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92

딸 둘 막내 아들

조회 1072 추천 0 2020.05.07 20:10:43
예전에 캣우먼님의 딸 둘에 막내아들 결혼생활 칼럼을 읽었는데 굉장히 긍정적이었던 기억이 납니다. 캣우먼님 본인 경험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어렴풋이 기억이 나요.

제가 그런 막내 아들(a)과 진지한 만남을 막 시작하는데요.
약간 부담스러운 구석이 있어요.
누나 두 명 모두 시집 갔고 부모님이랑 a랑 같이 살아요. 학자금도 본인이 갚고 차 할부도 본인이 갚고 해서 부모님이 하나도 안 도와주시나 했어요.

제일 흠칫했던 부분은 서울대병원까지 어머니를 모시고 간대요. 1박 2일. 지방이라 서울까지 멉니다. 그래서 아빠랑 엄마랑 같이 가는 거 아니냐니까 대중교통이 요샌 위험해서 모셔다 드린다고 합니다. 그래서 아부지가 차가 없으시나 아님 연로하셔서 운전을 못하시나.. 왜 서울대병원까지 가지 무슨 큰 병이신가.. 생각까지도 들었어요

아 저는 이런 거를 잘 판단을 못하겠어요.
이게 흔한 일인지 아닌지
결혼 했을 때 어떨지
결혼은 현실이잖아요. 아무리 이 사람이 내사람이다 해도 시댁이 힘들면 결혼생활이 평탄치 않다던데. 걱정입니다.

이 만남을 지속해도 괜찮을지 확신이 안 섭니다.
언니들께선 어떤지 물어보고 싶어요.


젤리빈중독

2020.05.08 06:55:52

본인이 감수하고 안고 갈 수 있으면 go고 아니면 stop죠.
흔한 일인지, 결혼하면 어떨지 여기 아무도 모릅니다.

다만 제 친한 차장님 남편분이 좀 비슷한 경우인데, 항암치료 받으시는 아버지 병원 오실 때마다 세형제중에 한명이 월차내고 강원도-서울 왕복하신다더라구요.
지난 연휴에도 2박 3일 시댁에서 보내구요.
그분은 결혼하신지 20년 넘었고, 남편분이 완전 사랑꾼인데도 그 부분은 싫다고 하십니다.
“아들은 밥을 먹는지 뭐하는지 신경도 안 쓰면서....강원도 자주 가면 그만큼 집에 소홀해지잖아요. 전 그게 싫어요”하시는데 ‘와 결혼 생활은 진짜 어려운거구나...’했어요
그 분도 결혼하고 나서야 그런지 알았다는데, 만약 결혼하신다면 지금 보시는 것보다 훨씬 더 할 수 있어요

빠이

2020.05.08 10:54:00

그냥 단순한 제생각엔.....

딸둘 아들하나여서그런게아니고...

아들하나라도...

병원은 모시고갈수있는문제라고생각해요

지방에서 서울을가시는데. 부모님이 운전을하신다는건 더말이안되는거같고...

어차피 자식인데 그정도는 해줄수있지않을까요??


너무 효자인건싫지만.

너무 내몰라라하는것도 조금인정없어보이기는해요..



Allende

2020.05.08 11:33:34

입장 바꿔 글쓴분이 본인 부모님 병원 보필하는데, 남자친구분이 어딘가 게시판에 이런 글 썼다고 생각해보세요... 지금 결혼을 해서 같이 효도하라고 극성 떠는 것도 아니고 자기 부모님 자기가 알아서 챙기는데 벌써부터 고민이라면 관계 고민 진지하게 해보셔야 할 것 같네요. 상대방만 그 집안에서 쏙 빼오고 싶다면 글쓴님도 같은 조건으로 동등해야겠지요.    

cowalk

2020.05.19 11:21:26

아. 시원하다. 사이다~

빙규

2020.05.09 20:03:15

똑같은 딸 낳아라 그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261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42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504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3183 2
55887 소개팅 후 [3] lovexoxo 2020-06-06 1350  
55886 왈왈 [2] 십일월달력 2020-06-04 1003  
55885 연애상담.. 연애란 왜 이렇게 어려울까요.. [6] 오렌지향립밤 2020-06-03 1469  
55884 전남친과 만남 [3] lovexoxo 2020-05-31 1437  
55883 울지마 단지 연습인거야 [3] 만만새 2020-05-30 1198  
55882 더 나은 나로 나아가기 위하여 [2] 달콤한고구마 2020-05-30 1052  
55881 모순 만만새 2020-05-29 900  
55880 어머 아버님 [1] 뾰로롱- 2020-05-29 1065  
55879 20대 중반 모태솔로 [3] lily1234 2020-05-29 1466  
55878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칼맞은고등어 2020-05-27 1011  
55877 손냄새 [2] 십일월달력 2020-05-26 1101  
55876 거기 누구 없소? (feat. 코로나 in USA) [5] 일상의아름다움 2020-05-25 1082  
55875 무기력 시기 다시 찾아오다 [3] 뾰로롱- 2020-05-24 1043  
55874 마음이 힘들진 않은데 복잡하고 어지러울 때 [5] 난비밀이좋아 2020-05-21 1167  
55873 서로 다른 종교로 인하여 절교 [1] 총각남 2020-05-17 1075  
55872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 [1] 총각남 2020-05-17 1124  
55871 하고 싶은 일... 만만새 2020-05-17 931  
55870 반짝거림에 대하여.. 만만새 2020-05-16 944  
55869 ( ' - ' ) 인생은 니냐뇨 ~~ ♩ [8] 몽이누나 2020-05-12 995  
55868 다시 연락할까요? [4] 조각배 2020-05-10 1413  
55867 사람은 누구나 힘이 있으면 그것을 남용 할까요? [1] 하이에크 2020-05-09 908  
55866 여기가 어디지? 수누기 2020-05-09 915  
» 딸 둘 막내 아들 [5] 다솜 2020-05-07 1072  
55864 남자들의 사생활 [5] 오렌지향립밤 2020-05-07 1691  
55863 선넘는 친구. [8] 12하니 2020-05-05 1349  
55862 잘 모르겠다라는말 거절 맞죠? [4] tb0948 2020-05-04 1093  
55861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 ㅠ.ㅠ [5] 닝겐 2020-05-04 1036  
55860 무관심과 혐오의 바다를 건너서... 나리꽃 2020-04-27 864  
55859 계속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다는 남사친, [5] 여자 2020-04-26 1303  
55858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4-24 1351  
55857 (펑) [14] 함께하는우리둘 2020-04-24 1365  
55856 청혼 [1] 몽이누나 2020-04-23 932  
55855 남편의 여사친 [8] 소피 2020-04-23 1405  
55854 GO 십일월달력 2020-04-22 725  
55853 이남자 궁금합니다. [8] dial01 2020-04-20 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