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92



코로나 때문에 회사에서 억지로(?) 

차가 없는 사람에게 대중교통을 이용 말라 하면서

카풀을 강요했어요.


저는 그 강요에

매일 출퇴근을 여직원 한 분과 함께 하고 있어요.

집 앞에 데리러 가고 집 앞에 데려다 주고;;


노래 하나도 끈기 있게 못 듣고 듬성듬성- 넘겨버리거나

어떤 날은 재즈, 어떤 날은 8090, 어떤 날은 국악

취향도 저는 다양한데 (=이 정도면 취향 자체가 없는 편)

그런 내 괴랄함을 들켜 버릴까

좀 숨기고 있어요.

 

무슨 노래를 함께 들었는진 모르겠는데

어떤 날엔

이 노래도 들으세요? 하면서 흠칫 놀라시더라구요.

아마 <나이트오프> 곡이었던 것 같은데.

저 원래 이이언 좋아했어요. 대답했답니다.


'이 곡 듣는 사람 첨 봤어요.'

'우리, 음지인들이 열심히 좋아하는 노래잖아요.'


지금은 어제 비 온 뒤로, 벚꽃잎이 다 떨어졌지만 

양쪽으로 벚꽃이 만개한

도로를 함께 달리는 기분은 어쩐지 묘하기도 했어요.

마침 <치즈-어떻게 생각해> 곡이었는데

저 달총님 엄청 좋아하거든요.

좋은 추억이 많이 깃든 곡이라 마음이 더 애틋해지고요!

쿄쿄..


점심시간이 끝났네요!

코로나가 어서 빨리 잠잠해졌으면 좋겠어요.

제발....

차 안에서 마음껏 방귀 뀌고 싶어요.





몽이누나

2020.04.07 14:30:54

뿡. 뿌우웅

십일월달력

2020.04.07 15:04:59

어우! 생각보다 별론데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261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42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504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3183 2
55887 나는 두렵다...! [5] ping 2014-04-29 3280 5
55886 조슈아님께 [73] ugly 2014-04-14 5317 5
55885 안녕들 하시냐길래 [9] 샤덴프로이데 2013-12-17 4748 5
55884 [강의후기] 인생을 즐기는 마음의 힘은 무엇인가 [13] 민트캔디 2013-11-05 4510 5
55883 여자가 문란하면 호기심 남자가 문란하면 변태 [16] 피에르 2013-08-06 5303 5
55882 다이어트 '약간' 성공한 얘기 [24] plastic 2013-09-21 7581 5
55881 나이 있는 여자의 변 [20] 아이반호 2012-11-06 5987 5
55880 아무에게도 하지 않은 이야기 [7] 레몬세개 2013-11-14 4248 5
55879 교훈 [5] 티포유 2012-12-21 4346 5
55878 안녕, 나야 [2] refresh 2013-03-27 4422 5
55877 어쩌면 사랑 타령 [4] 은하 2012-07-05 4064 5
55876 홀서빙의 기억- [9] 능소● 2013-02-22 4057 5
55875 죄송합니다. 그만 쓰겠습니다. [18] 보바리 2013-06-14 4891 5
55874 관찰 ...40대 남자와 커피 [26] 앙드레몽 2012-06-13 9074 5
55873 Have some faith (믿으세요) [8] 스시히메 2012-07-26 4013 5
55872 행복한 아침 [8] 맥빌 2012-06-20 3630 5
55871 알고있음 유용한 사이트 -2 [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9 7166 5
55870 인생은 관리다 [3] 쌔무 2012-05-16 4413 5
55869 연애를 하면서 느낀점 [9] 연두의날들 2014-04-02 5103 5
55868 시부모님께 귀여움 받기. [40] plastic 2012-03-17 5598 5
55867 벌써 1000회가 됐어요(12/14,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 file [7] walkaholic 2011-12-12 3300 5
55866 Love wins [24] yellowhale 2015-06-27 3530 5
55865 나를 가장한 정치 이야기 [12] 다알 2011-11-24 4325 5
55864 사랑 [19] 샤갈과벨라 2011-10-13 4572 5
55863 비단 결혼 뿐 아니라, [13] 별이반짝반짝 2011-09-20 4544 5
55862 여자, 나이타령, 시한부 멘탈 벗어나겠어요 [17] 유마리 2012-03-06 5587 5
55861 헤fn 여자 [31] 전기장판 2011-07-05 4570 5
55860 으음. [12] 미친탬버린 2012-04-09 4221 5
55859 노처녀의 자격지심. [38] 압생트 2012-06-20 6836 5
55858 싸가지 없는 년 [10] 랑그와빠롤 2011-07-29 5162 5
55857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705 4
55856 남녀평등 [45] 석류알 2015-04-05 3226 4
55855 2011년도에 써진 글을 지금 봤어요 [5] ugly 2015-02-15 2777 4
55854 [아기] 요즘 하는 귀여운 짓 [18] plastic 2015-08-14 2378 4
55853 아 신경쓰여서 일을 못하겠네요 [19] ugly 2014-11-09 418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