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81

7번 만나고 고백했다가 여자분에게 차였거든요? (같은 경기도에 살지만 서로 만나는데 1시간 반 거리)


좋은오빠동생으로 지냈으면하다구 차였는데


문제는..


오빠처럼 말 엄청 잘통하고 만나서 놀때 즐겁고 그렇다면서


만나서 놀고나면 그다음날 


다음에 어디갈지 자기가 알아서 정해서 여기가자고 그래요~


이렇게 열번넘게 만나다 .. 급질문이 생겼는데


여자님들.. 그 여자분이 저랑 썸타는것도 아니고 좋아하지도 않는데


제가 호구로 당하고 있다는거 아는데 그래도.. 

매주 보는건 좀 도가 지나친게 아닌가 싶어서(살짝 거리가 있어서 주1회보는데)

가능한가요?


매주 만나자고 하는 여자 심리는 뭐죠?


공구

2017.01.03 16:53:23

추천
2
고백했다가 차인거면.
섹스까진 가기 싫은거임.
만나면 즐겁고 재밌는데 사귀기는 싫은거.
딱 거기까지.

순수의시대

2017.01.03 16:59:45

계륵인듯... 자기 가지기는 싫고, 남 주기는 아까운...


특별히 할일은 없는데,심심할 찰나

사귈만한 상대는 아니지만,

가고싶은데 데려다주고, 맛난거 사주고,

얼마나 좋은가요.


무료여행사 직원정도 생각하는듯해요.

친한 지인이라면 당장 그만두라고 했을건데...

그래도 좋다라면 계속 만나시구요.


SNS나 프사에는 마치, 혼자 간 양.

난 이리 잘먹고 놀러 잘다닌다라고, 티내진 않던가요?

SNS 댓글에,

여기 정말 좋았지? 나중에 또 같이 가자라고 글 남겨 보실래요?

아마 광속 삭제 될걸요 ㅎ

카누

2017.01.03 17:08:24

님이 호구인 게 맞다면.. 호구 벗겨먹는데 뭐 심리까지 필요하겠어요. 도가 지나친 거 같은 건 님 생각이고 그 여자는 별 생각 없을 겁니다. 나한테 중요한 사람이나 어려운 사람한테나 심리가 있는 거지 만만한 사람한테는 그냥 내키는 대로 하는 겁니다. 

lovelyJane

2017.01.03 17:20:15

추천
1
어장관리(여자분이 못됐어요.)
근데 호구인걸 알면서도 단호하게 거절 못하는 것도 님이 선택한것에 지나지 않아요. (딱히 여자분을 욕할 수 없음)

이로울

2017.01.03 18:04:10

여자가 데이트비를 낸다 : 동성 친구 같은 사이 입니다 (수컷냄새 0, 발전의 여지 없음)

여자가 데이트비를 안 낸다 : 호구, 어장


님도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여자랑 놀고 즐거웠다면 그것으로 된거고

아니면 마는거죠 뭐


정말 좋다면 강하게 한 번 땡겨보시고

그래도 영 뜨뜻미지근하다 싶으면 접으세요


슈팅스타

2017.01.04 01:02:45

222 명쾌하네요. 제가 하고싶은 말. 후기 들려주세요 글쓴님!

시월달

2017.01.03 23:02:14

추천
1
솔직히 님에 대한 여자 심리 없어요.
그냥 오는 사람 안 막고 가는 사람 안 잡겠다는 마인드일 거예요. 그 중 한 사람일뿐이에요.
여자 분은 5년 뒤쯤이면 님 이름도 기억 못 할 수도 있어요.

팩트폭력 죄송하지만
언제든 불러내서 놀 오빠들이 많은 때엔 정말 별 생각없이 그러곤 합니다.
같이 있는 게 즐겁다면 그녀와 같이 가벼운 마인드로
만나는 게 정신건강에 좋아요. 그게 안 되면 좀 더 진득한 여자분 찾아 만나세요.

따뜻한마음

2017.01.05 00:50:26

근데 저 여자인데 진짜 이해가 안되요

좋아하지도 않은 남자사람이랑.. 그것도 날 좋아하는 사람이랑.. 저럴수가 있나요

되게 부담스러울텐데요..

그것도 저렇게 자주.. 열번씩이나..

애초에 친한 오빠동생도 아니었을테구요

호감은 좀 있는것 아닐까요?

만나서 데이트비용은 어떻게 하시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52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09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19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77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62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57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11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683 10
53801 정리가 되기시작하면서 허무해져요 [2] 이제는굳바이 2017-02-19 371  
53800 제 이야기 좀 들어주세요. 방송국에도 연락해놨어요. 해바라기가득한 2017-02-19 411  
53799 성추행 성희롱 유언비어유포 증거가 없을땐 [6] 해바라기가득한 2017-02-19 390  
53798 캣우먼님 감사드립니다. ver.4.0.1 2017-02-19 251  
53797 허약한 남자가 저한테 다가오는데요 [9] 바다여행 2017-02-19 922  
53796 스몰톡 (부제: 소개팅은 힘들다) [2] 우니등심 2017-02-19 557 2
53795 여자친구를 사귀는사람보다 원나잇하는사람이 더 부럽네요 [22] ethihad 2017-02-19 784  
53794 프로포즈 숙제를 시켜놓은 선생님이 된 심정 [8] ver.4.0.1 2017-02-19 557  
53793 예능 프로그램 보고 이준이 급! 이상형이 되었네요 [6] Rooibos12 2017-02-19 487  
53792 조언부탁해요.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을때, [22] 나도날몰라 2017-02-19 1080  
53791 이별을 말하는 건 이런거였군요. 술먹언? 2017-02-19 342  
53790 연애 고자의 성장기를 쓰고 싶네요 [2] 와사비 2017-02-18 459  
53789 회사 성희롱 도가니탕 [4] 25hrs 2017-02-18 426  
53788 재심 후기 [1] ㉬ㅏ프리카 2017-02-18 307  
53787 좋아한 이성의 이름이 검색어 순위에 있을때. bluemint 2017-02-18 283  
53786 관심사가 수시로 바뀌는 사람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6] 한지은 2017-02-18 326  
53785 비가 퍼붑는밤.. 스몰톡 [4] nc2u 2017-02-18 283  
53784 정말 다른 사람이 생기면 기억에서 사라지나요? [5] 이제는굳바이 2017-02-18 505  
53783 정신적으로 문제있는 사람들의 특징 [10] 마이바흐 2017-02-18 817 1
53782 성경험이 많은 여성의 장점은뭘까요?? [33] ethihad 2017-02-18 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