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04

7번 만나고 고백했다가 여자분에게 차였거든요? (같은 경기도에 살지만 서로 만나는데 1시간 반 거리)


좋은오빠동생으로 지냈으면하다구 차였는데


문제는..


오빠처럼 말 엄청 잘통하고 만나서 놀때 즐겁고 그렇다면서


만나서 놀고나면 그다음날 


다음에 어디갈지 자기가 알아서 정해서 여기가자고 그래요~


이렇게 열번넘게 만나다 .. 급질문이 생겼는데


여자님들.. 그 여자분이 저랑 썸타는것도 아니고 좋아하지도 않는데


제가 호구로 당하고 있다는거 아는데 그래도.. 

매주 보는건 좀 도가 지나친게 아닌가 싶어서(살짝 거리가 있어서 주1회보는데)

가능한가요?


매주 만나자고 하는 여자 심리는 뭐죠?



공구

2017.01.03 16:53:23

추천
2
고백했다가 차인거면.
섹스까진 가기 싫은거임.
만나면 즐겁고 재밌는데 사귀기는 싫은거.
딱 거기까지.

순수의시대

2017.01.03 16:59:45

계륵인듯... 자기 가지기는 싫고, 남 주기는 아까운...


특별히 할일은 없는데,심심할 찰나

사귈만한 상대는 아니지만,

가고싶은데 데려다주고, 맛난거 사주고,

얼마나 좋은가요.


무료여행사 직원정도 생각하는듯해요.

친한 지인이라면 당장 그만두라고 했을건데...

그래도 좋다라면 계속 만나시구요.


SNS나 프사에는 마치, 혼자 간 양.

난 이리 잘먹고 놀러 잘다닌다라고, 티내진 않던가요?

SNS 댓글에,

여기 정말 좋았지? 나중에 또 같이 가자라고 글 남겨 보실래요?

아마 광속 삭제 될걸요 ㅎ

카누

2017.01.03 17:08:24

님이 호구인 게 맞다면.. 호구 벗겨먹는데 뭐 심리까지 필요하겠어요. 도가 지나친 거 같은 건 님 생각이고 그 여자는 별 생각 없을 겁니다. 나한테 중요한 사람이나 어려운 사람한테나 심리가 있는 거지 만만한 사람한테는 그냥 내키는 대로 하는 겁니다. 

lovelyJane

2017.01.03 17:20:15

추천
1
어장관리(여자분이 못됐어요.)
근데 호구인걸 알면서도 단호하게 거절 못하는 것도 님이 선택한것에 지나지 않아요. (딱히 여자분을 욕할 수 없음)

이로울

2017.01.03 18:04:10

여자가 데이트비를 낸다 : 동성 친구 같은 사이 입니다 (수컷냄새 0, 발전의 여지 없음)

여자가 데이트비를 안 낸다 : 호구, 어장


님도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여자랑 놀고 즐거웠다면 그것으로 된거고

아니면 마는거죠 뭐


정말 좋다면 강하게 한 번 땡겨보시고

그래도 영 뜨뜻미지근하다 싶으면 접으세요


슈팅스타

2017.01.04 01:02:45

222 명쾌하네요. 제가 하고싶은 말. 후기 들려주세요 글쓴님!

시월달

2017.01.03 23:02:14

추천
1
솔직히 님에 대한 여자 심리 없어요.
그냥 오는 사람 안 막고 가는 사람 안 잡겠다는 마인드일 거예요. 그 중 한 사람일뿐이에요.
여자 분은 5년 뒤쯤이면 님 이름도 기억 못 할 수도 있어요.

팩트폭력 죄송하지만
언제든 불러내서 놀 오빠들이 많은 때엔 정말 별 생각없이 그러곤 합니다.
같이 있는 게 즐겁다면 그녀와 같이 가벼운 마인드로
만나는 게 정신건강에 좋아요. 그게 안 되면 좀 더 진득한 여자분 찾아 만나세요.

따뜻한마음

2017.01.05 00:50:26

근데 저 여자인데 진짜 이해가 안되요

좋아하지도 않은 남자사람이랑.. 그것도 날 좋아하는 사람이랑.. 저럴수가 있나요

되게 부담스러울텐데요..

그것도 저렇게 자주.. 열번씩이나..

애초에 친한 오빠동생도 아니었을테구요

호감은 좀 있는것 아닐까요?

만나서 데이트비용은 어떻게 하시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675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431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92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735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840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072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764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842 10
54364 차였다 붙잡아서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너무 힘드네요.. [9] 미나미쨩 2017-07-25 937  
54363 기자가 취재하고싶다는데요 ..ㅎ [11] 뀨우 2017-07-25 949  
54362 오늘 퇴사 통보 했습니다. 기념으로 한줄상담 해드립니다. [32] 곰이야 2017-07-24 1430  
54361 두달 남짓한 연애가 끝났는데 참 허무하네요. [2] epuis 2017-07-24 914  
54360 플레이리스트 폴더명이 어떻게 되세요? [2] 소바기 2017-07-24 308  
54359 국내여행 계획 [5] 요셉 2017-07-24 631  
54358 미드 추천 좀 해주세요^^ [4] 엘리자베스* 2017-07-23 564  
54357 잠실 야구독서모임 '베이스볼 북카페'에서 인원을 충원합니다. bluemint 2017-07-22 267  
54356 아~~~놀고싶은데 이젠 같이 놀사람이 없네요 개우울!!! [4] 나는3루수다 2017-07-21 889  
54355 세상의 모든것 [2] 소바기 2017-07-21 448  
54354 이 남자 심리가 뭘까요 이 여자 심리가 뭘까요 하는 건 부질없다는... [10] 페퍼민트차 2017-07-20 1353  
54353 연인과 합의점을 찾지 못할때.. [3] 겨븐채이 2017-07-20 1120  
54352 [히치하이킹] 7월 독서모임 공지 : <자유로울 것> 재공지 나리꽃 2017-07-18 262  
54351 정상으로 [8] 킴살앙 2017-07-18 811  
54350 밑 글에 이어 ,, 왜 윗분들은 [8] flippersdelight 2017-07-18 668  
54349 잦은 회사 술자리 핑계좀 ,, [6] flippersdelight 2017-07-18 544  
54348 스페인어 조~금 하시는분 계세요? (조언 부탁) [14] 싱클레어7 2017-07-18 592  
54347 저는 비혼주의자입니다. 그런데 요즘 고민이 생겼네요. [8] 행복하고 싶다 2017-07-18 1658  
54346 적당히 좋은날 [8] 간디우왕 2017-07-17 842  
54345 카페에서 1인 1잔 주문은 상식 아닌가요? [2] voyage7 2017-07-17 866  
54344 모임의 한계성 [4] attitude 2017-07-17 762  
54343 만남의 생로병사 [6] 나리꽃 2017-07-17 522  
54342 한국어교원자격증? 한국어강사??? [5] 뀨우 2017-07-17 558  
54341 이별후 다시 돌아올까요? [7] 아베노 2017-07-16 892  
54340 오늘 시간되시는 분요 [1] 와사비 2017-07-15 606  
54339 인실ㅈ. 견실ㅈ. ㅈ같은 카더라 썰들. [2] 칼맞은고등어 2017-07-14 451  
54338 원나잇하는여자들은 성매매하는남자 욕하면 안되지않나요? [5] 이말년상담소 2017-07-14 898  
54337 순진하고 때안묻었다는게 어떤건가요 [9] 뀨우 2017-07-14 1126  
54336 친구에게 열등감을 느낄때 [14] 탄산수 2017-07-14 1218  
54335 작가님이 인스타그램에 좋아요 눌러 주셨어요... 꺄 대박!!!!!!!!! file [4] jink 2017-07-13 788  
54334 8년 친구와 1년 여자친구를 잃은 이야기...LINK [3] 이말년상담소 2017-07-13 874  
54333 좀.. 괜찮은 아내가 되고 싶어요 [8] 율. 2017-07-13 1278  
54332 냉국의 계절 [3] 모험도감 2017-07-13 383  
54331 인간의 인간됨 [11] 모험도감 2017-07-13 942  
54330 우물 [1] 소바기 2017-07-13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