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3
20대 후반 여자입니다. 최근 소개팅으로 만난 30대 초반이신 분이 있어요.
처음 만났을때 분위기도 좋았고, 애프터도 받았습니다. 그뒤 매일매일 연락하며 지내다 세번째 네번째 데이트는 제가 신청했구요.
네번째 만남에서 둘러 마음을 표시했더니, 항상 지인이었던 분들과 사귀어 소개팅은 낯선데 세네번의 만남으로 누군가와 만남을 시작하기엔 내가 나이가 있어서... 라는 답을 받았네요.
그 뒤 이틀간 연락을 주고받다(남자분 선톡) 본의아니게(폰 분실) 그분의 카톡을 읽고 답장을 안한채로 하루가 흘렀고 폰을 찾고보니 아무런 연락이 없는 상황입니다.

친구들은 어장아니냐, 그냥 정리하라 말하는데 오랜만에 호감가는 분을 만나서 그런지 혹시나...하는 맘이 남아 이렇게 고민상담 글을 올리네요.

친구들 말처럼 그냥 어장인지.. 내가 만나기엔 애매해서 고민하는건지.. 관심 없는데 모질지 못해서 또는 매너라 생각해서 연락하는건지.. 모르겠네요. 네번째에 애둘러 거절받고 자신감이 급 하락한것 같아요ㅎ.ㅎ

내일 아무것도 아닌것처럼 카톡을 해봐야하나, 그냥 여기서 정리해야하나... 고민이 깊은 밤입니다. 이분의 마음은 어떤걸까요.....? 전 어떻게 해야할까요...?

*여러 사정으로 주선인들로 상황을 파악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따뜻한마음

2017.01.05 00:25:22

일단 톡에대해서는, 저같은경우 좋든싫든 상대방이 씹었다고 생각되면 절대 또 카톡하진않아요.

그렇기에,, 그남자분에게.. 사실 분실해서 답을 못했다. 미안하다. 이정도만 써서 보낼거같아요

그리고 남자분에게 답이 오면..

뭐.. 좋은 하루보내요 혹은 점심잘드세요 이런거 보내고나서

기다려보겠어요.

그 이후에 안오면 그냥 포기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0:32:19

아침에 연락 드렸구요ㅎㅎ 출장중이신데, 새벽까지 일했다고 하시며 한두마디 하다 또 연락이 끊긴 상태네요...

lovelyJane

2017.01.05 01:01:34

그 남자 마음은 어떻든간에 먼저 대시하세요^^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0:35:40

이전에도 나름(?)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생각하긴 하는데..... 무튼 좀 더 지켜보려구요^^

lovelyJane

2017.01.05 23:59:16

그렇다면, 그것이 문제 였을 수도 있어요.
조급한 개입은 상대를 도망가게 하니까

베이직

2017.01.05 12:34:34

티라미수님이  그분의 답장에 답장 못한체 연락을 못했잔아요 그리고 분실한거라면

남자분 입장에서는 오히려 날 어장하고 있구나 내가 답장 받지 못할 정도로 별로구나 생각할 수 있어요.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1:14:01

그렇군요 ㅜㅜ

모험도감

2017.01.05 13:53:22

그냥 어장인지.. 내가 만나기엔 애매해서 고민하는건지.. 관심 없는데 모질지 못해서 또는 매너라 생각해서 연락하는건지.. 서너번만에 결정하지 않을 정도로 진중한 건지..

직접 부딪혀 보기 전에는 모르는 거잖아요. 모처럼 마음에 드신다 하니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좀더 진행해 보시면 좋겠어요. 사람 마음 넘겨짚는 것만큼 쓸데없는 짓이 없잖아요. 더 가 봐서 아니면 어때요, 조금 힘들겠지만 감수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0:34:23

조언 감사드려요. 마음을 비우고ㅎㅎ 연락하다 끊기든, 한번 더 만나보고 결론을 내리든 우선은 가벼운 마음으로 잠시 지켜보려구요 ㅎㅎ

라임향

2017.01.05 17:12:26

남자가 마음이 있었더라면 씹혔더 하더라도 또 연락했길 바라셨겠죠?

근데 소개팅이고 알아가는사이시고...또 사귀는사이도 아니잖아요

정말마음에 드는사람이면 여자도 좀 용기를 낼필요는있어요.


티라미수좋아요

2017.01.05 21:13:30

네, 맞는 말씀이에요~ 다만... 자꾸 저만 만나자고 하는것 같아 신경이 쓰여서요. 만나자 놀자하면 또 거절하시지는 않으니 ... 어장같다는 생각이 자꾸들어 좀 망설여지는 부분이 있네요ㅎㅎ...

쭈닝닝

2017.01.05 20:53:48

남자 30대초반에 그런 거절을 둘러서 말했다면 님이 애매하다는겁니다..호감도가 높다면 절대 저렇게 말 안하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258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485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267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752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557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674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893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09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008 10
54403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705  
54402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685  
54401 근데 건축학개론 수지역할이 왜 청순 이미지죠? [10] 민지 2017-10-08 962  
54400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595  
54399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896  
54398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988  
54397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879  
54396 남자친구의 양다리 [7] *나나* 2017-10-06 1069  
54395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우주의 지혜를 구합니다) file 휘피 2017-10-06 505  
54394 FTA 결국 개정 협상 들어가네요. [6] Quentum 2017-10-06 590  
54393 설레임반, 두려움반 [2] 연연의세월 2017-10-05 608  
54392 남자들 대화 패턴 유형 보통 이런가요? [14] 컬리넌 2017-10-05 1482  
54391 [히치하이킹] 10월 독서모임 공지 <쇼코의 미소> [1] 겨울오카피 2017-10-05 372  
54390 누굴 만나야 할까요ㅜ어렵네요ㅜ [2] 쿤이 2017-10-03 1004  
54389 사랑의 온도 보시나요? [1] 와사비 2017-10-03 722  
54388 나만 안되는 연애 [1] Jinu 2017-10-03 662  
54387 내가 널 완성시켜 준다고 네가 말했을 때 [2] 유은 2017-10-03 575  
54386 선생님께 이제는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도와주세요. [1] 고고고고공 2017-10-02 573  
54385 나의 불행은 [11] deb 2017-10-01 1116  
54384 직장동료가 절 좋아하는거 같은데 고백을 어떻게 할까요 [2] score 2017-10-01 825  
54383 명절을 다들 어떻게 견디시나요. [2] 일상이멈출때 2017-10-01 579  
54382 똥차한테 걸릴뻔 했네요. [6] 로빈이 2017-10-01 1383  
54381 오늘 영화 보실래요? 4000m걷기 2017-10-01 512  
54380 심심하신 분? [2] 다솜 2017-10-01 570  
54379 행복해 지고 싶어요. 간절히.. [3] 뮤아 2017-09-30 796  
54378 요즘 제가 미친것 같습니다 [5] 여자 2017-09-30 1112  
54377 연휴가 길어서 심심하네요.. [6] 여의도직장인 2017-09-29 762  
54376 사내에서의 썸? [1] 오월 2017-09-29 587  
54375 추석연휴 전 스몰톡 [9] 몽이누나 2017-09-29 652  
54374 강남역(신논현역) 격주 독서모임에서 신입회원을 찾습니다.(모집완료) [7] 타츠ya 2017-09-29 669  
54373 직장동료의 장례식장 참석 꼭 해야하나요? [9] 장미그루 2017-09-28 882  
54372 연애 조언 부탁드려요 [14] 데이지 플라워 2017-09-28 1458  
54371 월동준비 뜬뜬우왕 2017-09-28 323  
54370 ㅇ 아름다운 죽은 것들 에로고양이 2017-09-28 341  
54369 해외 출장 중 유랑에서 동행을 구한 남친 [23] 비비안리 2017-09-27 1451