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143

7번 만나고 고백했다가 여자분에게 차였거든요? (같은 경기도에 살지만 서로 만나는데 1시간 반 거리)


좋은오빠동생으로 지냈으면하다구 차였는데


문제는..


오빠처럼 말 엄청 잘통하고 만나서 놀때 즐겁고 그렇다면서


만나서 놀고나면 그다음날 


다음에 어디갈지 자기가 알아서 정해서 여기가자고 그래요~


이렇게 열번넘게 만나다 .. 급질문이 생겼는데


여자님들.. 그 여자분이 저랑 썸타는것도 아니고 좋아하지도 않는데


제가 호구로 당하고 있다는거 아는데 그래도.. 

매주 보는건 좀 도가 지나친게 아닌가 싶어서(살짝 거리가 있어서 주1회보는데)

가능한가요?


매주 만나자고 하는 여자 심리는 뭐죠?


공구

2017.01.03 16:53:23

추천
2
고백했다가 차인거면.
섹스까진 가기 싫은거임.
만나면 즐겁고 재밌는데 사귀기는 싫은거.
딱 거기까지.

순수의시대

2017.01.03 16:59:45

계륵인듯... 자기 가지기는 싫고, 남 주기는 아까운...


특별히 할일은 없는데,심심할 찰나

사귈만한 상대는 아니지만,

가고싶은데 데려다주고, 맛난거 사주고,

얼마나 좋은가요.


무료여행사 직원정도 생각하는듯해요.

친한 지인이라면 당장 그만두라고 했을건데...

그래도 좋다라면 계속 만나시구요.


SNS나 프사에는 마치, 혼자 간 양.

난 이리 잘먹고 놀러 잘다닌다라고, 티내진 않던가요?

SNS 댓글에,

여기 정말 좋았지? 나중에 또 같이 가자라고 글 남겨 보실래요?

아마 광속 삭제 될걸요 ㅎ

카누

2017.01.03 17:08:24

님이 호구인 게 맞다면.. 호구 벗겨먹는데 뭐 심리까지 필요하겠어요. 도가 지나친 거 같은 건 님 생각이고 그 여자는 별 생각 없을 겁니다. 나한테 중요한 사람이나 어려운 사람한테나 심리가 있는 거지 만만한 사람한테는 그냥 내키는 대로 하는 겁니다. 

lovelyJane

2017.01.03 17:20:15

추천
1
어장관리(여자분이 못됐어요.)
근데 호구인걸 알면서도 단호하게 거절 못하는 것도 님이 선택한것에 지나지 않아요. (딱히 여자분을 욕할 수 없음)

이로울

2017.01.03 18:04:10

여자가 데이트비를 낸다 : 동성 친구 같은 사이 입니다 (수컷냄새 0, 발전의 여지 없음)

여자가 데이트비를 안 낸다 : 호구, 어장


님도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여자랑 놀고 즐거웠다면 그것으로 된거고

아니면 마는거죠 뭐


정말 좋다면 강하게 한 번 땡겨보시고

그래도 영 뜨뜻미지근하다 싶으면 접으세요


슈팅스타

2017.01.04 01:02:45

222 명쾌하네요. 제가 하고싶은 말. 후기 들려주세요 글쓴님!

시월달

2017.01.03 23:02:14

추천
1
솔직히 님에 대한 여자 심리 없어요.
그냥 오는 사람 안 막고 가는 사람 안 잡겠다는 마인드일 거예요. 그 중 한 사람일뿐이에요.
여자 분은 5년 뒤쯤이면 님 이름도 기억 못 할 수도 있어요.

팩트폭력 죄송하지만
언제든 불러내서 놀 오빠들이 많은 때엔 정말 별 생각없이 그러곤 합니다.
같이 있는 게 즐겁다면 그녀와 같이 가벼운 마인드로
만나는 게 정신건강에 좋아요. 그게 안 되면 좀 더 진득한 여자분 찾아 만나세요.

따뜻한마음

2017.01.05 00:50:26

근데 저 여자인데 진짜 이해가 안되요

좋아하지도 않은 남자사람이랑.. 그것도 날 좋아하는 사람이랑.. 저럴수가 있나요

되게 부담스러울텐데요..

그것도 저렇게 자주.. 열번씩이나..

애초에 친한 오빠동생도 아니었을테구요

호감은 좀 있는것 아닐까요?

만나서 데이트비용은 어떻게 하시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130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4907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409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20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308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8536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271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47404 10
54063 음악 듣기 [7] runner 2017-03-22 338  
54062 보테가베네타 지갑 한국면세점 or 일본??? [4] RaRi 2017-03-22 272  
54061 3월 22일 보이스톡 [9] StFelix 2017-03-22 333  
54060 결혼 준비에 대한 단상과 소소한 씁쓸함. [21] 파삭파삭해요 2017-03-22 977 1
54059 일상 이모저모 (회사) [4] ㉬ㅏ프리카 2017-03-22 293  
54058 제가 먼저 끊어내야 하는 게 정답일까요? [7] 와사비 2017-03-22 549  
54057 여러분은 일할 때 농땡이도 피워가면서 하나요? [13] 꽃별바라기 2017-03-22 566  
54056 잡담 [6] 섬섬옥수 2017-03-22 274  
54055 세상에서 본인이 가장 섬세하고 배려심깊다는 지극히 자기중심적인 남... [19] 뻥튀기 2017-03-22 597  
54054 알 수 없는 마음 [3] 아하하하하하하 2017-03-22 306  
54053 소담하고 따스한 민들레식당 [7] 고요 2017-03-21 474  
54052 남친의 뜻밖의 고백..그리고 우울함...(내용 펑_) [9] bluewhite 2017-03-21 875  
54051 Kcc 대 삼성 대기업 [13] 플라이투더스카이 2017-03-21 664  
54050 남자친구와 연락 문제로 조금 힘들어요ㅠㅠ [1] 바다여행 2017-03-21 448  
54049 배울게 있는 여자 [3] 아하하하하하하 2017-03-21 693  
54048 이번주 남친 본가에 초대를 받았어요. [20] 빤딱 2017-03-21 756  
54047 여기 작가님 개인 홈페이지에요. [10] 향기로운꽃 2017-03-21 663 8
54046 JTBC 앵커 브리핑 3월 20일자 손석희 옹의 말씀 나도 이렇게 멋... [15] 나리꽃 2017-03-21 487  
54045 러패 ㅂ ㅅ 들의 시작 [16] 전주비빔밥 2017-03-21 474  
54044 여행지추천해주세요! [4] gksdid77 2017-03-21 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