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3

 

2019.07.18 목요일

(비 많이 옴.)

 

 

- 어! 뿅대리 차 탔어? 출발했어?

- 네, 방금요. 비가 제법 오네요?

 

- 아, 이거 어쩌지?

- 왜요? 무슨 일 있으세요?

 

- 아니 딴 건 아니고, 다시 사무실 가서 믹스 커피 두 개만 챙겨 나와줄 수 있을까?

- 아, 네.. (ㅆ... 방금 출발했단 말 못 들었어요?)

 

+

하는 일이 전혀 연관 없는 건 아니고.

그렇다고 연관이 있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타부서 한직급 높은 과장님

 

어쩌다 과장님 계신 곳으로, 내 목적지가 같아 데리러 가는 중에.

급 믹스커피가 땡기신다고 이미 출발했는데 다시 사무실로 돌아가 믹스 커피 좀 챙겨 달라시네요.

 

뭔가 피해라기엔 애매하지만 살짝 기분 이상한 그거 뭔지 아시죠?

사실 저는 직장생활에서 이런 행동들이 잘 이해 안 되는 사람이거든요.

이런 행동 = 나 편하자고 남에게 피해 주는 행동, 했던 일 두 번 손 가게 하는 행동!

프로 직장러도 아닌데, 기분 이상한 게 어쩌면 그냥 저 과장님이 인간적으로 별 좋진 않은가 봐요 ㅋㅋㅋㅋ 

다행히 우기에 젖은 나무들 보면서, 음악 듣고 하니 금세 다시 기분 청량해지더라고요

(최근에 스텔라장, 로꼬베리, 천재노창 음악들 너무 잘 듣고 있어요.)

 

++

좀 엇나가는 이야긴데,

예전에 고전 강의 들으면서 사람이란 무릇 측은지심, 수오지심, 사양지심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배웠거든요.

이것은 삶의 가장 높고 본질적인 부분인데 이런 것들이 지능과 연관된다면서.

 

이를테면 양심을 어긴다거나, 내가 하기 싫은 일을 남에게 강요한다던가.

이걸 하면 남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까 생각하지 못하고 하게 되는 것들.

이 모두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해볼 수 있는 여력이 는 지능이 떨어지는 행동들이라고;;

 

+++

비도 오고, 이런저런 생각들이 교차되던 오전이었어요.

직장인분들 다들 힘내세요. 서울엔 미세먼지가 그렇게 최악이라면서요 ㅠㅠ

을지로 <평균율> 가서 LP음악 들으면서 시원한 술 마시고 싶네요. 그리운 서울~

(누가 대리만족 좀 시켜주세요. 하)

 

 

 



채원

2019.07.18 16:45:50

제가 지금 서울이 아니라 대리만족은 못 시켜드릴 것 같고 항상 느끼지만 글을 참 잘 쓰시는 것 같아요. 비에 젖은 나무와 길의 풍경과 그 향기와 정서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것 같네요.


그 과장님은 참...가끔 보면 저도 그럴 때가 있겠지만 다른 사람의 입장이나 상황을 생각해볼 여유도 마음도 없는 성향을 분들도 계시고 그냥 그런걸 살필 능력이 안돼서 본인 의식의 흐름대로 행동하는 분들도 계시고, 알면서도 자기 편한대로 남을 이용하는 사람도 있는거 같아요.


예를 들면 그렇게 급한 일도 아닌데 출근직후, 퇴근직전, 점심시간 중, 외근다녀와서 얼굴 마주치자 마자 자기 용건 얘기하는 사람들요. 그리고 자기한테 그러면 싫어할꺼면서 일을 정리안된채로 건건이 계속 던지는 분들, 생각부터 안하고 전화기 들고 말하다가 해결하는 분들, 담당자가 엄연히 따로 있는데 자기 편하자고 다른 사람한테 일 부탁하는 사람들 뭐 등등 많죠. 사안에 따라 급하거나 이해가 가는 사안도 있는데 대개는 자기 편하자고, 아니면 아무 생각없어서가 대부분인거 같아요. 그럴 땐 사실 상대에 따라서 말하기도 애매하고 원칙대로 말하면 상대가 민망할까봐(상대의 잘못이어도) 말못하는 경우가 많아서요 그 사람은 잘 모르는거 같아요 뭐가 잘못된건지 ㅎㅎ


비가 주말까지 계속 올 것 같은데 으으 장화를 신고왔더니 고무냄새가 계속 올라오고 발은 축축하고 답답하고 집에 가고 싶네요 ㅎㅎ퇴근시간까지 화이팅입니다!


십일월달력

2019.07.19 17:35:13

+

저는 반대로 이렇게 생각도 해요. 글을 잘 읽는 사람이 있다고.

단순한 단어의 배열에서 비에 젖은 나무와 길의 풍경과, 말씀하시는 향기, 정서 이런 것들을 살펴 느끼시는 분들이 글을 잘 읽으시는 분들이죠. 공감 능력과 상상력이 풍부한 아주 멋진 사람들.

++

엌 표현하시는 사람들 유형을 읽다가 숨이 턱턱 막히네요 ㅎㅎ 우리 과장님도 참 나쁜 사람은 아닌데 말씀하신 몇가지 예가 해당되는 사람이네요. 친구에게 이 얘길 하면 직장에선 일 못하는 사람이 나쁜 사람이래요. 직장이 뭐길래~

+++

여기는 내일 주말까지 비가 온다네요. 저는 비 오는 날씨를 가장 좋아해요. 카페 가서 뽀송뽀송하게 이것저것 할 궁리로 가득 차 있어요 ㅋㅋ 주말 잘 맞이합시다. 여담인데 제 가장 친한 이성친구 이름이 '채원'이라서 정감 가네요. 그러나 걔는 '지혜'와는 거리가 아주 멀어서 채원님 댓글 보고 내 친구는 절대 아니구나 해요 ㅋㅋ 

domoto

2019.07.22 22:51:07

음.. 다음에는 “이미 출발해서 어려울 것 같아요.” 라고 답하시면 더욱 촉촉하고 편안한 하루 되실거예요ㅎㅎ 부드러우나 단호한 거절이 직장생활 필수 스킬이죵

십일월달력

2019.07.24 11:35:43

너 누구야 글이 왤케 좋아. 인상 깊던 댓글 ㅋㅋㅋ

안마주치는 게 상책이다. 생각하고 지내는 중입니다 ㅎㅎ 왜 저 말을 안했을까요. 의견 감사해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4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12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9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892 2
55798 너에게서 내가 배운것들 [1] 여자 2020-02-03 363  
55797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1-29 757  
55796 서우르... [4] 십일월달력 2020-01-28 380  
55795 조카바보에서 시크이모로 바뀌어야 할 타이밍... 만만새 2020-01-28 298  
55794 출산 후 시어머님.. [9] 라이라이 2020-01-26 766  
55793 일단 인생에 재미를 추구하는거부터가 조금 잘못된거 아닐까? 만만새 2020-01-24 359  
55792 스몰톡 [2] 닝겐 2020-01-24 335  
55791 남편이 저에게 애정이 안생기고 말도 안통한다네요 [7] sherlockhomles221b 2020-01-23 1136  
55790 강아지를 키우고 [1] genji 2020-01-23 276  
55789 오랜만에 글씁니다. 이제 30이네요. [4] 파라독스 2020-01-21 614  
55788 헤어진지 한달째, 마음이 헛헛해요. 어쩌지요.. 닝겐 2020-01-21 486  
55787 시국이 시국인데요 ㅠㅠㅠㅠ 아하하하하하하 2020-01-20 260  
55786 직장상사 [3] 사자호랑이 2020-01-15 536  
55785 편지로 고백하기? [4] 한톨 2020-01-14 461  
55784 선생님과 상담후.. [2] 만만새 2020-01-10 451  
55783 취집하고 싶은데 무리겠죠? [7] 우울 2020-01-07 1399  
55782 단단해지는 마음 [3] 닝겐 2020-01-06 583  
55781 영화모임에서 만난 여자 어떻게 생각할까요?... [6] 송송33 2020-01-03 968  
55780 질투없는여자와 질투많은 남자와의 다사다난한 연애^^ [2] 달빛수정 2020-01-02 574  
55779 신상맛집... 맘에드는곳 잘 찾아지세요_? [3] 달빛수정 2020-01-02 412  
55778 기록의 중요성 [1] 몽이누나 2020-01-02 426  
55777 21세기 연애 구름9 2019-12-30 300  
55776 미생 [1] 고양이버스 2019-12-27 326  
55775 스틸컷을 직찍사라고 오해했지만.. 만만새 2019-12-26 261  
55774 고마워서 잘해줬다는 남자 [5] spell 2019-12-26 973  
55773 소개팅 후 고민이 생겼어요 [5] 몽봉구 2019-12-25 891  
55772 동두천에 가면 새록이를 만날 수 있다. [1] 만만새 2019-12-24 358  
55771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가 좋아요. 사람이 좋아요. [2] 닝겐 2019-12-23 531  
55770 약속에 늦는 친구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사자호랑이 2019-12-22 433  
55769 고민상담이나 하소연 들어주는곳도 있을까요? [2] dubidu 2019-12-21 425  
55768 이 공간에 대한 아름다운 추억들 때문에 아쉽다... [9] 굴소년 2019-12-19 672 1
55767 결혼에 관해 마음이 어지러울 때 볼 만한 책 Nahahaha 2019-12-18 593  
55766 제 선택이 옳다고 해주세요. [4] 닝겐 2019-12-18 781  
55765 남자친구에게 정말 고마운 점 [1] pass2017 2019-12-14 680  
55764 남자분께 질문이요. 사랑받는다는 느낌? [7] 검정치마 2019-12-09 1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