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3

일도 의욕이 없고, 상사 동료 모두 너나 할 것 없이 밥도 대화도 함께 하기 싫고  묵언수행에 가까운 요즘입니다.


누가 내게 뭐라 하는 것도 아닌데 혼자 지친 상태 같은데 그렇다고 이직과 사직도 못하는 쫄보여서..


지나갈 시간인 것 같은데.. 요즘은 부쩍 지치네요.


이럴 때 러패님들은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젤리빈중독

2019.07.10 18:20:33

회사 분위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업무상 대화는 가능한 예의바르게, 다만 사적인 대화는 정중히 거절하면 되겠죠
동료나 상사의 오해 없게 친한 동료에게 '요즘 나 이런 이런 상태다. 지쳤나봐'정도는 해두시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계속 다니실거라면요
저는 매주 금요일 맛난 안주에 술 한잔(보다는 더ㅋ)먹으면서 일주일 고생한 제 자신을 토닥토닥 해줍니다. 누구와 같이여도 좋고 혼자여도(멍이가 있죠ㅋㅋㅋ) 좋아요
그런 시간을 가져보시면 어떨까요

고양이버스

2019.07.12 15:48:08

결국 계속 다닐거라면.. 답을 외부에서 찾을 게 아니라 저만의 방법을 찾아야겠죠? 저만의 소소한 시간을 찾도록 해볼게요. 감사합니다!

채원

2019.07.11 14:38:49

회사에서는 젤리빈중독님처럼 하시면 될것 같구요 기분이 저조하다고 너무 티를 내면 나중에 회복됐을 때도 관계가 힘들어져서 안되니까요. 일상만 그럭저럭 회사에서는 유지하시고 일도 쉬엄쉬엄하고 적당히 혼자 땡땡이를 치는 시간을 갖는거죠.그리고 휴가를 좀 쓰시면 안되나요? 한달에 한두번이라도 평일날 쉬면 몸도 마음도 좀 회복되는거 같아요.


까페에 혼자 앉아서 맛있는 차 홀짝 거리면서 지나가는 사람들 멍하니 관찰해도 좋고 뭔가 좋아하는거 있으면 해봐도 좋구요. 아무것도 의욕이 없다 하면 집에서 혼자 뒹굴뒹굴 회복하는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그 동안엔 태교하듯이(아기는 없지만) 좋은 것 먹고 좋은 것 보고 나 자신을 돌봐주는거죠. 여자분이시면 피부관리같은거 받아도 힐링되는거 같아요. 아무 상관없는 사람하고 얘기하는 것도 좋구요.(네일케어하는 분이라든가)

고양이버스

2019.07.12 15:57:18

여러가지 제안 주셔서 감사해요. 휴가를 써도 누가 뭐라고 하진 않지만 쓰자니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애매한 요즘 상황이긴해요. 짬짬이라도 저만의 시간을 갖고 조언 주신 것들 해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4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1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9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892 2
55798 너에게서 내가 배운것들 [1] 여자 2020-02-03 363  
55797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1-29 757  
55796 서우르... [4] 십일월달력 2020-01-28 380  
55795 조카바보에서 시크이모로 바뀌어야 할 타이밍... 만만새 2020-01-28 298  
55794 출산 후 시어머님.. [9] 라이라이 2020-01-26 766  
55793 일단 인생에 재미를 추구하는거부터가 조금 잘못된거 아닐까? 만만새 2020-01-24 359  
55792 스몰톡 [2] 닝겐 2020-01-24 335  
55791 남편이 저에게 애정이 안생기고 말도 안통한다네요 [7] sherlockhomles221b 2020-01-23 1136  
55790 강아지를 키우고 [1] genji 2020-01-23 276  
55789 오랜만에 글씁니다. 이제 30이네요. [4] 파라독스 2020-01-21 614  
55788 헤어진지 한달째, 마음이 헛헛해요. 어쩌지요.. 닝겐 2020-01-21 486  
55787 시국이 시국인데요 ㅠㅠㅠㅠ 아하하하하하하 2020-01-20 260  
55786 직장상사 [3] 사자호랑이 2020-01-15 536  
55785 편지로 고백하기? [4] 한톨 2020-01-14 461  
55784 선생님과 상담후.. [2] 만만새 2020-01-10 450  
55783 취집하고 싶은데 무리겠죠? [7] 우울 2020-01-07 1399  
55782 단단해지는 마음 [3] 닝겐 2020-01-06 582  
55781 영화모임에서 만난 여자 어떻게 생각할까요?... [6] 송송33 2020-01-03 968  
55780 질투없는여자와 질투많은 남자와의 다사다난한 연애^^ [2] 달빛수정 2020-01-02 574  
55779 신상맛집... 맘에드는곳 잘 찾아지세요_? [3] 달빛수정 2020-01-02 412  
55778 기록의 중요성 [1] 몽이누나 2020-01-02 426  
55777 21세기 연애 구름9 2019-12-30 300  
55776 미생 [1] 고양이버스 2019-12-27 326  
55775 스틸컷을 직찍사라고 오해했지만.. 만만새 2019-12-26 261  
55774 고마워서 잘해줬다는 남자 [5] spell 2019-12-26 973  
55773 소개팅 후 고민이 생겼어요 [5] 몽봉구 2019-12-25 891  
55772 동두천에 가면 새록이를 만날 수 있다. [1] 만만새 2019-12-24 358  
55771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가 좋아요. 사람이 좋아요. [2] 닝겐 2019-12-23 531  
55770 약속에 늦는 친구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사자호랑이 2019-12-22 433  
55769 고민상담이나 하소연 들어주는곳도 있을까요? [2] dubidu 2019-12-21 425  
55768 이 공간에 대한 아름다운 추억들 때문에 아쉽다... [9] 굴소년 2019-12-19 672 1
55767 결혼에 관해 마음이 어지러울 때 볼 만한 책 Nahahaha 2019-12-18 593  
55766 제 선택이 옳다고 해주세요. [4] 닝겐 2019-12-18 781  
55765 남자친구에게 정말 고마운 점 [1] pass2017 2019-12-14 680  
55764 남자분께 질문이요. 사랑받는다는 느낌? [7] 검정치마 2019-12-09 1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