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56
20대 후반 여자입니다. 최근 소개팅으로 만난 30대 초반이신 분이 있어요.
처음 만났을때 분위기도 좋았고, 애프터도 받았습니다. 그뒤 매일매일 연락하며 지내다 세번째 네번째 데이트는 제가 신청했구요.
네번째 만남에서 둘러 마음을 표시했더니, 항상 지인이었던 분들과 사귀어 소개팅은 낯선데 세네번의 만남으로 누군가와 만남을 시작하기엔 내가 나이가 있어서... 라는 답을 받았네요.
그 뒤 이틀간 연락을 주고받다(남자분 선톡) 본의아니게(폰 분실) 그분의 카톡을 읽고 답장을 안한채로 하루가 흘렀고 폰을 찾고보니 아무런 연락이 없는 상황입니다.

친구들은 어장아니냐, 그냥 정리하라 말하는데 오랜만에 호감가는 분을 만나서 그런지 혹시나...하는 맘이 남아 이렇게 고민상담 글을 올리네요.

친구들 말처럼 그냥 어장인지.. 내가 만나기엔 애매해서 고민하는건지.. 관심 없는데 모질지 못해서 또는 매너라 생각해서 연락하는건지.. 모르겠네요. 네번째에 애둘러 거절받고 자신감이 급 하락한것 같아요ㅎ.ㅎ

내일 아무것도 아닌것처럼 카톡을 해봐야하나, 그냥 여기서 정리해야하나... 고민이 깊은 밤입니다. 이분의 마음은 어떤걸까요.....? 전 어떻게 해야할까요...?

*여러 사정으로 주선인들로 상황을 파악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따뜻한마음

2017.01.05 00:25:22

일단 톡에대해서는, 저같은경우 좋든싫든 상대방이 씹었다고 생각되면 절대 또 카톡하진않아요.

그렇기에,, 그남자분에게.. 사실 분실해서 답을 못했다. 미안하다. 이정도만 써서 보낼거같아요

그리고 남자분에게 답이 오면..

뭐.. 좋은 하루보내요 혹은 점심잘드세요 이런거 보내고나서

기다려보겠어요.

그 이후에 안오면 그냥 포기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0:32:19

아침에 연락 드렸구요ㅎㅎ 출장중이신데, 새벽까지 일했다고 하시며 한두마디 하다 또 연락이 끊긴 상태네요...

lovelyJane

2017.01.05 01:01:34

그 남자 마음은 어떻든간에 먼저 대시하세요^^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0:35:40

이전에도 나름(?)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생각하긴 하는데..... 무튼 좀 더 지켜보려구요^^

lovelyJane

2017.01.05 23:59:16

그렇다면, 그것이 문제 였을 수도 있어요.
조급한 개입은 상대를 도망가게 하니까

베이직

2017.01.05 12:34:34

티라미수님이  그분의 답장에 답장 못한체 연락을 못했잔아요 그리고 분실한거라면

남자분 입장에서는 오히려 날 어장하고 있구나 내가 답장 받지 못할 정도로 별로구나 생각할 수 있어요.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1:14:01

그렇군요 ㅜㅜ

모험도감

2017.01.05 13:53:22

그냥 어장인지.. 내가 만나기엔 애매해서 고민하는건지.. 관심 없는데 모질지 못해서 또는 매너라 생각해서 연락하는건지.. 서너번만에 결정하지 않을 정도로 진중한 건지..

직접 부딪혀 보기 전에는 모르는 거잖아요. 모처럼 마음에 드신다 하니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좀더 진행해 보시면 좋겠어요. 사람 마음 넘겨짚는 것만큼 쓸데없는 짓이 없잖아요. 더 가 봐서 아니면 어때요, 조금 힘들겠지만 감수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0:34:23

조언 감사드려요. 마음을 비우고ㅎㅎ 연락하다 끊기든, 한번 더 만나보고 결론을 내리든 우선은 가벼운 마음으로 잠시 지켜보려구요 ㅎㅎ

라임향

2017.01.05 17:12:26

남자가 마음이 있었더라면 씹혔더 하더라도 또 연락했길 바라셨겠죠?

근데 소개팅이고 알아가는사이시고...또 사귀는사이도 아니잖아요

정말마음에 드는사람이면 여자도 좀 용기를 낼필요는있어요.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1:13:30

네, 맞는 말씀이에요~ 다만... 자꾸 저만 만나자고 하는것 같아 신경이 쓰여서요. 만나자 놀자하면 또 거절하시지는 않으니 ... 어장같다는 생각이 자꾸들어 좀 망설여지는 부분이 있네요ㅎㅎ...

쭈닝닝

2017.01.05 20:53:48

남자 30대초반에 그런 거절을 둘러서 말했다면 님이 애매하다는겁니다..호감도가 높다면 절대 저렇게 말 안하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5] 캣우먼 2017-01-23 1623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390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897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694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802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047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775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2539 10
54376 나이가 든후의 소개팅 [18] 골든리트리버 2017-05-19 1337  
54375 게시판수집 프로그램 소개 소라라 2017-05-19 97  
54374 해외여행.. file [6] 재갸 2017-05-19 704  
54373 급 번개 한번 날려 봅니당!!^^; [5] 꿈꾸는늙은이 2017-05-19 576  
54372 게시판수집 프로그램 - 그누4,5 제로보드 소라라 2017-05-18 109  
54371 상대 기분을 나쁘게 하는 댓글을 다시는 분들은 비판의식이 있는 것... [12] 페퍼민트차 2017-05-18 454 1
54370 이동진의 푸른 밤과 따릉이 [3] 파삭파삭해요 2017-05-18 375  
54369 그릇이 커져야 할것같다. [2] 소바기 2017-05-18 307  
54368 튜닉곰은 쓰레기입니다 [14] 앨리스스 2017-05-18 625  
54367 남자들끼리의 농담 [5] 나야나아아아 2017-05-18 702  
54366 네이버부동산 믿을게 못되네요 [13] Garden State 2017-05-18 709  
54365 아는 여자사람동생이 자꾸 저한테... [5] 00000000000000001 2017-05-17 619  
54364 warning.or.kr 넘어가는 방법 Highway101 2017-05-17 204  
54363 소개팅을 했는데, 나 어때요? 라고 물으니깐 [6] 비오네 2017-05-17 1083  
54362 기억력이 심하게 나빠졌어요 [5] 자유로울것 2017-05-17 451  
54361 폭망 이력 [4] 소바기 2017-05-17 517  
54360 잘 못하는 것 소바기 2017-05-17 188  
54359 다시 혼자이고 싶어요. 저 어떡하죠? [8] 타우루스 2017-05-17 896  
54358 뭔가 정말 잘못 된 느낌 (독백) [4] 구름9 2017-05-17 512  
54357 180일정도 만난 여친과 100일정도 못 보게 됬습니다. [3] 공대생22 2017-05-16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