55694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1020  
55693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605  
55692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610  
55691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657  
55690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885  
55689 전남친과의 재회 가능할까요? [2] 핑크오조 2019-08-26 631  
55688 가을앞으로 만만새 2019-08-26 208  
55687 서울대 총학에서 나서서 이제 촛불시위 주도하겠다네요. 윈드러너 2019-08-25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