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3

구체적인 나이는 밝힐 수 없지만, 남들 평균적으로 첫키스하는 나이에 비해 10년은 늦게서야 

최근 6개월 사귄 남친과 첫키스를 하였습니다. 

기다려준 남자친구에게 고마워요. 그가 두어번 키스할래? 물어봤는데 두어번 모두 제가 완곡하게 거절했었거든요. 


지난 주말에 더운 날씨를 피해서 가급적 실내에서만 놀기로 결정을 하고 

에어컨이 빵빵하게 틀어진 쇼핑몰에서 남자친구랑 하루종일 놀았습니다. 

만나서 밥이랑 디저트를 먹고 외진데 있는 소파에서 둘이 꼭 붙어 앉아서 껴안고 있었어요. 

저는 전날 잠을 설쳐서 좀 피곤해서 남자친구에게 기대서 눈을 감고 졸았지요. 

그렇게 기대고 눈을 감고 있으면 보통은 남자친구가 한 손은 제 어깨나 허리에 대고, 다른 한 손은 제 손을 꼭 잡고 만지작거리는데 

최근에는 거기에 더해서 계속 자기 어깨에 기댄 제 이마-관자놀이에 가볍게 뽀뽀를 하더라구요. 

그정도는 예전에도 받은 적이 있어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어제는 보통때와는 다르게 감은 눈 위와 광대뼈쪽, 볼에 뽀뽀를 계속 하더라구요. 

하도 뽀뽀를 해대서 제가 실눈을 뜨고 "이러다 내 화장 다 지워지는 거 아니야?" 하고 농담을 했을 정도 ㅋㅋㅋ 

암튼 점점 뽀뽀하는 부위가 입술쪽으로 내려오는 느낌을 받았어요. 

그때까지만 해도 이러다 말겠지 싶었는데...... 


그러다가 제가 하도 오래 앉아있다가 자세를 바꾸어서 

의도치않게 첨부한 그림에 있는 구도와 비슷하게 되었어요. 저는 계속 눈을 감고 졸고 있었구요. 

근데 눈을 뜨지 않아도 남자친구가 제 얼굴을 계속 빤히 쳐다보는 게 느껴지더라구요. 그림자가 지는 모양이나 그의 숨결이 느껴지는 거리 등을 통해서 말이에요. 

그때부터 혹시 오늘 첫키스를 하는건가 싶더라구요.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첫키스를 하기 전까지 시간이 가장 안가고 가장 떨렸던 순간이었던 거 같아요. 

눈을 뜨지 않고 느낌적인 느낌으로만 느낀거지만...... 남자친구가 제 자는 얼굴을 빤히 내려다보면서 한~~~~참을 고민하는 거 같더니 

천천히 제 입술과 가까운 볼에 뽀뽀를 느리게 두어번 하다가 최종적으로는 제 입술에 자기 입술을 가만히 갔다대더라구요. 그 일련의 과정이 체감상으로는 10분 정도 걸린 거 같은데 영겁같이 느껴지더라구요 ㅋㅋㅋ

그때부터는 저도 허락의 의미로 키스를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둘이 처음 입맞춰보는 거라 잘 안맞기도 해서 한시간 정도 했는데;

종소리는 커녕 듣던대로 침냄새나고 온 얼굴이 침범벅이 되는 기분에 수염은 따갑기도 하고 ㅋㅋㅋ

그래도 원래 키스같은 거에 환상은 없어서 실망하지는 않았어요. ㅎㅎ

그 다음에는 서로 합이 맞아서 술먹으면서 주기적으로 달달하게 짧은 키스를 여러번 했는데 이편이 더 좋았네요^^


사실 처음 키스를 하면서는 이거야? 이게 다야? 이걸 왜 사람들이 좋아하지? 해산물 먹는 기분인데? 그런 기분이었는데

익숙해지니 자꾸 생각나고 더 하고싶고 그러네요 >.<




Hardboiled

2019.07.23 14:10:21

귀여우시네요 축하드립니다.^^

더 자주 입맞추세요.^^

십일월달력

2019.07.23 17:22:22

>//////<

와루

2019.07.24 05:37:19

ㅋㅋㅋ 해산물 먹는 기분

저도 첫키스를 아주 늦게한 편인데.. 확실히 종같은건 울리지 않았습니다.

그저..  혹시 너무 어설퍼서 챙피할까봐 걱정했던 기억이있네요.

래니

2019.08.09 08:18:54

저도 늦게 한 편인데.. 저도 종소리는 나지 않았지만..  능숙하지 않지만 처음 느껴지는 생경한 감각과 떨림이 가끔 기억나요ㅋㅋ 그래서 그 첫키스 같은 키스를 하고 싶어 질때가 있더라구요~  가끔 그때의 기억을 어렴풋하게 붙잡으면서 혼자 생각해요 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4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13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94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892 2
55798 너에게서 내가 배운것들 [1] 여자 2020-02-03 363  
55797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1-29 757  
55796 서우르... [4] 십일월달력 2020-01-28 380  
55795 조카바보에서 시크이모로 바뀌어야 할 타이밍... 만만새 2020-01-28 298  
55794 출산 후 시어머님.. [9] 라이라이 2020-01-26 766  
55793 일단 인생에 재미를 추구하는거부터가 조금 잘못된거 아닐까? 만만새 2020-01-24 359  
55792 스몰톡 [2] 닝겐 2020-01-24 335  
55791 남편이 저에게 애정이 안생기고 말도 안통한다네요 [7] sherlockhomles221b 2020-01-23 1136  
55790 강아지를 키우고 [1] genji 2020-01-23 276  
55789 오랜만에 글씁니다. 이제 30이네요. [4] 파라독스 2020-01-21 614  
55788 헤어진지 한달째, 마음이 헛헛해요. 어쩌지요.. 닝겐 2020-01-21 486  
55787 시국이 시국인데요 ㅠㅠㅠㅠ 아하하하하하하 2020-01-20 260  
55786 직장상사 [3] 사자호랑이 2020-01-15 536  
55785 편지로 고백하기? [4] 한톨 2020-01-14 461  
55784 선생님과 상담후.. [2] 만만새 2020-01-10 451  
55783 취집하고 싶은데 무리겠죠? [7] 우울 2020-01-07 1399  
55782 단단해지는 마음 [3] 닝겐 2020-01-06 583  
55781 영화모임에서 만난 여자 어떻게 생각할까요?... [6] 송송33 2020-01-03 968  
55780 질투없는여자와 질투많은 남자와의 다사다난한 연애^^ [2] 달빛수정 2020-01-02 574  
55779 신상맛집... 맘에드는곳 잘 찾아지세요_? [3] 달빛수정 2020-01-02 412  
55778 기록의 중요성 [1] 몽이누나 2020-01-02 426  
55777 21세기 연애 구름9 2019-12-30 300  
55776 미생 [1] 고양이버스 2019-12-27 326  
55775 스틸컷을 직찍사라고 오해했지만.. 만만새 2019-12-26 261  
55774 고마워서 잘해줬다는 남자 [5] spell 2019-12-26 973  
55773 소개팅 후 고민이 생겼어요 [5] 몽봉구 2019-12-25 891  
55772 동두천에 가면 새록이를 만날 수 있다. [1] 만만새 2019-12-24 358  
55771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가 좋아요. 사람이 좋아요. [2] 닝겐 2019-12-23 531  
55770 약속에 늦는 친구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사자호랑이 2019-12-22 433  
55769 고민상담이나 하소연 들어주는곳도 있을까요? [2] dubidu 2019-12-21 425  
55768 이 공간에 대한 아름다운 추억들 때문에 아쉽다... [9] 굴소년 2019-12-19 672 1
55767 결혼에 관해 마음이 어지러울 때 볼 만한 책 Nahahaha 2019-12-18 593  
55766 제 선택이 옳다고 해주세요. [4] 닝겐 2019-12-18 781  
55765 남자친구에게 정말 고마운 점 [1] pass2017 2019-12-14 680  
55764 남자분께 질문이요. 사랑받는다는 느낌? [7] 검정치마 2019-12-09 1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