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92
여자친구와 헤어진지 근 한달이 되어갑니다 .. 흔하디흔한 '성격차이'로 헤어지게되었지만 이별을 통보한 쪽은 여자친구 쪽이었는데 저는 항상 싸워도 어떻게든 풀리고 다시 사이좋게 지내는 우리가 좋았는데 ㅠ 저같은 경우도 홧김에 헤어지자 하고 싶을때가 있었지만 순간의 감정일 뿐 절대 그러지 않았는데 절 그렇게 좋아한다고 느꼈던 여자 친구가 그런말을 먼저 꺼냈던게 아직도 충격이 크네요 ㅎㅎ 여지라도 줬으면 좋았건만 헤어진 당일날 조금 다툰거빼고는 매우 좋았던 사이라서 생각해서요..

하필 헤어진 시기가 12월이라서 크리스마스라던가 여행이라던가 계획도 서로 많이 세워놨어서 더 힘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ㅠㅠ.. 이 사람과 헤어지고 나서 느낀점은 연애라는게 정말 사소한 조짐을 잘 캐치해야 하는구나 라는걸 느꼈어요.

헤어지고 근 2주동안은 죽을맛이었는데 한달이 지나고는 좀 괜찮아졌으나 괜히 방불끄고 자려고 누우면 문득문득 또 생각이나네요 . 시간이 약이겠죠?? 그냥 또 갑자기 마음이 싱숭생숭해서 써봅니다 ㅠㅠ

moderncat

2017.01.03 13:48:26

저랑 너무 비슷한것 같아서 적어봅니다...
남자친구랑 길게는 만나지 않았지만 처음 만날때부터 오래 만날꺼라고 생각하고 만났어요. 그리고 헤어지기 전까지도 정말 큰싸움 별로 없이 잘 지내왔다고 생각했었어요... 그래서 작은 다툼에 그이가 그만 만나자고 했을때 참 많이 상처받고 아쉬웠었어요. 저는 그사람을 좋와하는 마음이 많이 컷었거든요. 12월 뿐만 아니라 미래에 이것저것 함께 하고싶은게 있었는데...

후회는 하지 않지만 아직 미련이라는게 조금 남아있어서 님이 말씀하신것같이 평소에는 괜찮다가도 조용히 혼자있을때면 문득 생각이 나요... 차라리 그사람이 미웠으면 좋겠는데 아직 그런 마음은 없네요ㅎㅎ.. 그저 그 사람 하는 일이 잘 풀려서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ㅎㅎ 아직도 쪼금 관심있고 좋와해서 그런가봐요..

그래도 정말 시간이 약이예요! 처음 헤어졌을때 너무너무 힘들었는데 이제는 많이 나아졌어요. 남자분들은 잘 모르겠지만 저는 여자라서 옆에 친한 친구들과 하소연하면서도 많이 풀어가는것같아요.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고 다시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면 극복하는데 더 도움이 될것같아요.

힘내요 다시 좋은 사람 만날꺼예요!

나는나다그냥

2017.01.03 19:58:48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ㅎㅎ

오드뚜왈렛

2017.01.03 17:34:43

정말 힘드실 것 같아요. 가족들과 함께 살면 소소한 이야기 나누거나

혼자 산다면 잠들 때 까지 라디오 켜놓는 건 어떨까요?

나는나다그냥

2017.01.03 19:59:49

최대한 바쁘게 살아가려고 하고있습니다! 오히려 이런 면에서는 삶에 탄력(?)을 준것같아서 전여친이 고맙기도 하네요 ㅋㅋ

Adelaide

2017.01.04 09:48:51

연애 뿐 아니라 모든 인간 관계가 '사소한 조짐'을 잘 캐치해야 하는 것 같아요

연인사이, 부부사이는 당연하고 친구사이, 직장동료, 하다못해 고객관리를 하더라도 말이죠.

쉽지 않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7-01-23 124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89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9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46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33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29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84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403 10
53512 뉴욕 여행 [2] 우리구슬 2017-01-21 283  
53511 도쿄 호텔 [2] actually 2017-01-21 302  
53510 기획자와 실무자 [2] 모험도감 2017-01-21 174  
53509 전 사실 엄마를 안 좋아해요 [17] goingon 2017-01-21 630  
53508 라라랜드 감상평을 나누고 싶어요(스포있음) [8] 꼬꼬마동산 2017-01-21 456  
53507 문득 떠오르는 이별의 상실감. 구름9 2017-01-21 270  
53506 초밥뷔페 맛집 아시는분 계신가요? [2] 유교주의자 2017-01-21 281  
53505 처음 써보는 스몰톡 [11] 구름맛사탕 2017-01-21 348  
53504 공효진을 봅니다 [1] nakama 2017-01-20 443  
53503 기다리는 마음. [2] 나리꽃 2017-01-20 327  
53502 금요일입니다.. [2] hye100 2017-01-20 253  
53501 먼저 말을 편하게 하고 싶은 것은 누가 먼저 허락해야되나요? [4] letterme 2017-01-20 418  
53500 금요일. 스몰톡. [7] 슈팅스타 2017-01-20 312  
53499 놀고싶어요~ 놀 곳 좀 알려주세요 [3] 디디언니 2017-01-20 358  
53498 ㅋㅋ..너무긴 롱디 [6] Ohaio 2017-01-20 381  
53497 선물 자랑! file [12] 안달루 2017-01-20 570  
53496 내게 있어 굉장히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이성 [12] StFelix 2017-01-20 1165  
53495 스몰톡 [4] runner 2017-01-20 227  
53494 스몰톡 [7] Apriland 2017-01-20 234  
53493 평일 낮 미용실 [10] 매실차 2017-01-20 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