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35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도 복 많이 받으려고 회사 현관문을 정통으로 바라보게 자리배치를 다시 했습니다!!!

(사실은 그 누구에게도 내 모니터를 노출시키지 않겠다는 심정)


1.

근로자직업개발훈련카드를 만들었어요.

전 회사에서 만들때는 몰래 이직 준비중이어서

회사로 통보가면 어쩌지어쩌지 쫄아있었는데

이번 회사는 모든 통보는 다 저한테 오니까 여유롭고 좋네요 ㅋㅋㅋ

신용카드만들때 재직확인도 내가하고


2.

회사 매각 절차도 마무리되고..

한 두달 보직 이동 없이 팽팽 놀다가 계열사 바쁠때만 알바처럼 투입될 것 같아요.


그래서 바리스타 자격증을 딸까 합니다.

알바기는 했지만

나름 경력 10년이고,

관심도 많아서 트렌드 안놓치려고 박람회나 클래스도 많이 가는데,

알바라서 무시당했거든요.


광화문에서 날리던 손맛을 보여주갔어


3.

근데 찾아보니 직업훈련 재미있는게 많더라구요.

올해 다 해볼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괜히 설레봅니다ㅋㅋㅋ


4.

어렸을때는 서른은 엄청난 어른이고 엄청 큰돈 만지고 골프치고 이럴줄 알았는데

난 아직도 프링글스 먹으며 테레비 보며 낄낄대는 꼬꼬마네요.




섬섬옥수

2017.01.04 11:14:52

바리스타 자격증 저도 도전해보고 싶은데ㅋㅋㅋㅋ

취미삼아 시작하기에는 조금 빡세겠죠??

간디우왕

2017.01.04 13:10:40

평소에 커피 좋아하셨음 쉬울걸요?? ㅋㅋ

마이바흐

2017.01.04 11:18:39

새해복많이 받으시구요. 요즘 보면 마흔도 많은 나이 아니라고 하더라구요. 

쌩강

2017.01.04 11:47:57

바리스타 멋지네요.

직업 훈련 제 친구도 받은 사람 있는데

그것을 가지고 생산적인 삶을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냥 시간 때우기용으로 사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뭔가 배울때의 그 설렘

저도 요즘 많이 느끼는데 왠지 동지 생긴것 같아서

기쁘네요. ㅎㅎㅎ


전 프링글스 짜서 잘 안 먹는데

곶감 먹으면서 원피스 보면서 깔깔대는 중년이 되고 있네요 ㅎㅎ

모험도감

2017.01.04 11:53:34

저는 고구마말랭이 중년이요. & 왕좌의 게임!

KissTheSky

2017.01.04 11:53:46

궁금한게 있는데여.

아포가토는 에스프레소랑 이이스크림을 같이 주는건가여? 아님 따로 주는건가여?

아이스크림에 에스프레소를 먼저 부어서 주는 가게가 있더라구요 ㅡㅡ . 에스프레소 붓는 맛이 있는데 ㅋ

간디우왕

2017.01.04 13:18:52

먹는데 왕도 있나요 ㅋㅋ

예전에 예민하고 잘 아는척 할때는 단 한방울의 크레마도 버릴수 없다며 샷잔 따로 주지말고 아이스크림위에 바로 내려달라고 바로! 막 이랬는데 사실 하나 쓸데 없어요 ㅋㅋㅋㅋ

중요한건 아이스크림을 떠서 에스프레소를 찍어먹는게 아니라

에스프레소와 아이스크림이 만나 약간 시원하게 떠있는 국물을 먹는거죠.

호로록 쨥!

모험도감

2017.01.05 13:31:04

집에서 5분 거리에 수제 아이스크림 집이 있는데 에스프레소도 훌륭하거든요. 

아포가또 좋아하는데 님 이러심 안 됩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 (믹스커피 숭배자는 아포가또도 사랑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32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2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3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78 10
54795 당신이 날 지적해? 뜬뜬우왕 2018-03-16 303  
54794 회사 그만둔걸 얘기 안하는 남자. 절 못믿는 건가요 [6] 챠밍 2018-03-15 700  
54793 어떤날 테이블 [1] 너의이름은 2018-03-15 267  
54792 듀얼모니터의 재배치 [6] 또다른나 2018-03-15 431  
54791 끄적인 시 올려봐요. [6] 십일월달력 2018-03-15 226  
54790 윗집 고양이 [14] 뾰로롱- 2018-03-15 474  
54789 6개월 전 풀지 못한 화, 이제라도 화를 내면 괜찮아 질까요? [14] deb 2018-03-14 834  
54788 외국인과 친해지기~ [2] 행복행복해 2018-03-14 365  
54787 봄의 너에게 뜬뜬우왕 2018-03-14 226  
54786 정봉주 사건 재미있게 흘러가네요 [1] 봄이오려나 2018-03-14 434  
54785 퇴사까지 D-12 [2] 백야 2018-03-14 501  
54784 잠시 들려서는 긴 글. [3] 5년 2018-03-13 498  
54783 경차 살건데용 !! [4] 다솜 2018-03-13 419  
54782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1005  
54781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380  
54780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311  
54779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373  
54778 전남친을 스토커로 신고하고싶은데. [5] 민지 2018-03-13 585  
54777 내 Soul을 위한 Recipe [6] Waterfull 2018-03-12 535  
54776 헤어진지 한달 [2] 헤일리 2018-03-11 643  
54775 절 아껴주는 지인에게 쌍수 권유 받고 왔네요; [6] Rooibos12 2018-03-11 654  
54774 부모님의 외모지적 팩폭 투하에 미치겠어요 [5] SweetKitty 2018-03-11 641  
54773 나는 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이 안듭니다. [4] Quentum 2018-03-10 636  
54772 대한민국 남자들이 과묵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 칼맞은고등어 2018-03-09 485  
54771 매일매일 직장에서 혼나네요... [7] 순수사과 2018-03-08 873  
54770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355  
54769 일기 [2] Waterfull 2018-03-08 286  
54768 소개팅 후기 (펑예) [13] ㉬ㅏ프리카 2018-03-08 1185  
54767 나를 이유없이 싫어하는 사람 [2] Marina 2018-03-08 516  
54766 가끔씩 어린 시절 살던 동네에 가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4] Marina 2018-03-08 274  
54765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432  
54764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01  
54763 한드 추천해주세요 :) [21] 몽이누나 2018-03-07 613  
54762 한라산 등반기 [4] 뜬뜬우왕 2018-03-07 278  
54761 이번을계기로 많은게 바뀌면 좋겠어요. [15] 빛나는순간 2018-03-07 77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