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32

7번 만나고 고백했다가 여자분에게 차였거든요? (같은 경기도에 살지만 서로 만나는데 1시간 반 거리)


좋은오빠동생으로 지냈으면하다구 차였는데


문제는..


오빠처럼 말 엄청 잘통하고 만나서 놀때 즐겁고 그렇다면서


만나서 놀고나면 그다음날 


다음에 어디갈지 자기가 알아서 정해서 여기가자고 그래요~


이렇게 열번넘게 만나다 .. 급질문이 생겼는데


여자님들.. 그 여자분이 저랑 썸타는것도 아니고 좋아하지도 않는데


제가 호구로 당하고 있다는거 아는데 그래도.. 

매주 보는건 좀 도가 지나친게 아닌가 싶어서(살짝 거리가 있어서 주1회보는데)

가능한가요?


매주 만나자고 하는 여자 심리는 뭐죠?


공구

2017.01.03 16:53:23

추천
2
고백했다가 차인거면.
섹스까진 가기 싫은거임.
만나면 즐겁고 재밌는데 사귀기는 싫은거.
딱 거기까지.

순수의시대

2017.01.03 16:59:45

계륵인듯... 자기 가지기는 싫고, 남 주기는 아까운...


특별히 할일은 없는데,심심할 찰나

사귈만한 상대는 아니지만,

가고싶은데 데려다주고, 맛난거 사주고,

얼마나 좋은가요.


무료여행사 직원정도 생각하는듯해요.

친한 지인이라면 당장 그만두라고 했을건데...

그래도 좋다라면 계속 만나시구요.


SNS나 프사에는 마치, 혼자 간 양.

난 이리 잘먹고 놀러 잘다닌다라고, 티내진 않던가요?

SNS 댓글에,

여기 정말 좋았지? 나중에 또 같이 가자라고 글 남겨 보실래요?

아마 광속 삭제 될걸요 ㅎ

카누

2017.01.03 17:08:24

님이 호구인 게 맞다면.. 호구 벗겨먹는데 뭐 심리까지 필요하겠어요. 도가 지나친 거 같은 건 님 생각이고 그 여자는 별 생각 없을 겁니다. 나한테 중요한 사람이나 어려운 사람한테나 심리가 있는 거지 만만한 사람한테는 그냥 내키는 대로 하는 겁니다. 

lovelyJane

2017.01.03 17:20:15

추천
1
어장관리(여자분이 못됐어요.)
근데 호구인걸 알면서도 단호하게 거절 못하는 것도 님이 선택한것에 지나지 않아요. (딱히 여자분을 욕할 수 없음)

이로울

2017.01.03 18:04:10

여자가 데이트비를 낸다 : 동성 친구 같은 사이 입니다 (수컷냄새 0, 발전의 여지 없음)

여자가 데이트비를 안 낸다 : 호구, 어장


님도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여자랑 놀고 즐거웠다면 그것으로 된거고

아니면 마는거죠 뭐


정말 좋다면 강하게 한 번 땡겨보시고

그래도 영 뜨뜻미지근하다 싶으면 접으세요


슈팅스타

2017.01.04 01:02:45

222 명쾌하네요. 제가 하고싶은 말. 후기 들려주세요 글쓴님!

시월달

2017.01.03 23:02:14

추천
1
솔직히 님에 대한 여자 심리 없어요.
그냥 오는 사람 안 막고 가는 사람 안 잡겠다는 마인드일 거예요. 그 중 한 사람일뿐이에요.
여자 분은 5년 뒤쯤이면 님 이름도 기억 못 할 수도 있어요.

팩트폭력 죄송하지만
언제든 불러내서 놀 오빠들이 많은 때엔 정말 별 생각없이 그러곤 합니다.
같이 있는 게 즐겁다면 그녀와 같이 가벼운 마인드로
만나는 게 정신건강에 좋아요. 그게 안 되면 좀 더 진득한 여자분 찾아 만나세요.

따뜻한마음

2017.01.05 00:50:26

근데 저 여자인데 진짜 이해가 안되요

좋아하지도 않은 남자사람이랑.. 그것도 날 좋아하는 사람이랑.. 저럴수가 있나요

되게 부담스러울텐데요..

그것도 저렇게 자주.. 열번씩이나..

애초에 친한 오빠동생도 아니었을테구요

호감은 좀 있는것 아닐까요?

만나서 데이트비용은 어떻게 하시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72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8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3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1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1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232 10
53452 남자가 소개팅을 하기 싫은 이유 [11] StFelix 2017-01-16 751  
53451 나를 위한 작은 사치 [30] 결이 고운 사람 2017-01-16 787  
53450 (19) 20대 섹스리스 커플 update [8] 스토리북 2017-01-16 1048  
53449 저도 스몰톡 [15] StFelix 2017-01-16 376 1
53448 인터넷이라고 막사는 애들이 많구나 (베이직 = kissthesky) ㅋㅋㅋ [2] 전주비빔밥 2017-01-16 244  
53447 내 글로써 마무리하고. 그만 다들 눈치 챘을꺼에요. [5] 베이직 2017-01-16 399  
53446 존나 개비웅신같군요 게시판도 끝물이네 저격이나 해대고 [16] 이로울 2017-01-15 401  
53445 분노조절문제 [8] 폼폼이 2017-01-15 347  
53444 셀프 위로 글 (저 보라고 쓰는 글입니다.) [17] lovelyJane 2017-01-15 500  
53443 베이직 = kissthesky 사기꾼 수준 file [21] 마이바흐 2017-01-15 477  
53442 저한테 대쉬하는 남자랑 데이트인데 팁 부탁드려요 [7] 유우키 2017-01-15 583  
53441 이혼 하는게 맞을까요???저는 제발 살고싶어요. [12] 시티 2017-01-15 869  
53440 상상을 초월하는 미친 이태리 상사. [3] HoneyRose 2017-01-15 516  
53439 이대로 스몰톡에 재미 붙이나 [9] 모험도감 2017-01-15 351  
53438 아이를 절대 원하지 않는 남자도 있을까요? [5] 유우키 2017-01-15 506  
53437 을의 연애가 익숙한 사람의 보통연애에 대한 질문 [21] 눈빛 2017-01-15 850  
53436 서로 배려하는 세상이 왔으면 합니다. [10] 마이바흐 2017-01-14 447  
53435 유머) 공놀이 몸개그 gif bluemint 2017-01-14 144  
53434 헤어지고 나면 보이는 우리 관계의 맨얼굴 [18] topofit 2017-01-14 851  
53433 여자들의 틴트/ 립밤을 바르는 이유? [8] Hyehee 2017-01-14 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