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48
까페에서 커피마시며 기분 좋게 일요일 밤을
마무리하고 있었는데 좀 너무 하다 싶은 일이 있어서요.

올해만 4번째 저에게 번호를 물어보는 분이 있네요.

장소는 늘 제가 사는 역근처.

저는 그 분 얼굴을 기억하고 그 분은 제 얼굴을 기억 못하는거 같아요 (당연하겠죠. 상습범이니)

처음에는 정중하게 거절했었고
두번째는 밤이라 사실 긴가민가했어요

처음에는 기분 좋은 에피소드 정도로 넘겼는데
두번째부터 좀 까림칙하더라구요. 집 근처에서 일어난 일이라 괜히 다른 길로 한바퀴 돌아가곤했었거든요.

근데 몇 주 전 또 누가 저한테 말을 걸길래
쳐다봤더니 그 분인거예요. 세번째이니 저는
그분임을 확신했고 너무 황당한 나머지 인상 찌푸리고 훽 지나쳤었거든요.

근데 방금 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얼마나 아무여자한테나 들이대면
저럴까 싶어요ㅜ 방금은 너무 화나서 진짜 말섞을 뻔 했어요..

저한테 몇번 째 번호 물어보시는지 아시냐
자중하시라고요

근데 너무 갑작스런 상황이라 말도 안나오고
같은 동네 사는거 같아서 그냥 쌩까는게 답인줄을 알지만 너무 불쾌하네요.

여자분들
절대 길거리에서 번호 주지마세요ㅜ_ㅜ
다 상습범들이예요 ㅜㅜㅜㅜ


다품이

2019.09.09 15:19:08

헐 4번의 마주침. 운명인가요.

티파니

2019.09.09 22:57:3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나만 기억하는 기막힌 운명..

새록새록

2019.09.09 21:43:27

6번만 더... 라고 생각하고있을지도 ㅎㅎ

티파니

2019.09.09 22:58:24

ㅎㅎㅎㅎㅎㅎㅎ너무해ㅜ

미래2

2019.09.21 08:56:12

미친놈이네 다시한번 그러면 소름끼치니까 그만하라고 소리한번 꽥지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304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56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588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7716 2
55843 결혼이란게 뭘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20-03-26 1423  
55842 그냥 털어놓을 데가 앖어서 써봅니다 주저리 주저리 사자호랑이 2020-03-25 657  
55841 N번방 사건을 보는 조금은 다른 시각 [5] 1973 2020-03-24 1080  
55840 코로나...장거리 연애 [4] songU 2020-03-24 915  
55839 마음을 접는게 나을까요? [5] 감자고로케 2020-03-24 926  
55838 소개팅을 했습니다. [2] 공학수학 2020-03-20 1059  
55837 요즘 나의 일상 [3] 닝겐 2020-03-19 693  
55836 오늘이 지나가면 디어선샤인 2020-03-18 634  
55835 남자가 진짜로 좋아하면, [8] 여자 2020-03-17 1867  
55834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3] 십일월달력 2020-03-16 630  
55833 단톡방 재개설 [1] flippersdelight 2020-03-16 640  
55832 미국에서 일하는 남자, 내조. [4] 달빛수정 2020-03-14 731  
55831 Good morning :) 뾰로롱- 2020-03-13 634  
55830 남자는 무슨 마음일까요 [3] 20081006 2020-03-12 957  
55829 싫은 사람 대처법 [7] 몽이누나 2020-03-11 884  
55828 여러분은 언제 이별을 생각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20-03-11 858  
55827 나 요즘 행복 [10] 닝겐 2020-03-10 802  
55826 1년반 백수 잘살고 있는 걸까요? [10] 낭낭낭낭 2020-03-09 978  
55825 지은아 여기좀 봐바~ 디어선샤인 2020-03-09 629  
55824 이러지 말자고 [11] 십일월달력 2020-03-09 752  
55823 남친 고민글 펑했습니다 마요마요 2020-03-08 687  
55822 틴더의 여인들 [2] 빙규 2020-02-29 940  
55821 어린시절 낯가림이 심하고 적응이 힘드셨던 분들 계실까요 [7] 서송이 2020-02-29 800  
55820 한달 운동 그리고 그후 + [4] 뾰로롱- 2020-02-28 1060 1
55819 기적의 논리 나리꽃 2020-02-27 667  
55818 오랜만이에요 [1] kinoeye 2020-02-27 591  
55817 1~2년전과 너무 많이 바뀌었네요. [2] 김천사 2020-02-26 919  
55816 헤어진 후 우연한 만남에 대하여. [4] 닝겐 2020-02-25 917  
55815 눈살이 찌푸려지지만 그래두 [1] Takethis 2020-02-24 626 1
55814 남편이 눈을 피해요 (2) [2] 20081006 2020-02-24 878  
55813 혹시 보드게임에 관심있는분 계세요? 누누 2020-02-23 647  
55812 남자가 결혼 확신이 없으면 [1] 라우터다루기 2020-02-21 993  
55811 남편이 눈을 피해요 [3] 20081006 2020-02-21 727  
55810 제발 한 번만 도와주세요.. 좋아 죽을 것 같은 짝녀한테 다가가려고... [4] 한톨 2020-02-20 682  
55809 저의 20대 중후반을 함께 했던 러패 [1] 3호선 2020-02-20 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